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전에는 아이들 옷이 이렇게 많아질 줄 전혀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그냥 계절마다 한두 벌씩만 있으면 될 줄 알았거든요. 하지만, 어른들과는 달리 아이들은 매년 키와 몸이 커지기 때문에 아무리 아껴 입힌다고 해도 1년이 지나면 옷이 작아져서 입힐 수가 없게 되더군요.

그렇다 보니 태어나서 처음 입혔던 옷부터 시작해 여섯 살이 될 때까지 입혔던 옷이 장롱 하나를 거뜬히 차지하고 남았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오늘은 아내가 무슨 큰 마음을 먹었는지 딸아이의 옷들을 정리하기 시작했어요.

아이 옷

이미 난장판이 되어버린 장롱 속의 옷가지들을 어느 정도 정리가 된 상태입니다. 오늘은 아내가 열심히 아이의 옷가지를 정리하는 모습을 올리려다가 그만 잘라버렸습니다. 왜냐하면 아이의 옷 때문에 싫은 소리를 주고 받았거든요.


아기 옷

박스에 더 이상 넣을 수 없어서 정리만 해 놓은 옷도 이 만큼인데 참 고생한 건 알겠어요.


아이 옷

왜 신경전이 벌어졌을까요?


아내는 아이의 옷을 정리해서 입지 못할 옷들은 버려야겠다고 말했습니다. 그 소리에 가만히 있었으면 별 탈 없었을 것을 괜히 주책을 부려 대꾸를 했기 때문이에요.

"하나도 버리지 마라, 남한테 얻어 입힌 옷이 얼마나 많은데, 따라하지는 못해도 버릴 생각 하냐?"

"필요한 사람 나타나면 주고 안 나타나면 시집갈 때까지는 냅 둬라!"

제가 참 주책 바가지였습니다. 아내의 화만 돋구었거든요. 하지만, 누군가로부터 도움 받은 것을 흉내 내지는 못해도 버릴 수가 없었습니다. 

그거보다 더 큰 이유가 또 하나 있었어요.

가끔 아기 때 옷이나 초등학교 때 입었던 옷가지와 신발 한두 켤레가 있어서 꼬맹이 시절의 키와 발 크기를 연상해보고 싶은 생각이 굴뚝 같을 때가 있었어요. 하지만, 아련한 추억을 떠올려줄 그런 옷이나 신발이 남아있지 않습니다.

내 딸은 그러면 안된다고...
아빠처럼 아쉬움을 가져선 안될 것 같았어요.

그래서 아내한테 신신당부했습니다.

"시집갈 때 주면 알아서 하겠지?"

  1. 참교육 2015.04.07 09:32 신고

    아이들 옷뿐만 아닙니다.
    유행지났다고 멀쩡한 옷 버리는 모습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아이들의 옷은 헌옷이 오히려 건강을 지켜주지 않을까요?> 소비문화...정말 바뀌어야겠습니다.

  2. 저녁노을 2015.04.09 05:42

    ㅎㅎ옷 수거함에 넣어두면 되는데..
    시골이라 없나요?

    아나바다 장터...행복나눔터에 가져다 주세요.

    에잇...시집갈때까진 좀 아닌 것 같심더...ㅎ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