그동안 이 백구 모자의 이야기를 쓰면서 정작 이름을 지어주지 않아 포스트 할 때마다 애로사항을 느꼈습니다. 그래서 앞으로는 더 이상 백구 모자의 이야기가 아닌 떳떳한 이름으로 둘 모자의 이야기를 써가고 싶어 이름을 지어주기로 했지요.

오늘은 심사숙고 끝에 지은 이름을 공개할까 해요. 언제 까지나 백구 모자라고 할 순 없자나요?^^


엄마의 이름은 "우순이", 아들의 이름은 "우돌이"ㅎㅎ
쬐금 촌스럽지요?^^

"우"자 돌림을 쓴 이유는 제가 살고 있는 마을 이름이 "우"자로 시작하기에 따왔습니다. 지금까지의 카테고리 "백구 이야기"도 "우순이와 우돌이"로 바꾸었구요. 간략한 소개가 끝났으니 포스트의 제목, "우순이와 우돌이의 첫 나들이 모습" 으로 바로 넘어 갈게요.^^

풍산개

먼 곳으로 간 건 아니구요.^^

집 앞 텃밭에 과실 나무랑 정원수가 있어서 나뭇가지 전정해 주러 올라 가려다가 이때다 싶어
우순이 우돌이를 데리고 갔습니다.

백구

세상의 모든 엄마들은 같은 모습 같아요.
자나 깨나 자식만 바라봅니다.

풍산개

조금만 멀리 떨어져 있다 와도 저렇게 살펴보지요..^^

백구

우돌이 장군님, 지난해 캐다 말은 토란 뿌리를 물더니 숲(?)속으로 숨어서 혼자 맛보고 있어요. 
뭐 별로 맛있는 거도 아닌데.ㅋ

강아지

ㅋㅋ 뭐가 맛있다고 숨어서 계속 먹고 있습니다.

강아지

흐음..



우돌이, 갑자기 제가 가끔 하던 짓 하고 있습니다.ㄷㄷ

풍산개

우순이는 어릴 때부터 외삼촌 집에서 자유롭게 커서 그런가, 산을 두려워하지 않고 오히려 야생의 눈빛이 매섭게 불타오르는 것 같았어요.

백구

우돌이도 저랑은 첨이지만, 엄마가 옆에 있으니 두려움 없이 돌아다니더군요.

강아지

오늘은 우돌이의 날 같아요.ㅎ

백구

뭐 이리 신기한 게 많을꼬?~~^^

백구

아직은 어린데다 환경이 낯설어 멀리 가지는 않더군요.

강아지

가끔 앉아서 사진을 찍고 있는 저에게 파고들기도 하구요.^^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골집 할머니의 마지막 영업일  (20) 2012.05.23
사과나무 밭에 웬 오리?  (16) 2012.05.20
백구 모자의 첫 나들이  (17) 2012.05.18
백구모자 적응기..  (12) 2012.05.13
다슬기를 보면 사위도 없는 장모님  (16) 2012.05.11
  1. *저녁노을* 2012.05.18 05:30 신고

    백구 모자의 나들이...잘 보고가요.
    귀엽습니다.ㅎㅎ

    • 도랑가재 2012.05.18 05:44 신고

      나들이 자주 다니면서 빨리
      우순이와 친해지고 싶어요.
      아직 목줄도 만지지 못한다는...ㅎ
      안개짙은 아침이네요.
      좋은 일 많이 생기시길 바랍니다.^^

  2. 부지깽이 2012.05.18 09:57 신고

    엄마와 아들이 같은 돌림자를 쓰면..
    흐음... 족보가 어떻게 되는 건가요? ㅎㅎ

    • 도랑가재 2012.05.18 12:58 신고

      생각 안한건 아닙니다.ㅎ
      하지만, 저희마을의 첫글자를 두마리
      모두에게 붙여주는게 의미가 더 나을것 같아서
      이렇게 지었어요.ㅎ

      좋은 하루되세요.^^

  3. 2012.05.18 10:02

    비밀댓글입니다

    • 도랑가재 2012.05.18 12:59 신고

      우돌이는 예방접종했는데,
      우순이는 아직 만지는게 무서워서..ㅎ

  4. 대한모황효순 2012.05.18 12:46

    이젠 많이 친해지셨나봐요.ㅎㅎ
    함께 산책도 나가고~
    우순이,우돌이 정감 팍팍가는
    이름 입니당.^^

  5. 재호파파 2012.05.18 13:47

    저희집 예전에 막 키우던 개 이름이 봉팔이였는데..보고 싶네요 봉팔이....ㅋ
    우돌이 우순이 모자 건강하고 신나게 살기를 바랍니다.
    저도 개를 키우고 싶은데..아파트에다 재호엄마가 동물을 무서워해서..-.-;

    • woopyung 2012.05.18 20:49

      아파트라서 어쩌나..ㅎ
      나중에,,,
      나중에 아담한 집 마련하시면 시작해 보세요.^^

  6. Zoom-in 2012.05.18 16:15 신고

    어린 백구 우돌이 너무 귀여워요^^
    저희집 개는 레오,백구는 아니고 말티즈인데 벌써 6년정도 키웠네요.^^

    • 도랑가재 2012.05.18 20:51 신고

      와,,
      이름이 짱이군요.ㅎ
      6년이면 어마어마하게 함께 지냈네요?^^
      레오 좋은분 만나서 행복하게 살고 있다는게
      느껴지네요.^^

  7. 퍼피용 2012.05.18 23:35 신고

    모자의 모습이 너무 다정스럽고 좋네요. ^^
    대체적으로 얌전한 아이들인가봐요. 저희 애들은 끈없이 외출하면 바로 행방불명될 태세로 날뛴다는;;;
    아주 걍 팔딱팔딱...ㅠㅠ 우돌이를 본받아야 할텐데 말이죠 ㅠㅠㅠㅠㅠ

    • 도랑가재 2012.05.19 09:55 신고

      ㅎㅎ
      우돌이는 성격이 너무 차분한거구요.
      발랄하게 뛰어다니는 백설이 보면
      덩달아 기분이 좋아지겠지요.^^

  8. 하 누리 2012.05.21 09:47 신고

    우돌이 우순이 우씨가족의 나들이 모습이 정겹네요..
    개들은 조금 친해진다 싶으면 와서 햝고 그러더라구요..
    주말 잘 보내셨지요?
    없는 사이 다녀가 주셔서 감사합니다.

    한창 바쁠시기시라 힘이 드시죠..
    농번기철이라 저희도 시댁도 가보고 해야 하느데 말입니다.
    건강한 한주 새롭게 즐겁게 시작 하세요 ^^

    • 도랑가재 2012.05.21 21:47 신고

      정말 시간이 이렇게 안 나네요.ㅎ
      6월까지는 정신없을듯 합니다.
      그래도 간간히 포스트는 해야하는데..ㅎ
      오늘도 이렇게라도 만나뵈니 기분 좋습니다.^^

  9. 2015.01.23 22:52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