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 1시가 갓 넘었을 때입니다. 세상 모르고 자고 있던 남편을 깨우는 아내, 눈을 뜨기도 전에 다급한 목소리가 들려왔지요. "여보, 소가 계속 울어! 새끼 낳는 것 아니야?"
아내의 다급한 목소리에 용수철처럼 일어나 마굿간으로 달려갔드랬죠.



새벽 1시에 마굿간으로 가보니 정말이지  태반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급히 목에 걸린 고삐부터 풀어주었더니, 이리 왔다 저리 갔다 마굿간을 정신없이 돌아다니며 동네가 다 들리도록 큰 소리로 울부짖고 있었어요.



이제나 저제나 송아지 나오기 만을 기다린지도 두 시간째!
새끼를 낳는 예비 어미소도 그렇고 소를 키우는 저도 그렇고 모두가 초짜입니다. 예비 어미소의 꼬리가 들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등이 활처럼 굽어지더군요. 그런데도 그것이 출산 직전이라는 걸 몰라 잠시 집으로 들어갔지요.



집안으로 들어간 지 30여분 지났을 때, 갑자기 울부짖던 어미소의 소리가 들리지 않았습니다. 
순간 느낌이 이상하여 후래쉬를 들고 마굿간으로 달려갔습니다. 허걱,,

벌써 
예비 어미소가 바닥에 떨어진 태반을 질겅 질겅 씹어 먹고 있었습니다.(언젠가 TV에서 초식동물들이 출산 후 태반을 먹는 것은 육식동물로부터 새끼를 보호하기 위한 본능이란 것을 방송으로 보아 알고 있습니다.)
전 순간적으로 송아지를 보기 위해 이 곳 저 곳을 비추어 보았지요. 하지만, 아무리 보고 또 보아도 송아지는 없었습니다.

"이런, 이런,,,,말도 안 돼!" 
아주아주 어릴 적에 저희 아버지께서 소를 키우실 때, 송아지 출산 장면을 몇 번 목격한 적이 있어서 분명 어미소가 새끼를 낳고 태반을 먹는 것이 맞다고 판단되었는데, 아무리,,,,,, 아무리 둘러보아도 송아지는 보이지 않았습니다.



태반을 먹고 있는 어미소! 그러나 송아지는 어디에...?

새벽 네 시가 될 무렵 다급한 나머지, 전화를 걸려고 핸드폰을 꺼내 들었지만, 어디에 누구에게 전화를 걸어야 할 지 막막했습니다.

"설마 뱃속에서 잘못되어 생기다 만 송아지가 태반과 섞여 나온 게 아닐까?"
"그래서 송아지가 없는 걸 거야!"
 뭐 이런 불길한 생각만 짙어져 갔지요.



비가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불길한 생각에 앞도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저 비가 오는구나 이 생각밖에는....
"이제 어떻게 해야 하지?"
"아침에 일어나서 사람들에게 어떻게 설명해야 하나?" 
이런 궁상맞은 생각만 들더군요.



현실을 받아들이고 집으로 들어가려다가 실낱 같은 희망으로 마굿간 주위를 둘러보기로 했습니다. 
"에효, 그럼 그렇지... 문이 다 닫혀 있었는데, 어찌 밖에 있다고..."
아쉬운 마음에 거름자리를 비추며 뒤돌아섰습니다.

그런데, 헉!~~~~



큰 개만한 누렁이가 꼼짝 않고 서있는 것이 보였습니다.
금방 태어난 송아지가 네 발로 안정적으로 서 있으려면 최소 30분에서 한 시간은 족히 지나야 하는데, 이곳까지 걸어온 것도 믿기지가 않았습니다.



거름자리가 너무 어두워 집으로 쫓아가 다급하게 아내를 불렀습니다. 
아내에게 후래쉬를 맡기고 전 송아지를 번쩍 들고 마굿간을 한 바퀴 돌아 문을 열고, 아직도 태반을 다 먹지 못한 어미소 옆으로 데려다 놓았습니다.



어떻게 된 영문일까요?
앞문 뒷문 모두 닫아 놓은 상태였지만, 위에서 두 번째 사진을 보시면 예전에 벽을 헐어 놓은 광창이 보일 겁니다. 어미소가 처음 울부짖을 때부터 고개를 내밀던 곳인데, 설마설마 했던 것이 현실이 되고 말았습니다. 새끼가 어미소로부터 나올 때 하필이면 방향이 광창 쪽이었나 봅니다. 

