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베트남으로 장가를 들었기 때문에 처갓집이 베트남 수도에서 조금 멀리 떨어진 하이퐁 근처에 있어요. 결혼 6년 차에 접어들면서 토끼 같은 남매를 두고 있는데, 직업이 농삿꾼이다 보니 아내는 육아를 맡아야 하고 저 혼자서는 농삿일이 힘에 부쳐 아이들 크는 동안에는 베트남에 계신 장인,장모님을 매년 이른 봄에 한국으로 모시고 있습니다. 

장인,장모님 두 분이 함께 한국에 오시는 건 올해가 두 번째인데, 가만 보면 한국의 사위 집에 오실 때마다 여행용 가방 안의 선물 꾸러미는 일정한 패턴이 있었어요.

 세 가지로 분류해봤습니다.  

먼저 베트남에서 한국으로 시집간 딸이 쉽게 맛볼 수 없게 된 고국 음식입니다. 이 부분은 입장을 바꿔 놓고 생각해보면 제가 그런 입장에서 외국을 나간다고 해도 똑같을 것 같아요.

오징어

이건 우리나라의 오징어라 해도 고개를 끄덕일 만큼 흡사했어요. 지난 겨울 포항 호미곶 가서 봤던 오징어랑 너무 똑같아 실소가 터지기도 했답니다. 

베트남 오징어는 좀 물렁물렁합니다. 물론 우리나라 오징어도 완전히 건조 시키지 않은 오징어를 판매하고 있는데 비슷하다고 보시면 돼요. 맛은 동해가 더 짜서 그런지 베트남 오징어는 심심한 맛이 났어요. 짜지 않아서 오히려 더 좋았다고나 할까요..

월남쌈

월남쌈이라고 하면 모르시는 분들이 많으실 텐데, 쉽게 말씀드리자면 큰 만두를 후라이팬에 튀겨 놓았다고 상상하시면 됩니다. 암튼 여러 가지 재료를 피에 돌돌 말아야 하는데, 그때 사용되는 것이 바로 위 사진의 쌀로 만든 피예요.


새우

한국에 산이 많다면 베트남에는 강이 많습니다. 처갓집 바로 옆에도 강이 흐르고 있어서 처남이 배를 타고 잡은 새우예요. 

사탕수수

달콤한 설탕물이 배어 나오는 사탕수수입니다. 가공하지 않은 사탕수수 대궁을 국제결혼한 덕분에 접해보게 되네요. 아무튼 이 사탕수수는 깨물어서 두세 번 정도 껌처럼 씹으면 질긴 섬유질만 남는데, 뒤 끝이 참 허전해집니다.


사탕수수

"이건 뭐꼬"?

처음 봤을 때 대나무 같기도 하고 피리 같기도 했어요. 아내한테 물었더니, "지금 먹고 있잖아!" 그러더군요. 조금 전에 보았던 사탕수수였어요. 이렇게 외피까지 있는 것은 처음 봤답니다.


베트남전통음식

베트남 전통요리로 된 음식은 매년 종류가 바뀔지언정 절대 빠트리지 않고 한 가지 이상은 가져오는, 오늘 포스트 내용 중에서 가장 핵심적인 품목입니다. 


올핸 지난 해와는 다른 전통음식을 갖고 오셨는데, 아내는 베트남 말로 된 이름을 한국식으로 바꿀 수 없다고 해서 딱히 이름을 붙이지 못하고 포스트하게 되었습니다.


베트남 전통음식

가운데를 잘라봤더니 속에 든 건 야자와 땅콩,녹두 이렇게 세 가지 재료가 들어가 있었는데, 빵집에서 달콤한 빵을 먹는 듯한 기분이 들었어요. 그리고 아내도 모른다고 했던 내용물을 둘러싼 검은 색의 미스테리는 식감이 우리나라 절편처럼 떡맛에 가까웠답니다.

이러한 베트남 전통요리로 만들어진 음식에는 공통점이 있는데, 냉장고에 넣지 않고도 장기간 보관이 가능합니다.


