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저희 집에 놀러 왔던 은수 또래의 딸을 둔 엄마.. 그 따님이 은수와 놀고 싶어해 데려왔다고 하더군요. 아이들끼리 노는 모습을 뒤로 하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주고받고 있었을 때, 카스(카카오 스토리)로 제 블로그에 올려놓은 남매의 일상을 빠트리지 않고 잘 보고 있다고 했어요. 그때 제가 이렇게 대꾸했습니다.

"그렇게 재미있게 봤으면서 왜 공감버튼은 한번도 누르지 않고 나가셨어요? 제가 눌렀는지 안눌렀는지 다 알아요.하하!"

그리곤 두세 시간 실컷 놀았던 아이들이 헤어지고 조용한 시간에 컴퓨터를 켰어요. 평소와 다르게 북마크 해 놓은 카스에 메세지가 여섯 개나 들어와 있었어요. "우와, 카스가 미쳤나?" 

카카오스토리


뭔 일인가 싶어 들뜬 마음에 다짜고짜 클릭부터 했습니다.




카카오스토리


조금 전에 따님을 데리고 왔던 분이에요. 집에 도착하자마자 제 카스에 들어와서 '멋져요'와 '좋아요'를 연신 눌러주셨더군요. 제가 바랬던 건 블로그에 있는 공감버튼을 클릭해주는 거였는데, 벌써 작업(?)을 마치고 카스에서도 '멋져요'와 '좋아요'를 눌렀는지 알고 기분 좋게 블로그로 들어가 봤습니다. 그랬더니,,

블로그엔 아무런 변화가 없었어요. 이런...

블로그를 하지 않는 분이셔서 제 말을 이해 못한 것 같아요. 공감버튼이 뭔지도 모르신 분한테 영업사원처럼 열심히 설명했던 제 자신이 눈물 나도록 웃겼던 하루였습니다.

  1. 참교육 2016.02.28 11:30 신고

    ㅎㅎㅎ... 웃을일 만은 아닌것 같습니다.
    살기 바쁜데 언제 들나들님처럼 그렇게 SNS 하시는 분이 어디 있겠어요?...ㅎㅎ

  2. 뉴론♥ 2016.02.29 07:17 신고

    요즘 SNS로 많이 홍보하시는 분들도 있네요
    시간이 많이 들어가서 전 하지 못하네요

  3. 2016.02.29 09:55

    비밀댓글입니다

  4. 공수래공수거 2016.02.29 09:56 신고

    전 무조건 다 누릅니다
    제가 방문하면...ㅎㅎ
    저에게는 안 눌러 주시는분들이 누군지 알지만 저는 다누릅니다 ㅋㅋ

  5. Deborah 2016.02.29 10:12 신고

    저도 이웃님 블로그는 무조건 공감을 눌러 준답니다. 예의인것 같아요. 어느새 공감이 아주 비싼것이 되고 말았어요. ㅠㅠ

  6. 김치앤치즈 2016.02.29 12:46 신고

    저도 댓글 남길땐 꼭 공감도 누릅니다. 댓글은 남기는데 공감은 안누르시는 분들도 계시더군요.ㅎ

  7. 비키니짐(VKNY GYM) 2016.02.29 23:45 신고

    저도 공감버튼 되도록이면 누르고 가는데^^ ㅋ
    잘보고갑니다.^^

  8. 광제 2016.03.01 04:27 신고

    ㅋㅋㅋ 전 누르고 갑니다..ㅋㅋㅋ
    즐거운 한달 되십시요^^

  9. 새 날 2016.03.01 14:42 신고

    ㅎㅎ 재밌네요^^ 정작 원했던 건 블로그였는데..ㅠㅠ 언젠간 알아줄 날이 오지 않을까요?

  10. *저녁노을* 2016.03.02 21:17 신고

    ㅋㅋㅋㅋㅋ

  11. IT세레스 2016.03.04 02:17 신고

    와 저도 했다가 그만 뒀는데 정말 재밌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