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고구마 모종을 하우스에 키우게 된 건 올해가 2회차입니다. 그 전에는 하우스 두 동에 수박을 키웠었어요. 수박이나 고구마 모종이나 하우스 농사 경험이 없던 저에겐 매우 서툴기 그지 없었습니다.
그런데,올핸 이상하게도 고구마 종순이 참 예쁘게도 자라주었어요. 가격이 싸든 비싸든 농사는 일단 잘되고 봐야 해서 가격을 떠나 일터로 가는 발걸음부터 가벼워집니다.



설날이 지나자마자 하우스에 묻었던 고구마 모종이 벌써 이렇게 좋아졌어요.현재 자르고 있는 줄은 두 번째 작업하는 곳이고 그 옆에 오른쪽 줄은 세 번째 손질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고구마 농사

엊그제까지만 해도 흐린 날이 이어져 하우스에서 작업하는 것이 수월했었어요.하지만,오늘은 뜨거운 열기를 고스란히 떠안아야 했답니다.


고구마 모종도 땅속에 묻어 놓은 고구마처럼 매우 얼뜨기 때문에 덥다고 해서 함부로 공기창을 열 수 없어요. 작업하는 사람이 최대한 견디는 방법이 고구마 모종한텐 더 좋거든요.


고구마 줄기

고구마 순은 열매의 머리쪽에서부터 나옵니다. 겨울철 보관만 잘 되었다면 보통 40~60개의 순이 땅을 헤치고 올라옵니다.


고구마 작업

당일 자른 고구마 순을 서늘한 창고로 옮겨 일일이 세어주어야 해요. 100개를 한 묶음으로 묶습니다. 저는 이것 때문에 노이로제가 걸렸어요. 고구마 순을 자를 땐 세지 않아도 되는데, 이상하게도 저도 모르게 자꾸 숫자를 세고 있더군요.

고구마 모순

고구마 종순이 잘 터지게 하기 위해선 무엇보다도 겨울철 관리가 중요한 것 같아요. 저는 지난 겨울 연탄 보일러를 사용해서 꾸준하게 14도 선에서 관리해왔어요. 한번은 20도가 넘어간 적이 있었는데, 그런 날이 며칠 지속되어도 별 상관 않고 연탄불을 평소처럼 아침저녁으로 갈아주었더니 얼마 지나지 않아 땅속에서 올라와야 할 순이 창고에서 무럭무럭 자라나더군요.

그리고 두 번째는 습도인 것 같아요. 따뜻하게만 관리하면 말라버리기 쉽기 때문에 습도계가 있는 온도계로 60~80프로의 습도를 유지 시켜 관리했었어요.

  1. 참교육 2015.04.19 13:22

    생명을 이태시키는 마술사... 누가 농사일을 함부로 볼 수 있겠습니까?
    저는 농민들의 삶 자체가 예술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이제부터 눈코뜰새없이 바쁘시게 됐습니다. 건강관리 잘 하십시오.

  2. *저녁노을* 2015.04.21 16:17 신고

    고구마순...
    모종이 되는군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