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슬픈 이야기 하나 할까 합니다. 4년 전 저희 집 뒷산너머 외딴 곳에 살고 싶다며 혼자서 황토로 집을 지으시고 전기도 없는 곳에서 복분자며 토종닭 그리고 풍산개라며 애지중지 키워 오신 큰외삼촌의 이야기입니다.

의류업계에서 근무하시다가 시골이 좋다 하여 외딴 곳에 터를 장만하신지 4년이 되었어요. 큰 냇물을 건너야 할 다리가 없고 전기코드를 꽂아야 할 전주도 없고 수도꼭지를 돌려야 할 상수도조차 없는 곳이에요.

흙으로 직접 빚은 황토를 발라 기와를 이은 지도 2년, 이제 복분자 수확에 재미가 솔솔 붙을 시기에 갑자기 찾아오셔서 저를 당황케 하신 외삼촌...

"주위에 내 개를 믿고 맡길만한 사람이 없다. 모두가 잡아먹을 O들 밖에 없어서 너를 찾아왔다." 
"어미와 새끼 한마리가 있는데 네가 키워라"
하시는 거예요. 자식처럼  끔찍하게 여기시던 개를 어느 날 갑자기 찾아오셔서 저 보고 키우라 하시니 어안이 벙벙했지요. "외삼촌, 갑자기 무슨 말씀이세요? 저 개 좋아하지만, 외삼촌 개까지는 아니예요.^^"

"내가 내일 서울에 다녀와야 하는데, 한참 동안 못 내려올 수도 있다. 그래서 널 주는 거니 네가 알아서 키우도록 해라.."

"그럼 언제 내려오시는데요? 제가 그때까지 얘들을 봐줄 테니, 외삼촌 내려오시는 대로 다시 데려가세요.^^"

갑자기 찾아오신 외삼촌과 외조카의 오전 만남은 그렇게 끝났습니다. 그리고는 오후가 깊어 갈 때쯤 정말이지 어미 백구와 그 강아지를 데리고 오셨습니다.

외삼촌

제 외삼촌이세요. 이제 일흔을 넘기셔서 정말 할아버지가 다 되었어요.
애지중지 키우시던 백구를 어찌 저에게 맡기시는 건지...

강아지

강아지도 참 예쁘죠?
외삼촌께서 4년 전 내려오실 때 거금을 들여 암수 한 쌍을 사오셨는데, 이 녀석은 증손주 정도 되지 싶어요.

풍산개

다행히 어미 백구한테 가까이 가도 물고 그런 것은 없었는데 몸을 못 만지게 하더군요.



일단 강아지는 너무 어려서 집에 있던 사료와 물을 조금 줘 보았어요.

진돗개

어미도 그렇고 강아지도 그렇고 아직은 절 극도로 경계합니다.

백구

제 눈에는 진돗개로 보이던데요.ㅎ
풍산개 종자를 사 오셨다니 그렇게 믿어야지요.^^

사냥개

언제쯤 저를 주인으로 받아들일지 조금은 걱정이 앞섭니다. 
마지막으로 오늘의 이야기를 추려야 할 것 같네요.

외삼촌은 끝까지 저에게 숨기셨어요. 오전에 그런 말씀하시고 백구 모자를 데리러 가셨을 때, 
수소문하여 외삼촌의 근황을 알아보았지요. 그랬더니 얼마 전에 편찮으셔서 서울 다녀오셨는데, 진단 결과가 백혈병으로 나오셨다고 합니다. 복분자며 토종닭, 2년 간 공들여 지으신 기와집마저 처분을 다하셨다는 내용과 함께....

백구 모자를 데려 오셨을 때 이번에는 제가 모른 척했습니다. 하지만,,,
오토바이 모자를 쓰고 떠나시는 순간에는 저도 모르게  "외삼촌!~~~" 부르고 말았지요.

외삼촌의 성품이 워낙 외골 지셔서 보통 사람들은 쉬이 가까이 가지도 못해요..^^

그런 외삼촌께서 마지막 조카가 부르는 소리에 전에 없이 다정한 목소리로 반응을 보이셨어요. "오냐?"

"외삼촌 서울 가시면 한참 있어야 오실 텐데 여기 오셔서 이 백구랑 사진 좀 찍으세요.^^"

"사진은 뭣 하러.."
"제가 예쁘게 찍어서 서울 보내드릴게요, 보고 싶을 때 보셔야지요.^^"

처음으로 조카의 말을 들어준 순간이기도 합니다.

"외삼촌 이왕이면 안전모도 좀 벗어 주세요.^^"
조카가 오케이 싸인을 보낼 때까지 외삼촌께선 백구의 목을 한없이 한없이 붙들고 있었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욱호(몽실아빠) 2012.04.28 10:26

    엄마하고 강아지하고 건강하게 잘 자라길 바랄게요.

