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는 성질 급한 마눌님께서 둘째 쭌이를 보행기에 태워 놨습니다.  은수는 그 모습 보고 까무러칠 정도로 웃고 있었어요. 

"동생이 보행기 타고 있는 모습이 그렇게 웃겨 보였니?"

남매

한참을 웃던 은수가 보행기를 밀어주겠다고 뒤로 돌아섰어요.
아직은 가만히 놔두는 게 좋을 거 같은데,,,

보행기

(위험해서) 밀지 말라고 말려보았지만 소용 없었어요. 하고 싶은 것을 막으면 울음보를 터트릴 것 같고 어차피 제가 없으면 할게 뻔하니깐 대신 살살 밀어야 된다고 주의를 줬지요.

보행기

허걱, 속도를 낮추라고!~~~
쭌이 멀미하겠다!~~ㅠㅠ

보행기

한번은 보행기를 세워 놓고 강습을 시켰습니다.
"이게 핸들이라는 건데, 이렇게 돌려서 운전해!~~"
쭌이는 멀뚱멀뚱 쳐다보기만 해요.
"누나 혼자 많이 떠드세요.!~~~난 못 알아 들은다니깐...ㅋ"


남매

우리 쭌이, 누나로부터 운전 교육을 받았지만 역시 아직 까진 핸들 잡는 것은 무리...

동생

그래, 그렇게 밀어주는 게 상책이다.~~

은수

헛, 이번엔 복습을 시키는 은수..ㄷㄷ



아직 운전대를 잡을 수 없다니깐...~~~

남매

몇 바퀴를 뱅뱅 돌았는지 모르겠어요.
"은수야, 동생 힘들어 하니깐 이제 그만해!~~~"

남동생이 있어서 행복하다는 은수..

그나저나 우리 쭌이 멀미하고 있는 건 아니겠지요?~ㄷ

  1. 파란마음 2014.02.04 23:04

    아니 벌써!
    은수공주가 쭌이동생을 보았군요.
    축하드립니다.하하하...

    • 도랑가재 2014.02.04 23:29 신고

      ㅎㅎ 감사합니다.
      앞으론 남매에 관한 이야기가
      많을 것 같아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