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가 멀다 하고 이웃에서 여름에 먹을 감자를 심으니, 우리도 얼른 감자씨를 사와서 심자고 야단입니다. 하지만, 지난 2년 동안 감자에 대한 안 좋았던 기억이 떠올라 나도 모르게 용수철처럼  "먹고 싶으면 그냥 사 먹어!" 잔뜩 언짢은 표정으로 대답을 하고 말았으니, 아내 또한 기분 좋을 일이 없었겠지요? 그 덕분에 며칠간 냉전모드로 돌입하게 되었습니다.

2년 전 감자농사를 지어 공판장에 출하를 해보니, 3등급 한 박스(20킬로)에 3천 원이 나왔습니다. 거기에다 감자를 담은 빈 박스는 개당 1천원 했구요.씨값을 포함하면 2천원도 안되는 수입을 벌자고 유월 땡볕에 고생을 했으니 여간 속상하지 않더라구요.

공판장에서 돌아오는 길에 두고두고 맹세를 했습니다. 
“ 내 평생에 감자농사 짓나 봐라! 딱 먹을 것만 짓고 말란다.” 사실 그때가 감자농사를 처음 지은 해였는데, 이 놈의 감자는 가격이 밑바닥을 칠 때는 어이가 없을 정도로 내려가더군요. 그래서 한 철 먹을 것만 짓겠노라 맹세했지요. 또 사 먹으려고 하면 비쌀 테니까요.ㅎ
 

그래서 지난해엔 정말 먹을 것만 지었습니다. 노란 콘테이너 박스로 10상자쯤 나왔으니, 인심도 쓰고 다섯 박스는 고방에 넣어 뒀습니다. 그런데 시간이 아무리 흘러도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고, 밥상에서도 감자요리를 구경하기가 어려웠습니다.

"왜 이렇게 감자반찬을 안 만드냐?"고 물었더니 별로 내키지가 않는다는군요. 무더운 탓도 있었겠지만, 어쨌거나 고방에 있던 감자는 하얀 곰팡이가 피어 더 이상 먹을 수 없게 되었고, 맛 한번 제대로 못 보고 거름이 되었지요. 차라리 내년부터는 그냥 먹고 싶을 때 사 먹는 게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는 이날 이때까지 잊고 지내왔는데 이웃에서 감자 심는 것을 본 아내가 그런 이야기를 불쑥 꺼냈으니, 서로 좋지 않은 이야기가 오가는 것은 어쩌면 예고되어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며칠간 옥신각신 다투다가 결국 두 줄만 심자는 아내의 말에 협의를 본 후 작업을 시작했지요.

감자

올해 들어 처음으로 트랙타며 관리기로 작업을 했습니다. 여기는 감자부터 시작, 오이며 토마토, 
호박, 가지, 기타 채전 밭으로 이용할 거예요. 


아삭이 고추


아,,
아삭이 고추도 있었지?^^



아삭이 고추는 말 그대로 깨물면 아삭아삭 소리가 나는 것 같아요. 전혀 맵지도 않고 그래서 채소 같기도 하고,,


상추


2차로 뿌린 상추씨가 또다시 파릇파릇 올라오고 있어요.

관리기


지난 여름에 사용하고는 올 들어서 처음으로 사용 했네요. 관리기는 매년 처음 사용할 때, 시동이 잘 걸리지 않아 애를 먹곤 하는데 올해는 탈 없이 잘 걸려 주더라구요.


아세아


이렇게 작아 보여도 엄청 많은 기능이 있습니다. 두둑형성, 배토, 비닐피복,예초기,로터리 등등 못하는 게 없는 전천후 만능기계에요. 옛날에는 소가 밭을 갈고 골을 지었지만, 이제는 관리기가 소 이상의 다양한 일을 합니다. 농사지기에겐 없어서는 안되는 필수품이지요.^^


  1. 2012.03.24 09:12

    비밀댓글입니다

    • 도랑가재 2012.03.24 09:16 신고

      농산물 곤두박질 치기 시작하면
      정신없습니다.ㅎ
      아버지때 까지는 소, 저희 세대부턴
      관리기..ㅋ
      이젠 관리기가 없으면, 비닐도 못 씌워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2. 개똥치우는남자 2012.03.24 09:23 신고