    • 도랑가재 2012.04.28 11:56 신고

      안그래도 와이프가 둘 모자만 바라본다며 핀잔을 주더라구요.ㅎ
      건강하게 잘 키워야지요.^^

  3. 금정산 2012.04.28 12:09 신고

    ㅎㅎ
    그래도 난별석님이 건강하게 키우실 것 같습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4. 벼리 2012.04.28 12:18

    제가 워낙 강아지를 좋아해서 찾아왔더니 그만 울컥해지네요.
    그렇게 좋아하시골에서 좀 오래오래 사셨으면 좋았을걸요...100세가 다 되가시는 외할머니는 또 어쩌나요?
    외삼촌께서 훌훌 병마를 털어버리시기를 바라겠습니다,,,
    백구도 행복하구요, 코가 분홍색인걸 보니 풍산개 종류같아보여요.

    • 도랑가재 2012.04.28 12:32 신고

      올해는 계획을 잡아 서울을 올라가야겠어요. 그동안 서울이 멀기도 하고, 서울 시내 길도 모른다는
      핑계로 외할머니 찾아뵌지도 꽤 오랜시간이 흘렀네요.

      풍산개는 말로만 들어서 저는 전혀 모르겠구요.ㅎ
      풍산개 종류로 보신다니 저도 이젠 풍산개로 키워야겠어요.^^

  5. sure 2012.04.28 12:46

    외삼촌 꼭 건강하시리라 믿구요 강아지 주인품떠나 적응하려면 시간이 걸리겠지만... 맘이 안스럽네요 강아지들 잘부탁드리고요 다음 아고라 반려방에 예쁜아이들 소식두 삼촌 소식도 가끔올려 주세요...

    • 도랑가재 2012.04.28 21:05 신고

      강아지가 적응하고 나서 목욕도 시켜주고 예쁘장하게 빗질하게 되면 찾아뵙겠습니다^^

  6. 대한모 황효순 2012.04.28 12:58 신고

    이런 뭐라 말씀을 드려야 할지.
    외삼촌께서 꼭 완치 되어
    시골로 다시 내려 오셨음 좋겠어요.

    • 도랑가재 2012.04.28 20:45 신고

      꼭 그래야지요.ㅎ
      저도 틀림없이 올해안으로 내려 오실거라
      확신하기때문에, 그 비싼 개 사료 사왔어요.ㅎ

      곧 개봉할게요.^^

  7. sdkjk 2012.04.28 14:16

    다들잡아먹을놈들밖에없다는말씀공감 이제살만해진이나라에서 먹을게없어서 먹던 개고기를 영양보충한다며 먹어대는 인간들이있으니 가족같고 자식과 다름아닌 저런아이들을 죽이고 잡아먹고 그것도 잔인하게 정말 외삼촌이란분 너무 감사하네요 빨리쾌차하셔야할텐데

    • 도랑가재 2012.04.28 20:44 신고

      걱정해주셔서 감사 드립니다.
      많은 날들 잊고 살다가
      쓸쓸한 뒷모습에 왈칵 쏟아지네요.

      먼저 제가 흔들리지 말아야 겠고,
      그리고 나서
      많은 분들의 쾌차소리를
      맑은 톤으로 전해 드려야겠지요.

      다시한번 감사 드립니다.^^

  8. 아이셋 2012.04.28 14:21

    외삼촌께서 꼭 병마를 이겨내셔서 다시 백구를 키우시리라 믿습니다

    • 도랑가재 2012.04.28 20:44 신고

      저도 그렇게 믿고 있습니다만, 가까운 거리에서도
      천리마냥 독거로 지내 오신 분이라 더욱 안타깝습니다.

  9. 김혜원 2012.04.28 18:12

    외삼촌 꼭 나으실껍니다.... 백혈병이라는 병마와싸워서 그래서 백구 모자도 다시보러가셔야죠....힘내세요 외삼촌이랑 조카분님>..화이팅.....외삼촌....^^;

    • 도랑가재 2012.04.28 20:43 신고

      사합니다.
      가시철벽같으신 외삼촌이어서
      언제나 그 자리에 든든하게 계실줄만
      알았는데, 이런 일이 벌어지니
      서로가 약해졌나 봅니다.
      외삼촌 힘 잃지 말라고
      저 목소리 아주 다잡아 전해 드려야겠습니다.

  10. haesonga 2012.04.28 22:02

    꼭 회복되시기 바랍니다!! 좋은 소식 기다리겠습니다.

    • 도랑가재 2012.04.29 01:16 신고

      네, 가끔 좋은 소식 들리면 다시한번 사연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11. 이지민 2012.04.28 23:36

    외삼촌 말씀이 맞아요. 정말로 다 잡아먹을 놈들밖에 없습니다. 요즘 먹을게 얼마나 많이 널렸는데 아직도 개고기를 먹는지 원. 두 모자, 자연사할 때까지 잘 키워주세요. ^^ (삼촌께서 건강을 되찾으시길 바랍니다.)

