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막바지에 이르렀을 때, 겨우 버티고 있던 닭사료가 바닥을 보인 까닭에 엊그제부터 스스로 먹이를 찾아 먹을 수 있도록 닭장 문을 열어 놓았습니다. 처음 닭장 문을 열어야겠다고 했을 때, 옆에서 듣고 있던 은수가 닭장까지 쫓아 올라와서는 닭들이 언제나 밖에 나오는지 가까이에서 지켜보고 있었지요.

닭

닭들도 바깥 출입이 처음이라서 마당까지 내려오는데 시간이 한참이나 걸렸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은수는 여태 닭 주위에서 떨어질 줄 몰랐어요.

닭구경

마당에서 굴러다니고 있던 목욕할 때 사용했던 의자를 갖고 오더니, 자리까지 잡고는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앉아서 지켜보기 시작했어요.


"은수야, 너 때문에 닭들이 움직일 수가 없잖아!"

마음대로 돌아다니며 먹을 수 있게 피해 달라고 해도 아주 잠시 잠깐만 피해있다가 곧장 닭들 무리에 합류하더군요.

은수

여러 마리 중에 한 녀석이 은수 쪽으로 응가를 한 모양이에요. 그걸 자세히 지켜볼 수밖에 없었던 은수가 기겁을 하고는 뒤로 한 발자국 물러났습니다.

딸

다음날에 또 방사를 했고 모이를 쪼아 먹는 닭들의 모습이 여전히 신기하고 재미있었는지, 어제와 같은 모습으로 닭들 주변에서 지켜보는 딸..

닭

"아빠, 닭들이 너무 신기해!"

싱글벙글 웃는 은수와는 달리 계속 따라다니는 은수가 신경이 쓰이기 시작했는지 모이를 주워 먹다 말고 슬글슬금 피하기 시작하는 닭들입니다.

  1. 참교육 2015.10.02 20:45 신고

    저렇게 사는 게 정상인데...
    움직이지 못하게 KG식인가 뭔가에 가두고 불을 켜 놓고 키움니다. 껍데기는 닭이지만 사실은 닭이 아니지요. 이렇게 커는 닭이 정상입니다.

  2. aquaplanet 2015.10.05 09:51 신고

    닭을 무서워할 것 같았는데 용감하게 다가가네요!
    닭과 친해지겠어요 >_<

  3. *저녁노을* 2015.10.06 05:31 신고

    ㅎㅎ신기한 모양이네요.

  4. 즐거운 검소씨 2015.10.20 21:49 신고

    은수 정말 예쁘고 행동도 귀여워요~ 저도 닭득을 키우고 싶은데 남편이 야생동물도 그렇고 겨울에 관리하기 힘들다해서 관뒀는데 은수가 닭들과 노는 사진을 보니 저희딸도 좋아할 것 같아 또 고민이되요. 사실 시골 쪽 마을이라 닭 키우는 집도 몇 되는데 겨울엔 어떡하는지 물어봐야겠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