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 이식하는 날(14일)이었어요. 하필이면 고추 이식하는 날에 하우스 비닐을 씌워 달라는 부탁을 받아 아침 일찍부터 서둘렀답니다. 그곳에서 8시부터 시작한 비닐 씌우기 작업이 두 시간 뒤인 10시 경에 겨우 끝나고 부랴부랴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습니다.

집에 돌아와서 봤더니,,



아내는 이미 하우스에 가고 없었고 아이들 할머니께서 오전 간식을 차려주고 있었어요. 
할 말이 없더군요. 굳이 묻지 않아도 제가 많이 늦었단 걸 단박에 알아차렸거든요.

그나저나 쭌이 이 녀석 평소와 달리 아빠를 보자 울컥하며 매달리려고 했어요. 단 두 시간의 이별밖에 없었는데..

"정말 아빠가 보고 싶어서 였을까?"

아빠가 알고 있는 쭌이는 이런 쭌이가 아니었는데..
그래서 쭌이의 입장에서 아빠를 쳐다봤습니다. 

"흐음,, 역시!"

제가 내린 결론은 이 아빠가 아니라 바로 창문을 뚫고 들어온 따스한 햇볕에, 밖에 나가고자 하는 바램이 더 컸던 것 같아요. 그런 힌트를 얻게 된 원인은 혼자서도 잘 놀고 누나랑도 잘 놀고 자다가 일어났는데 옆에 아무도 없어도 잘 노는 그런 수수한 아이였기 때문입니다. 

세 살 아이들 의외로 작전이 쌔다는 걸 아이 둘 키우면서 깨닫게 되더랍니다.

가족

이렇게 달려옵니다. 어찌 안 안아볼 수가 있겠어요. 하지만, 하우스에서 기다리다 못해 부글부글 끓고 있을 아내가 무서워 겨우 달래기만 하고 뒤돌아섰어요.


쭌

아빠가 닫은 문을 다시 열어서 이렇게 쳐다보고 있어요. 

"아빠, 어디가?"


일하러 간다고 말하지 않았어요. 얼른 들어가라고만 했지..

일단 쭌이가 문을 열고 서성이면 아빠도 꿈쩍 할 수가 없답니다. 조금만 더 밖으로 나오면 계단이 있기 때문이지요.

남매

은수의 도움을 받아야 할 것 같습니다.

"은수야, 동생 댈꼬 들어가!~~"

그리고 얼마 뒤,,

아들

할머니의 등에 업혀 결국 밖으로 빠져나온 쭌이..
엄마아빠가 일하는 곳에 도착했어요.

"와, 이게 다 뭐꼬?"~~

기지개를 펴고 세상을 진짜 똘망하게 보게 되는 시기가 세 살이 시작되면서부터 아닐까 아빠는 그렇게 유추하고 있습니다.

  1. 참교육 2015.02.17 17:59

    힘들고 어려운 일이 있어도 이런 아이들의 웃음이 있기에 행복합니다.
    저는 손자들 보면서 요즈음은 웃으면서 산답니다.

  2. *저녁노을* 2015.02.18 05:25 신고

    안 안아줄 수 없겠는걸요.ㅎㅎㅎ
    잘 보고갑니다.

    명절 잘 보내세요

  3. aquaplanet 2015.02.25 14:30 신고

    아아 막내 볼 수록 참 귀여워요 >< 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