당면

요건 누가 봐도 알겠지요? 당면입니다. 우리나라에선 주로 잡채를 만들 때 쓰이지만, 베트남에선 포장지의 그림처럼 육수에 넣어 국수처럼 즐겨 먹는 음식입니다.


두 번째로는 외손주 줄 선물은 꼭 빠트리지 않습니다. 이 또한 맨 위에 언급 했듯 나라를 막론하고 모두가 같은 마음일 것입니다.


머리띠

지난해에도 외손주 옷가지며 신발, 머리띠 등 많은 양의 선물을 준비하셔서 올핸 누누이 당부했답니다. 그나마 많이 간촐해진 선물이에요. 

마지막으로는 한국에 머무는 동안에 가족 누구라도 요긴하게 쓰거나 아니면 장인,장모님한테 요긴한 생활용품들입니다.

베트남 모자

베트남을 배경으로 한 영화를 단 한 편이라도 봤다면 누구라도 쉽게 알 수 있는 베트남 전통 모자예요.

가벼운 천으로 만든 모자가 많은데도 불구하고 꼭 들고 오셔서 사용한답니다. 저도 신기해서 몇 번 사용해봤지만, 모자와 닿은 이마 쪽이 간지러워 다시 천모자를 이용한다는..
굳이 베트남 모자만의 특징을 더 이야기하자면, 천으로 된 모자보다 무겁긴 해도 햇빛 차단 효과가 높아 훨씬 시원한 맛이 있고 비가 와도 머리가 젖을 일이 없습니다.
 
오랜 전통을 이어왔음에도 불구하고 비가 잦은 베트남에서 현재도 남녀노소 구분 없이 그 나라 사람들에게 사랑 받고 있는 이유가 거기에 있지 않나 싶어요. 그 외 값싸고 우수한 한국산 슬리퍼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딱딱한 베트남산 슬리퍼를 가지고 오셔서 신고 다닌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손님 2015.03.17 20:00

    안녕하세요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흥미로워서 다문화가족 폴더는 다 읽었네요 ^^
    아내 분 사다 마유미 닮았어요! 미인이셔요 ^^ 알콩달콩 즐겁게 사세요~~

  3. 공돌이 2015.03.17 21:11

    참으로 부모마음이란 국경을 초월하는 것 같습니다.
    예쁘게 길러준 따님과 행복하게 사시는 것이 베트남 부모님께도 효도하는 것입니다.
    한국에 부모님께도 잘 사시는 것이 효도하는 일인만큼 아내를 더 사랑하고 행복하게 사시기 바랍니다.

  4. 정숙희 2015.03.17 21:35

    그 먼길을 정성이 놀랍습니다. 부인 많이 사랑하실 테지만, 절대 울게 하지 말아요.
    먹고 싶어요. 베트남에 꼭한번 가 보고 싶습니다.

  5. たま 2015.03.17 21:37

    末長くお幸せに・・・

  6. TR 2015.03.17 21:51

    얼마전 동행이라는 프로그램을 보고 많이 힘들었었는데, 이 글을 보고 좀 위안을 찾습니다.
    괜한 오지랖이겠지만, 부디 서로 많이 아끼고 행복하시길 바랍니다.

  7. 한희경 2015.03.17 22:50

    장인 장모님에 사랑이 느껴지네요^^
    검은색 떡에 맛이 궁금해요 ㅋ
    타국생활하는 아내분 많이 사랑해주세요.

  8. 노워영 2015.03.17 23:43

    하노이 북쪽 뚜엔꽝(uwenquang)에서 2년반 지내다 왔습니다.
    장인,장모님께 잘 해드려야 하겠습니다.
    4~5년전에는 웅담즙을 낳이 챙겼었는데 ,요즘은 많이 힘들어요...

  9. 노워영 2015.03.17 23:43

    하노이 북쪽 뚜엔꽝(uwenquang)에서 2년반 지내다 왔습니다.
    장인,장모님께 잘 해드려야 하겠습니다.
    4~5년전에는 웅담즙을 낳이 챙겼었는데 ,요즘은 많이 힘들어요...

