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포스팅의 주제에 맞지 않아 사라지기 직전의 사진들을 한데 묶어 시골풍경이란 제목으로 엮어봤습니다. 아주 뜻 깊은 내용은 없고 이맘때가 아니면 올리지 못할 것 같아 가벼운 마음에 올립니다.^^

개나리

얼마 전 밤새 비가 내리다가 멈춘 아침, 안개 자욱 깔려있어 개나리가 더욱 돋보였습니다.
개나리 가지에 앉은 거미줄이 덕분에 선명하게 눈에 들어왔지요. 


진달래꽃


영변에 약산 진달래꽃?
어려서부터 저희 마을에서는 위 사진의 꽃을 참꽃이라 했고, 진달래꽃이라 불리는 것은 진물이 나고 검은 점이 얼룩달록한 지금의 철쭉꽃과 비슷한 꽃을 보고 진달래 꽃이라 했지요. 학교에 가서 그 명칭을 바꾸느라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아무튼 저희 동네에서 어르신들 때부터 불려온 참꽃은 어릴 적 먹을 것이 없어 누이랑 뒷산 나즈막한 곳에 핀 참꽃을 따 먹으러 오르락내리락 했던 추억이 남아있어요. 지금도 참꽃이 피면 제일 먼저 누이생각이 납니다.^^

벚꽃

요즘은 어딜 가나 벚꽃 세상이죠.^^
저희 마을이라고 예외는 없습니다. 근 20여 킬로미터를 2차선 도로를 따라 즐비 해있거든요. 

쑥

밭일 하러 나갔다가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는 온 사방 밭둑에서 새록새록 올라오는 쑥이 
발길을 멈추게 합니다. 밭일 적게 도와줘도 쑥부쟁이 마눌님이 더 좋아할 정도로, 쑥으로 만든 여러 가지 음식들을 좋아합니다.^^

감자

여기는 저희 밭 바로 아래 밭인데, 감자를 심고 배토를 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젊은 부부는 어디 가고 이 큰 밭을 할머니 혼자서 메고 계시네요.

쪽파

작년 9월에 심어 놓았던 쪽파에요. 
5월 말쯤 수확을 하니 아무래도 제일 먼저 주 수입원이 될 것 같습니다.ㅎ

논

제가 사는 곳은 척박한 땅이 많아 아직도 농지 개량이 되지 않고 옛날 형태를 간직한 논과 밭이 
많습니다. 현재 작업하고 있는 이런 논을 "고논"이라 해요. 논바닥에서 생기는 물이 많고 구릉을 따라 층층이 형성되어 작업하기가 평야보다 매우 힘이 듭니다. 하지만, 이곳 주민들은 이런 논을 보고 찰진 논이라 하여 쌀맛이 더 좋다고 해요.

  1. 하결사랑 2012.04.17 22:29 신고

    알록달록 꽃들도 봄을 느끼게 하지만 파릇파릇 쑥들이 어찌나 향긋하게 보이는지요.,
    쑥떡이 먹고싶어 지네요 ^^

    • 도랑가재 2012.04.17 22:37 신고

      이번에 장만한 쑥으로 밀가루부침을 했더군요. 아직은 어려서 많이 연해요.^^

  2. 하 누리 2012.04.17 22:35 신고

    농번기라 바쁘시죠..
    그런데 산으로 들로 화사하네요~~
    저도 시댁가서 쑥 뜯어와서 쑥국 끓여 먹었더니 맛있더라구요..
    요즘 밭에는 먹거리가 풍년이던데요..
    고운밤 보내세요 ^^

    • 도랑가재 2012.04.17 22:42 신고

      네,너무너무 바빠요.ㅎ
      쑥국 드셨구나.ㅎ
      저희는 밀가루 어쩌고 버무렸더군요.
      야생에서 구한 재료는 무엇이든지 맛있어요.ㅎ
      올해는 꼭 쑥떡을 해먹어야겠어요.^^

  3. 퍼피용 2012.04.17 23:38 신고

    꽃풍경은 역시 정말 좋군요.
    그러나 무엇보다 인상에 남는건...쑥..........갖가지 음식들이 생각나며 군침이 도네요. @@ ㅋㅋㅋㅋㅋㅋㅋ
    쪽파도 맛날듯!!! 부추전이나 해먹을까봐요~ 계란 촥촥 뿌리고 오징어 촥촥 뿌려주고~ ㅎㅎㅎ
    사실 계란만 들어가도 엄청 좋지만요~ @@ㅋㅋㅋ

    • 도랑가재 2012.04.18 06:26 신고

      사진에도 보이듯이 쑥이 이제 쑥쑥 올라오고 있어요.ㅋ
      당분간 쑥의 향연에 빠질듯..ㅎ

  4. 모닝뷰 2012.04.18 03:49

    농촌에서의 삶 참 행복해보입니다.
    쑥국은 저도 정말 먹고 싶은데 여긴 쑥이 안보이네요.
    작년엔 한인수퍼에 냉동냉이 팔던데 올해는 없구요.
    한국사람은 역시 우리땅에서 나는 거 먹고 살때
    제일 건강한 것 같아요.
    올해 농사 풍년이 되셨으면 좋겠어요.

    • 도랑가재 2012.04.18 06:28 신고

      농사가 힘이 안들면 참 행복해질것 같은데...ㅎ
      다른건 다 좋아요.ㅎㅎ
      먹고살기 바빠서 가끔 집에 먹을거밖에 못캐는 지라, 마음같아선
      비행기 태워 보내고 싶지만,,,
      기회되면 쑥국만들어서 사진에 담아볼게요.^^

  5. 욱호(몽실아빠) 2012.04.18 09:40

    벚꽃 가로수가 있는 도로는 장관이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