    • 도랑가재 2012.04.29 01:18 신고

      네, 두 모자를 보면 외삼촌 모습이 아른거려서 죽을때까지 제가 맡아야 할것 같아요.
      좋은 하루 되세요.^^

  12. 쾌차 2012.04.29 00:17

    무심코 글 보다 울컥 눈물이 나네요
    글이 왜이렇게 문학작품같이 느껴지는지..
    정말 짠한 느낌이 그대로 전해져오네요
    부디 쾌차하셔서 백구녀석들 다시 만나길 바랍니다.

    • 도랑가재 2012.04.29 01:19 신고

      감사합니다.
      꼭 쾌차하시는 모습을 다시한번 블로그에 올리도록 저도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13. 소원 2012.04.29 01:20

    글이 많이 슬프네요 ㅠㅠ.... 외삼촌의 백혈병 꼭 완치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백구 모자 이쁘게 키워주세요 ^^ 꼭 삼촌이 다시 데리고 갈 녀석들이니깐요 ㅎ

    • 도랑가재 2012.04.29 06:28 신고

      네, 사랑을 듬뿍 주어서 외삼촌 기쁘게 해드려야지요.
      감사합니다.^^

  14. 퍼피용 2012.04.29 04:44 신고

    헉..ㅠㅠ....오늘 종일 두통에 몸이 천근이 되어서 빌빌거리다가 새벽에야 기운이 나 들어왔는데..
    이리 애절한 내용이라뇨 ㅠㅠ.....남은 두통이 몰려오는것 같아요;;;....
    부디 큰외삼촌님 건강이 회복되시길 바랍니다.
    모두 건강한 모습으로 다시 조우하기를...ㅠㅠ..

  15. 정덕 2012.04.29 09:27

    얼마전 먼곳으로 보낸 강쥐가 생각납니다..오래동안 가슴에서 떠나지 않은 그모습이 아른거리네요..
    외삼촌의 백구모자를 잘 돌봐주세요..경계를 하지만 곧 마음을 열겁니다..외삼촌의 빠른쾌차를 기원합니다

    • 도랑가재 2012.04.29 12:08 신고

      어쩌면 깊은 애도의 마음이 이 백구 모자를 더욱 보살피게 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많은 분들이 제 블로그에 찾아 오셔서 힘을 주셨어요.
      좋은 소식이 들리는 대로 희망의 포스팅 언제까지나 기다리며 살거에요.^^

  16. 김명화 2012.04.29 12:49

    자식같은 백구를 맡기고 돌아서시는 모습이 자꾸 떠올라 시큰합니다.ㅠㅠ
    외삼촌 건강하시길 기도할게요.
    백구소식 자주 드려주세요.^^

  17. 알콩달콩 2012.04.30 02:20

    외삼촌께서 언능 건강해지셔서.. 오셔야할텐데...!!! 저도 기도해드릴께요...!!!!

  18. 하 누리 2012.04.30 08:38 신고

    가족일이라 마음이 쓰이시겠어요..
    글이 가슴이 아파서 눈물이 나오네요..
    살다가 안아프고 건강하게 있다가 잠들듯이 죽음을 맞이 한다면 좋겠습니다.
    고통안받고 말이지요..
    빠른 쾌유를 빕니다.
    그리고 예쁜 백구 가족이야기 기대 되어요..
    한주의 시작일 활기차게 보내세요 ^^

    • 도랑가재 2012.05.02 12:25 신고

      감사합니다. 언젠가 서울가서 외삼촌 뵈면 블로그 댓글로 쾌유를 빌어주신 분들
      안부를 꼭 전해드릴 생각입니다.
      오월의 신록처럼 파릇파릇 행복이 묻어나는 한 주가 되시길 바랍니다.^^

  19. Tampopo 2012.05.04 10:13

    찡합니다...저도 가족중에 같은 병이었던 사람이 있었어요..
    그 사람의 개를 아직 제가 키우고 있답니다..

    • 도랑가재 2012.05.04 11:40 신고

      아,,,
      같은 사연을 갖고 계시군요.

      그저 호전되기를 바랄뿐입니다.~~

  20. 방안퉁수네 2015.01.05 12:49

    가슴아픈이야기군요.
    잘 돌봐주세요. 저는 며칠전 11년 같이해온 백구를
    너무 허망하게 떠나보내고 제 정신이 아니네요. 막막합니다
    최선을 다 못해서 죄책감에 가슴이 미어집니다.

  21. 히망이 2015.01.23 22:55

    ㅠㅠ 정말....마음아프네요..외삼촌 마음도 천사시고..외삼촌도 백구도 행복하고 건강하시길..백구 사랑해주세요 끝까ㅣ지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