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동안 하우스에 고구마 종자를 묻느라 때 이르게 온몸이 욱신거려야 했답니다. 작업 마지막 날 옆에 있으면 조금 더 편해질 저인데, "나 없어도 되지?" 묻더군요. 꾸준히 도와줄 일은 없어졌기 때문에 바로 "응" 하고 대답했어요. 

아내의 손이 좀 아쉽긴 해도 굳이 둘이 할 일은 아니어서 혼자 이렇게 저렇게 마무리 짓고 차로 갔어요. 차에 가까이 갈수록 유리창 너머 곱다시 앉아있는 아내의 실루엣이 보입니다. 

4륜트럭

먼저 와서 무얼 하고 있나 조심스레 다가가 봤어요.

트럭

엥,,,

"앗, 나의 실수!~"

아내

멍 때리고 있는 모습 제대로 낚았습니다.
놀란 아내 뭣 하러 찍느냐고 씩씩거리대요.

장난이 끝나고 집으로 돌아왔어요. 마을 회관에 새로 들어온 TV때문에 볼일을 보느라 아내랑 저녁은 함께 먹지 못하고, 마을 회관에 어르신들이 차려준 다과로 대충 때우고 왔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배가 좀 허전했어요. 그렇다고 밥 먹을 정도까지는 아니고..


심심한데 안주할 거 없냐고 물어봤습니다.

"없어!~"


"냉동실에 오징어도 없냐?"

"어제 한 마리 먹은 게 마지막이었어!"


요즘 부엌 살림이 동이 나긴 했어요. 읍내 나갈 시간이 없었거든요.

"그럼 뭐 할 수 없지.."

그냥 큰 대자로 누워 TV시청이나 하고 있었는데, 잠시 잠깐 부엌으로 갔던 아내가 접시에 무언가를 담아왔습니다.




"자, 이거라도 안주해!"

헐,,,,

"이게 뭔 나물이야?"

냉이와 속새나물이랍니다.

"속새는 너무 쓴데?"

"그럼 냉이로 안주 해!"

아무리 봐도 어느 녀석이 참한 냉이 나물이고 어느 것이 쓴 속새 나물인지 구분이 가지 않았어요.

"이 중에 냉이가 어떤 건데?


냉이

친절(?)하게도 젓가락으로 냉이와 속새를 한 가닥씩 샘플로 빈 접시에 올려놓더군요.

"난 그래도 몰겠다."

"그럼 알아서 먹어!"


엥, 알아서 먹으라니... 이왕이면 좀 골라 주면 좋은데..
그래도 군말 않고 봄을 안주로 접시에 담아온 아내가 고마웠던 저녁이었습니다.

  1. 참교육 2015.03.04 08:50

    본 안주가 최고지요.
    사랑하는 사람이 내 주는 것은 뭐든 꿀맛입니다.

  2. 청주시 2015.03.04 09:38 신고

    정말 봄이네요!
    사랑하는 분이 만든거면 더 맛나겠어요 ㅎㅎ

  3. 레이먼 2015.05.10 23:53 신고

    제목이 걸작이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