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전전날 차례상 준비하라고 20만 원을 꺼내서 아내에게 건네주었습니다. 결과는 5만원 초과....
열심히 시장 본 아내한테 핀잔 주기가 미안해서 추석이니까 웃자! 목구멍까지 올라온 말을 꼬옥 눌렀습니다.

추석을 하루 앞두고 아침 9시부터 아내의 전쟁이 시작되었습니다. 시누이들은 시댁으로 가니 함께 준비할 수 없고 둘 형수님들은 직업이 특수(?)하다 보니, 저희끼리 준비하고 저희끼리 차례를 지내야 하기 때문에 모든 걸 아내 혼자 준비해야 했지요.

새우

새우 튀김 할거예요.~~

새우


새우튀김


오징어

요건 오징어 튀김...

오징어튀김


동그랑땡

동그랑 땡!!~~

튀김

생선 튀김인데 어떤 생선인지는 제가 보지 못했어요.~~~

튀김

튀김 종류만 몇 가지더라...



고구마 ,생선, 새우, 오징어, 동그랑 땡, 맛살,,, 여섯 가지네요.

두부전


배추



부침개


그런 아내가 안쓰러워 뭐 도와줄 거 없냐? 라고 했더니, "마당에 널어놓은 건고추나 빨리 치우쇼!!" 하더군요.

덕분에 눈치 안보고 여러 가지 튀김류를 사진에 담을 수 있었어요. 

처음엔 사진을 왜 그렇게 많이 찍느냐고 잔소리하더니 나중엔 마당에서 건고추를 열심히 자루에 담고 있는 저한테 빨리 와서 사진 찍으랍니다. 조기가 큼지막한 게 예쁘다고....

얼른 안으로 들어갔지요. 카메라를 들고 조기 앞으로 갔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큼지막한 게 한 마리가 아니고 세 마리나 나란히 누워있었으니까요.

조기


아니, 이렇게 큰 조기면 한 마리만 해도 충분할 텐데, 왜 세 마리나 샀느냐고 다짜고짜 아내한테 화난 목소리로 
따져 물었습니다. "한 마리는 얼마고?" "8천 원!"

"퀙,,,, 그러면 조기 사는 데만 2만 4천 원이나 쓴 거네?"
"추석 때는 그렇게 하는 거래! 할아버지꺼 하나, 할머니꺼 하나, 아버님꺼 하나...."

"누가 그러더노?"

"다들 그렇게 한대.."

"에잇..."
"언제 우리가 반찬을 놓고 니꺼 따로, 내꺼 따로 이렇게 따로 접시에 놓고 먹은 적 있었냐?"
"한 접시에 올려놓고 먹었제.."
"산 사람이나 죽은 사람이나 다 같은 이치 아니가...."

그렇게 말하곤 얼른 밖으로 나왔습니다. 고생하고 있는 아내한테 못 쓸 말을 한 것 같기도 하고, 또 한 편으론....
겁이 났거든요.^^

  1. 고양이두마리 2013.09.19 10:33 신고

    결국 한 마디 건네고야 마셨군요!!!
    얼른 밖으로 토끼셨다니 잘 하셨어요 ㅎㅎ
    조상님 들 진짜로 좋으시겠어요, 살아있는 제 입에도 안 들어가는 산해진미들~
    은수 엄마 진짜로 대단하지 않아요?
    저는 50 넘은 한국아짐이라도 저런 거 다 모릅니대이~ --;;

    • 도랑가재 2013.09.19 19:33 신고

      베트남 아주머니들 가만 보면
      눈썰미가 꽤 있어요.
      그래서인지 어깨너머로 금방 배우더라구요.^^

  2. 하얀민들래 2013.09.19 14:58

    요지음은 음식 이럭캐 많이 않해요 요리자랑하는것도아니고 무숫전을 이럭캐많이해요 다 못다 먹는걸요
    필요한것 한두가지 하지요 솜씨자랑하는것도 안니고 하시는분 힘들게요

    • 도랑가재 2013.09.19 19:34 신고

      그러게 말입니다.
      안그래도 담부턴 조촐하게 차려야 한다고
      따끔하게 뭐라 그랬습니다.^^~~

  3. 하늘호수 2013.09.19 15:59

    정말 차칵 아내 두셨네요... 님의 복입니다.. 아내한테 잘해주세요^^

    • 도랑가재 2013.09.19 19:36 신고

      네, 앞으론 더 열심히 해서
      덜 힘들게 해주어야겠어요.
      감사합니다.^^

  4. 쿨한엄마 2013.09.20 10:27

    아니
    저렇게 착한 아내요 며늘인데 무슨 말을 하는겁니까
    특수직업의 두 형수님 탓도 안하고
    시댁가서 일해야하는 시누 탓도 안하고
    사진만 찍어대는 남편 탓도 안하고
    저런 여자 있으면 나 주세요
    둘이 알콩달콩 잘 살아볼랍니다 며느리삼아서
    ㅎㅎㅎ

    • 도랑가재 2013.09.20 12:11 신고

      글 하나하나에 꼬투리를 잘도 다셨네요.
      그렇게 말씀하시니 창피하기도 하지만,
      훗날 마음의 거울을 닦으려면 진솔한 글이
      우선이지 싶어 있는 그대로 작성해서 올렸습니다.

  5. jaeho0523 2013.09.20 20:21

    그래요 주방일은 아내몫이지요.
    저도 제수음식에 대해서는 노 코멘트랍니다.

    • 도랑가재 2013.09.20 21:41 신고

      시기가 적절하지는 못했지만,
      평생 노코멘트하기위한 것으로 간주해주셨으면
      고맙겠습니다.~~

  6. 모닝뷰 2013.10.24 12:50

    부인 요리 정말 열심히 이쁘게 잘 만드셨네요.
    명절 음식은 넉넉히 만들어 두고 먹으면 좋잖아요.
    저도 좀 쉬다가 왔는데 난별석님도 좀 쉬셨나 봅니다.
    저는 운전해서 서부에서 미국 남동부 쪽으로 이사했어요.
    물론 짐은 먼저 다 부치고 여행삼아 한달 걸려서 왔지요.
    오랜만에 글로 만나뵈니 반갑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