    사람의 감정이란 논리로 설명할수 없는게 참 많은것 같아요. 논리적으로 보면 감자를 심어야 할 이유가 없는데 말이죠 ㅋ

    • 도랑가재 2012.03.24 11:04 신고

      오.ㅎ
      저도 늘 그렇게 생각하고 있었어요.
      인생은 산수처럼 1+1이 2가 되리라는
      법이 없거든요.ㅎ

  3. 하 누리 2012.03.24 09:38 신고

    저희 시댁 패밀리도 농사를 지으셔서 글에 공감이 가네요..
    힘내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도랑가재 2012.03.24 11:05 신고

      심어놓고 나니 언제 그랬냐는 듯
      다시 뿌듯해 지더군요.ㅎ
      삶이란 이래서 모질게 살면
      안되나봅니다.^^

  4. 김명화 2012.03.24 10:09

    글을 읽을때마다 아내분이 참 부지런한거 같아요. 항상 작은 투닥임을 부르지만 늘 앞서서 무엇인가를 하려하고 있는 모습이 제눈에 참 예쁘네요. 전 부지런한 사람이 좋더라구요~^^

    • 도랑가재 2012.03.24 11:07 신고

      그럼 전 눈에 불키고 부지런 떨어보겠습니다.ㅎ

      아내가 좀 할려고 하긴 해요.ㅋ
      제가 약해질 땐, 아내가 힘을 내고,
      아내가 힘들어 할 땐 제가 후다닥 처리하구요.
      부부란 그렇게 사는 것도 서로를 위하는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드는 하루네요.^^

  5. 대한모황효순 2012.03.24 14:14

    뭐든간에 없을땐
    막~먹고 싶고요.ㅎㅎ
    많이 있을땐 시큰둥하게 되는것 같아요.
    그나저나 농산물 가격은 왜 이리 바닥을 치는지.ㅠ

    • 도랑가재 2012.03.24 15:52 신고

      이젠 농산물도 기본
      안정가격이 도입되어야 겠어요,
      안그래도 힘든데, 에프티에이로..
      설상가상이네요.ㅎ

  6. 퍼피용 2012.03.24 15:18 신고

    헐;; 그렇게 고생하셨는데 출하가가 20키로 3천..원...;;;;;
    아니 근데 왜 시중가는 훨 비싼걸까요? ㅠㅠ 오 마이..갓...
    그나저나 농사라는게 정말 힘든 것이군요.
    어케될 지 알 수 없으니;;; 화이팅!!!

    행복한 하루 되세요!! ^^

    • 도랑가재 2012.03.24 16:03 신고

      천하의 근본이 농사라는데,
      우리나라가 언제부터 산업화 되었다고.
      천하의 천시가 되었는지..
      저도 모르겠습니다.

      그냥 화이팅만 할게요.^^

  7. 파크야 2012.03.24 16:14 신고

    저희 어머니꼐서도 시골에서 태어나셔서 시골에 가고 싶어하시는데,
    준비가 되면 시골에서 귀농하며 살고싶은 욕심이 생깁니다^^

    • 도랑가재 2012.03.24 17:17 신고

      귀농하실거면 좀 일찍 준비하세요.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습니다.ㅎㅎ

  8. 모닝뷰 2012.03.24 17:26

    정말 어이없는 가격까지 떨어졌었군요.
    농민들 한숨을 생각하면 싸게 사먹는 채소값에
    기뻐할 일만은 아니군요.
    이곳 캘리포니아는 채소가 정말 저렴하답니다.
    사계절 농사를 지을 수 있으니 공급이 넘쳐나고
    소비자 입장에선 정말 기쁘고 살기 좋은 곳이지요.

    감사 농사 잘돼서 값도 제대로 받으실 날 오길 바랍니다.

    • 도랑가재 2012.03.24 21:26 신고

      와,,캘리포니아는
      사계절 농사를 지을수 있는 곳이군요.ㅎ
      겨울철 기름값 안드는 것도 한 농사인데,ㅋ

      캘리포니아의 농촌풍경 어떠할 지 궁금해
      지는데요?^^
      늘 건강과 행복으로 가득차시길 바랍니다.^^

  9. Zoom-in 2012.03.24 22:36 신고

    농사짓는 분들은 매년 어떤 작물을 심을까 고민되시겠네요.
    올 한해도 풍성한 수확을 거두시길 바랍니다.

    • 도랑가재 2012.03.24 23:04 신고

      매년 농사가 끝나면
      다음해에는 뭘할건지 고민하게 되네요.ㅎ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셧기바래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