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지에 주렁주렁 매달아 놓았던 곶감이 한파를 견뎌내며 마침내 우리 식구 겨울 간식거리가 되기 위해 바구니에 안착하는 순간입니다.^^~

곶감

올해는 감이 정말정말 풍년이었습니다. 어떤 가지는 열매가 많이 맺혀서 무게를 지탱하지 못하고 찢어지기도 했거든요. 

곶감

곶감을 깎아 말릴 때는 날씨가 추워질수록 좋습니다. 행여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면, 꼭지가 빠지거나 옳은 곶감으로 결실을 볼 수 없다는 사실!~~




아무튼 태어나 처음으로 곶감을 만들었고 날씨까지 받쳐주어서 멋진 곶감이 되었어요.

옛날 옛날 한 옛날에 호랑이도 물리쳤다는 곶감을 만들어 놓고 기쁜 마음으로 들여다보니, 잊혀질 만도 한 할머니의 얼굴이 떠오릅니다. 맛을 떠나 곶감은 그런 가족 간의 끈끈했던 정을 떠올리게 하는 과실이었나 봐요.

이런 곶감을 내 자식도 잘 먹어주길 바라며 안으로 갖고 들어가 봤습니다.~


결과는...

대성공!~~

곶감이 제 입에 맞고 안 맞고는 아무 의미가 없었는 듯.. 제 딸이 잘 먹는 것을 보고 최고의 기쁨과 보람이 찾아 들더군요.^^~

  1. 장수골 2014.12.08 15:22

    맛있겠어요. 침넘어 갑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