결국 새끼는 세상 밖으로 나오면서 마굿간으로 떨어진 것이 아니라 광창을 통하여 바깥으로 떨어진 것이지요. 
중심을 잡고 일어선 송아지가 걸어간 곳은 앞문쪽이 아닌 뒷문쪽이었구요...ㄷㄷ

하마터면 발견하지 못했을 아찔했던 순간이었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참교육 2012.05.03 08:02

    새생명의 탄생... 경삽니다.
    축하드립니다.

    • 도랑가재 2012.05.03 12:02 신고

      생명의 탄생은 보면 볼수록 신기하고 아름답습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3. *저녁노을* 2012.05.03 08:40 신고

    다행이었네요.ㅎㅎ

    축하드립니다.

  4. Hansik's Drink 2012.05.03 09:03 신고

    좋은글 완전 잘보고 갑니다~ ㅎㅎ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길 바래요~^^

  5. 티런 2012.05.03 09:34 신고

    우여곡절은 있었지만 난별석님댁에 좋은일이 생겼군요.축하드리옵니다~~~^^

    • 도랑가재 2012.05.03 12:02 신고

      가슴을 쓸어내리긴 했지만, 경사나 다름 없는 날입니다.ㅎ
      좋은 하루되세요.^^

  6. 이지민 2012.05.03 11:20

    넘 흥미진진한 얘기였습니다. 송아지 잘 키우시고, 좋은 일 많이 생기세요. ^^

  7. 사주카페 2012.05.03 11:39

    안녕하세요. 블로그 글 잘 읽고 57번째 추천드리고 갑니다.
    사주는 한 번 보고 싶지만 시간이 안되고 금전적으로 어려우신 서민 분들을 위한
    사주카페 소개해 드립니다. 언제든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다음 검색 창에 `연다원` 또는 `연다원 사주카페`를 검색하시면 방문하실 수 있습니다.
    http://cafe.daum.net/sajuyk

  8. 귀신 2012.05.03 12:05

    어찌 소가 마굿간이야 외양간이지

    • 도랑가재 2012.05.03 12:49 신고

      아,,ㅎ
      예전부터 그렇게 불러오던 이름이라 그대로 쓰고 말았습니다.^^

  9. 하 누리 2012.05.03 12:07 신고

    새로운 생명의 탄생 경사가 났네요..
    저도 처음 딱 한번 시누이네 집에서 봤어요..
    너무 신기해서 뚫어져라 봤던 기억이 납니다.
    은수가 좋아하겠어요..
    점심식사 맛있게 드시고 오후 시간도 힘나게 보내세요 ^^

    • 도랑가재 2012.05.03 12:52 신고

      ㅎㅎ
      포스트에는 올리지 않았지만, 젖먹는 것도 한참이 지난 후에야
      겨우 확인할 수 있었어요.
      그때 너무 기뻐 은수를 불렀지요.
      근데 이녀석 젖먹던 송아지 놀래키고 도망가게 소리를
      꽥꽥 질렀어요.ㅎ^^

  10. +요롱이+ 2012.05.03 12:21 신고

    잘 보구 갑니다..!!
    시간 정말 잘~ 가네요..
    벌써 목요일이라능..
    아무쪼록.. 남은 하루도 좋은 하루 되시길 ^^

    • 도랑가재 2012.05.03 12:53 신고

      시간도 잘가고 더위도 벌써 오는것 같지 않으세요?^^
      좋은 하루 되세요.^^

  11. 대한모황효순 2012.05.03 13:39

    ㅎㅎ우리집두 송아지 낳았어요.
    이번달에 또 한마리가
    태어날 예정이여요.
    축하축하 드려요.^^

  12. 하결사랑 2012.05.03 13:55 신고

    아...다행이네요.
    정말 신기하네요.
    태어나자마자...ㅋㅋㅋ
    기특하고 귀엽고...
    아무튼 복덩이가 될 것 같습니다.
    출생부터 남다른 송아지 ^^

    • 도랑가재 2012.05.03 18:17 신고

      복덩이가 되어 준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올해는 복 많이많이 들어오는 한해가 되세요.^^

  13. 먹죽귀때 2012.05.03 16:05

    와...정말 다행이네요 -_-;
    역시 탄생의 순간은 짜릿한 것 같습니다. ^^
    조은 오후 보내세요~~ㅎㅎ

  14. 금융연합 2012.05.03 17:35 신고

    저도 어릴때 송아지 낳는거 보고 신기해했는데...
    잘보고 갑니다.