  10. 종칠 2015.03.18 08:01

    매월 처가엔 얼마를 보내는지요?

  11. 칠봉이 2015.03.18 08:03

    베트남은 개도국입니다.개도국이 우리나라처럼 되는데는 얼마안걸릴걸요. 20년이내로 한국에있는 베트남여성들 모두가 모국으로 돌아갈걸요..아님 매월 송금액을 많이 올려야겠지요...돈이 아니면 미첫다고 한국결혼하겠냐구요,,,울나라처럼 결혼못해서가 아니니 그나라에선,,,

    • 일베충박멸 2015.03.18 10:05

      그래서 50 다처묵고 아즉 골방에서 딸 잡고 있냐 쓔레기야

  12. 우리랑 2015.03.18 08:19

    부모님의 마음은 어느 나라나 정성이십니다. 저희 장모님도 너무 바리 바리 싸오셔서...아무튼 장인, 장모님께 잘해 드리셔야 겠습니다.

  13. ㅇㅇ 2015.03.18 09:13

    저도 외국에 있을때 어머니가 보내주시는 저런 소포들이 너무 반가웠지요 ㅎㅎ뭐 자취를 하더라도 어머니들은 꼭 저렇게 싸들고 자취하는 집까지 오시니...어머니들의 사랑과 마음은 정말 다 똑같은 거 같아요. 장모님 사랑에 배가 부르시겠어요^^ㅋㅋ

  14. 일베충박멸 2015.03.18 10:07

    장인. 장모님 사랑이 여기까지 느껴지네요~
    행복 하세요~^^

  15. 쪼쪼선생 2015.03.18 12:06 신고

    사탕수수 한입 깨물어보고 싶네요

  16. 에.. 2015.03.18 12:51

    어느나라나 자식을 멀리보낸 부모 마음은 같나 봅니다. ^^
    궁금힌게....사탕수수는 가공된 건가요? 생물로 받는건 금하는 걸로 아는데..

    • 도랑가재 2015.03.18 19:31 신고

      가공되지 않은 농산물입니다.
      제가 베트남을 두 번 다녀와 봤는데,
      생물도 통관이 되는 게 있고,
      안되는 게 있더군요.

      제가 입국 당시 압류 당한 씨 있는 과일이 있었어요.~

      지난 기억이니
      이런 질문은 직접 공항으로 알아보심이 좋을 듯 해요.~

  17. 초록이 2015.03.18 15:49

    부모님 마음은 국경을초월해 똑같은것 같아요
    다문화 가정의 어려움도많겠지만 서로믿고 사랑하셔서 행복한 가정 만들어 가시길 바래요^^*

  18. Cong Cherry 2015.03.18 18:07 신고

    부모마음은 다~ 같은가 봅니다.
    따듯함이 느껴져요~^^

  19. 과객 2015.03.18 18:10

    베트남은 덥고 습한 나라니까, 당연히 그 나라 전통음식들은 잘 상하지 않고 장기간 보관 가능한 방향으로 발전했겠죠... 그런데, 어떤 식으로 보존성을 높였는지는 굉장히 궁금하네요. 말리거나, 절이나요? 아니면 확 익혀버린다거나?

    그리고, 농산물 생물은 통관이 어려운 걸로 알고 있었는데, 심어서 번식시킬 수 없는 상태라면 통관시킬 수 있나 보네요?

    • 도랑가재 2015.03.18 19:23 신고

      제가 베트남을 다녀왔을 때,
      어떤 과일은 통과되고
      어떤 과일은 통관에 걸리더군요.

      그때 인천공항 세관이
      이런 씨 있는 과일은 안된다고 압수 당했어요.

      또한, 하노이 공항에선 분명 통과시켜 주었는데,
      입국에 걸리는 경우도 있구요.~

      이건 그쪽에 근무하시는 분들한테 여쭤보심이
      지당하실 것 같습니다.~

  20. 2015.03.19 01:28

    비밀댓글입니다

  21. nicole_ssj 2015.03.19 07:50 신고

    정말 다양하게 많네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