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베트남으로 국제결혼을 한 사람들이 만든 계모임에 참석해서 조촐한 저녁을 함께했습니다. 벌써 한국으로 들어오신 베트남 장모님들도 참석해주셨구요. 계모임이 4년째다 보니 형제 같고 친구 같고 그들의 아내들 역시 서로 농담을 즐길 정도로 친숙하지요. 즐거운 저녁 시간을 함께 보낸 뒤 가벼운 마음으로 헤어졌습니다.

문제는 집에 돌아와서 생겼어요. 두꺼운 외투를 벗으며 아내에게 농담 한마디 건넨 것이 큰 화근이 되었습니다. 그렇게 화를 낼 줄은  미처 몰랐지요.

"OO 와이프 많이 예뻐졌던 ..!^^"

무심코 내뱉은 이 말에 아내는
"언제 화장품 한번 사줘 본적 있었느냐, 또 예쁜 옷 사 준적 있었느냐?"며 눈물을 글썽이며 화를 냅니다.

눈치를 보니 화가 이만저만 난 게 아니었습니다. 순간 "아뿔사!" 싶었지만, 이미 엎질러진 물 신세가 되었지요. 아무래도 내일까지는 조용하게 있어야 할 것 같은 예감이 듭니다.

가족


예전에 베트남으로 결혼을 하러 갈 때 중개인으로부터 들은 충고가 뒤늦게 떠올랐습니다. 베트남 여성들은 다른 여성과 비교하는 걸 매우 싫어한다는 것을요.. 

세계 모든 여성들이 다 그렇겠지만, 특히 유별난 곳이 베트남이라나요. 그걸 까먹고 무심코 내뱉었으니 수습할 길은 없어 보입니다. 화가 풀릴 때까지 조용히 있는 게 신상에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지요.

베트남 여성들의 이야기가 나왔으니 한 가지 덧붙여볼게요. 이 글을 읽는 분들 중에 누군가는 베트남으로 결혼을 하고자 하시는 분이 있을지 모르니까요. 베트남 여성들은 대부분 순종적입니다. 시부모님한테도 깍듯 하구요. 하지만 그 이면에는 한국 사람들보다 더 독종(?)적인 성격을 갖고 있습니다. 



어떤 것이냐구요?

한 번 아니다 싶어 등을 돌리면 다시는 돌아 서질 않습니다. (한번 Bye-Bye는 영원한 Bye-Bye!) 

베트남 아내



특히 시부모님들 중에 가끔은 자식 흉, 며느리 흉을 이웃 분들에게 스스럼없이 말씀하시는 분들이 계신데, 그걸 베트남 며느리가 듣게 되면 등을 돌리는 이유가 되기도 합니다. 줄여 말씀드리면
" 잘해주는 사람한테는 한없이 잘해 주지만, 헐뜯는 사람에겐 한없이 냉대합니다." 이점만 유념하신다면 한국 여성들과 별반 다를 게 없는 여자이지요.

어제는 계모임에 참석했다가 안타까운 뉴스를 들었는데요. 1월 달에 한국으로 시집온 베트남 여성이 남편으로부터 살해 당하고 그 남편 또한 자살을 했다고 합니다. 부푼 꿈을 안고 한국에 시집온 여성이나 베트남에 있는 그 가족들은 얼마나 가슴이 아플까요? 안 그래도 베트남으로 국제결혼을 하는 조건이 까다로워져 가는데 이 일로 두 나라 사이가 또 벌어질까 안타깝습니다. 

세상 만사가 헤아리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일들이 벌어지고 있지만, 행복한 가정을 꾸려나가고 있는 사람들이 더 많다는 것을 위로로 삼으며 이 글을 마칩니다.