  15. Zoom-in 2012.05.03 18:26 신고

    일어나기 힘든 상황이 벌어졌군요.
    은수한테 송아지 동생이 생긴거네요.^^

    • 도랑가재 2012.05.03 18:37 신고

      네, 너무나 끔찍할 뻔 했던, 확률적으로도 일어 날 수 없는
      일이 벌어졌었습니다.
      지금 생각해봐도 가슴한구석이 철렁합니다.....

  16. 퍼피용 2012.05.03 23:44 신고

    허극..ㄷㄷ 정말 큰일날 뻔 했군요!!
    건글코 송아지 태어난 거 축하드려요!! >_<
    태어남부터 예사롭지 않은!! 멋진 송아지가 될 징조? @@ ㅎㅎㅎ

    • 도랑가재 2012.05.04 00:11 신고

      ㅎㅎ
      그래준다면야 얼마나 좋겠습니까?^^
      밤이 깊었어요.
      전 연탄불이 꺼져 겨우 살려놓고
      잠자리에 듭니다.
      좋은꿈 꾸세요.^^

  17. 이명박 2012.05.04 03:51

    마구간이 아니라. 외양간이라고 해야겠죠. 마구간은 말을 키우는 장소 ....

    • 도랑가재 2012.05.04 06:37 신고

      ㅎㅎ 그러고 보니 외양간이 맞습니다만,
      제가 살고있는 시골에선 옛어르신들때부터 마굿간이라 불러왔기때문에
      저에게는 더 편해서..^^

    • 도랑가재 2012.05.04 06:39 신고

      아무쪼록 옳은 지적 감사드립니다.^^

  18. 모닝뷰 2012.05.04 08:24

    축하드려요. 어미소한테 말해야 하나...ㅎㅎ
    너무 이쁜 송아지네요.
    생명의 탄생 순간은 정말 경이롭군요.
    예사롭게 안보이네요.
    어미소는 출산 후 별식을 먹나요?
    몸이 많이 쇠약해해졌을 것 같은데....

    • 도랑가재 2012.05.04 11:43 신고

      어미소는 출산후 오히려 좋아하는 사료를 줄이는게 원칙입니다.
      그리고, 생풀도 먹이지 않아요.
      그저 마른짚을 많이 주지요.
      그건 사료나 생풀을 많이 주게되면 갓 태어난 송아지가 설사할 수도 있거든요.^^
      사람은 미역을 먹어야 하지만, 소는 마른 건초를 먹어야 좋아요.^^

  19. 하긴그래 2012.05.07 01:14

    송아지 출산후 나오는 태반은 어미소가 먹지않는게좋데요~~~ 27년째 목장집 딸로서 주워들은 지식입니다. 저희 부모님은 항상 어미소가 태반먹으면 뛰어 들어가서 먹던것도 빼앗으시더라구요~~

  20. 하긴그래 2012.05.07 01:15

    송아지 출산후 나오는 태반은 어미소가 먹지않는게좋데요~~~ 27년째 목장집 딸로서 주워들은 지식입니다. 저희 부모님은 항상 어미소가 태반먹으면 뛰어 들어가서 먹던것도 빼앗으시더라구요~~

    • 도랑가재 2012.05.07 07:46 신고

      아,,,
      야생에서는 육식동물로부터 냄새를 맡지 못하게 하기위해 먹는 것으로 알고, 자연스럽게
      놔두었었는데,,,
      가축에겐 그럴 일이 없지요.^^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내년부턴 치워야겠어요.^^

  21. 호수 2012.06.08 12:02

    송아지가 태어나자마자 어미랑 생이별했었네요...^^...

    • 도랑가재 2012.06.08 18:12 신고

      네.ㅎ
      그런데도 어미소는 태반 먹느라 정신이
      없더군요.
      송아지가 있는지 없는지 살피지도 않구요.ㄷㄷ

      안아다가 어미곁에 옮겨 놓으니 그제서야
      낮은 음성을 내며 새끼의 몸을 핥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