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성큼 다가왔어요. 풀린 날씨를 쫓아 윗마을까지 올라갔더니 운 좋게도 냉이밭을 만났습니다. 근처에 사시는 할머니께서 먼저 자리를 차지하고 있었지만, 냉이는 이름표가 없어서 캘 때까지는 누구 것인지 모르지요. 자연스럽게 이야기를 건네며 할머니 곁으로 가는 아내..

냉이


여긴 이미 냉이를 캐간 흔적들이 곳곳에서 보입니다. 예전엔 사람이 살았던 집터였는데, 집을 허물어도 다른 쓸모가 있군요. 

냉이


내일 모레는 정월 대보름이라며 냉이를 캐신다고 했어요. 냉이가 정월 대보름과 뭔 상관이 있을까 연관을 지어봤습니다. 연결이 되지 않았어요. 그냥 어머니의 마음입니다. 밖에 나간 자식 중에 누구라도 온다면 냉이로 만든 먹을 거리를 내놓기 위해..

냉이


보이시나요? 냉이가 주변 색깔로 위장했다고 해서 찾기 어려울 거란 생각은 할 필요가 없을 듯해요. 냉이의 위장술은 애교 정도로 봐줄 만합니다.

냉이


집에 도착한 냉이..
"뭣 하러 이렇게 많이 캤어?" 없으면 다음에 또 캐서 먹으면 되었으니까요..


그러자 아내는 재미있어서 캐다 보니까 이만큼 되었다고 해요. 아무래도 냉이는 호미질을 정신 없게 만드는 재주가 있나 봅니다.

냉이국


그날 저녁..
구수한 냄새가 퍼지기 시작했어요. 봄의 전령사가 저희 집을 방문한 것 같습니다.

냉이국


이번에 먹는 냉이의 뿌리는 지난번에 먹었을 때보다 훨씬 두툼해져 있었어요. 불과 2주 차이에 봄을 더 많이 흡입한 냉이였어요.

냉이국


만인이 좋아하는 냉이.. 과연 아이들까지 좋아할까요?
지켜봤습니다. 그랬더니 네 살 아들 녀석은 돼지고기만 쳐다보고 일곱 살 딸아이는 엄마가 숟가락에 얹어줄 때만 먹더군요. 앞으로 십 년을 기다리면 저희처럼 좋아할지 모르겠습니다.

  1. 저는 사진속에 고기가 더 땡기네요.ㅋㅋㅋㅋ
    운동할려면 단백질이 많이 필요해섴ㅋㅋㅋ

    안녕하세요 에이티포입니다. 앞으로 자주 올게요!!

    • 도랑가재 2016.02.20 21:00 신고

      저도 자주 방문해서
      활력 넘치는 생활 유지토록 해보겠습니다.^^

  2. 참교육 2016.02.20 11:23 신고

    벌써 봄이 성큼 다가 왔씁니다
    냉이 캐는 모습이 참 정겹습니다.

    • 도랑가재 2016.02.20 21:01 신고

      이맘때 먹는 냉이는 맛도 특별하지만,
      스스로 캐서 먹는 냉이는
      더욱 더 정겹습니다.^^

  3. 뉴론♥ 2016.02.20 12:06 신고

    그래도 공기도 좋고 오래전에는 냉이도 많이 있었는데 지금은 돈줘야 사먹네요
    저도 이런곳에서 살고파요 ㅎㅎ

  4. 김치앤치즈 2016.02.21 10:01 신고

    와...냉이국 넘 맛있겠어요. 봄냄새가 물씬 풍기는 밥상입니다.
    두 남매도 훗날 어른이 되면 냉이 없어서 못먹는 날이 올 거예요.^^

  5. 광제 2016.02.21 12:12 신고

    텃밭은 보니 고향 냄새가 물씬이네요~~즐거운 일요일 되시구요~~^^

  6. 하루를재미나게 2016.02.21 13:59 신고

    저도 다음날 냉이 케러 간답니다.~~ ㅎㅎㅎ
    냉이된장국 끓여 먹으면 정말 좋죠~~~ 빨리 끓여 먹고 싶네요

  7. Deborah 2016.02.21 15:09 신고

    정말 옛날 이야기인것 같아요. 예전에 많이 먹었는데 말이죠

  8. 생명마루한의원 2016.02.21 21:08 신고

    정말 봄이네요~

  9. 당신은최고 2016.02.22 00:30 신고

    봄이네요..시장에도냉이가많이있던데..
    새콤달콤한냉이무침먹고싶네[요

  10. 우와 벌써 냉이가!

  11. SoulSky 2016.02.22 07:02 신고

    옆에 고기가 더 맛있어 보이네요 ㅎ

  12. 공수래공수거 2016.02.22 10:23 신고

    와우 냉이를 정말 많이 캐셧네요
    얼마전 저의 와이프는 30분동안 에 거의 캐지 못했던데.ㅋ
    오늘 보름이라 냉이무우국을 먹고 나왔습니다^^

  13. 죽풍 2016.02.22 10:38 신고

    봄 나물로 냉이가 최고죠.
    고기랑 함께 먹으면서 소주 한 잔 들이키면,,,
    잘 보고 갑니다. ^^

  14. 새 날 2016.02.22 12:26 신고

    냉이, 봄의 전령사가 분명하죠. 향긋한 냉이 냄새만으로도 봄기운을 만끽할 수 있으니 말이죠. 하지만 막바지 꽃샘추위가 만만치 않군요.

  15. 비키니짐(VKNY GYM) 2016.02.23 17:10 신고

    오우~~ 냉이...향이 좋죠^^ 된장국 끓여먹으면 좋은데...이제 봄이 오려나 보네요^^

  16. *저녁노을* 2016.02.24 09:12 신고

    나이들면 좋아할겝니다.
    ㅎㅎ
    봄향기를...

    • 도랑가재 2016.02.24 18:02 신고

      그러게요.
      이런 은은한 조선의 향은
      나이가 들어야 아는 것 같아요.^^

  17. 평강줌마 2016.02.24 21:50 신고

    냉이 너무 좋아하는데. 시골에 살면서도 마트에서 냉이를 사먹고 있네요.

  18. 프라우지니 2016.02.25 00:11 신고

    냉이향이 여기까지 나는듯합니다. 어릴때 시골 큰집에 놀러가서 들로 잘 알지도 못하는 냉이를 캐러 다닌것이 생각이 나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