  1. 티런 2012.03.12 08:48 신고

    ㅎㅎ 난별석님 말한마디의 파장이 컷나봅니다. 잘 이해하고 잘 헤아리고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다시 해봅니다^^

  2. ★입질의 추억★ 2012.03.12 09:49 신고

    이 글을 통해 여러가지로 알고 가게 되네요..
    서로의 문화도 습성도 다른만큼 말하나에도 주의를 귀울여야겠습니다~

    • 도랑가재 2012.03.12 11:35 신고

      가끔은 가벼운 우스갯소리가
      상대방에겐 상처가 되더라구요.
      항상 조심한다고 하는게, 한번씩
      이런 일 터지네요.ㅎ
      좋은 하루 되세요.^^

  3. 하 누리 2012.03.12 10:27 신고

    조금씩 양보를 하며 살아간다면, 이리 마음 아픈 일이 안생길텐대요..
    이해심 부족인거 같아요..^^

    • 도랑가재 2012.03.12 11:36 신고

      네, 열심히 갈고 닦겠습니다.^^
      배워봐님 포스트 열심히 보고 있습니다.ㅎ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세요.^^

  4. 부지깽이 2012.03.12 10:27 신고

    아무래도 문화가 많이 다르니 조심해야 할 부분도 많고 알려고 하는 노력도 많이 필요할 것 같아요.
    저도 만약 남편이 비슷한 얘기를 했다면, 아내분 만큼이나 화를 냈을걸요. ^^

    아내분과 얼른 화해하시길요. ^^

    • 도랑가재 2012.03.12 11:37 신고

      ㅎㅎ 그런가요?^^
      가벼운 우스갯 소리도, 먼저
      남을 배려해 보고 할지 안할지
      판단해야겠습니다.

      제 아내는 바로 화해모드 들어가면
      효과가 없더라구요.ㅋ
      다음 날 아침 은근슬쩍 말을 자꾸 걸다보면
      되겠지요.
      오늘도 좋은일만 넘치시길..^^

  5. 대한모황효순 2012.03.12 16:22

    항상 그눔의 입이 문제지요.ㅎㅎ
    저라두 남푠한테 그런말
    들음 아웅~~
    전 무조건 팬다죠.ㅎㅎㅎㅎ

    • 도랑가재 2012.03.12 16:59 신고

      으헥!~~
      조심,조심 또 조심해야겠어요.^^
      저녁에 뵙겠습니다.ㅎ

  6. Zoom-in 2012.03.12 18:59 신고

    남과 비교하면 어떤 여성이라도 기분나쁘겠지요.
    몇일 조신하게 지내셔야 겠네요 ㅎㅎ

  7. 햇살씨 :) 2012.04.04 00:00

    안녕하세요 :)
    우연찮게 난별석님께서 뷰를 추천해주신덕에 이곳까지 오게되었네요^^
    저희 큰오빠와 작은오빠가 국제결혼을 하여 가정을 이루고 살고있어요^^
    4년, 1년 되어가는데 ...
    처음 언니들이 저희집에 왔을때가 생각이나네요 ^^
    울 언니들은 캄보디아에서 오셨거든요 ^^
    글 읽다가 ... 넘 예쁘게 사시는거 같아서 ... 넘 보기좋아서 ...
    그냥 갈 수가 없었네요 ^^
    자주 와서 ..
    행복한 소식 많이 접해야겠어요 ^^
    늘 .. 행복하세요 ~ ^^
    아 ...
    늦게 결혼식 올린 .. 울 작은오빠네 사진을 .. 앨범으로 만들어주기로했는데 ...
    아이가 하나있다보니 ... 넘 더디네요 ㅋㅋㅋ
    얼릉 해드려야짐 .. ㅎㅎ

    • 도랑가재 2012.04.04 00:33 신고

      예쁘게 꾸며서 그렇지,
      일상은 뭐 남들과 다를게 없지요.ㅎ
      언니분들이 캄보디아에서 오신 만큼
      시누이분들이 잘 해 주셔야지요.^^

      싸이월드 로그인이 안되어 댓글 못드렸습니다.^^

  8. 2012.09.25 16:23

    비밀댓글입니다

    • 도랑가재 2012.09.29 22:06 신고

      거리가 멀어서 힘들것 같습니다.
      가까운 구청쪽에 알아 보심이..
      좋은 일을 맡으셔서 축하드립니다.^^~~

  9. TR 2015.03.17 22:07

    평생을 다르게 살아온 두사람, 더군다나 다른나라에서 살아온 두사람이라면 더욱 그렇겠네요. 그래도 이렇게 이해하고 감싸려 노력하시는 남편분이라면 밥은 안굶으시겠어요.ㅋㅋ.

    아내분의 투정도 사랑스럽고 아이도 너무 예쁘고 해맑아 보여서 보는사람마저 행복해지는 가족이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