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을 맞아 그 많은 제사 음식들을 혼자 감당했던 아내, 모두가 출발했던 곳으로 되돌아간 후에는 긴 여운이 남을 목소리로 혼잣말을 내뱉습니다. "아,, 베트남 가서 쌀국수 먹고 싶다!"

입장을 바꿔보면 그 말이 얼마나 간절한지 알 수 있겠더라고요. 제가 베트남에서 생활해야 하는 입장이었다면 설 음식, 특히 고사리와 도라지가 밥 위에 얹어진 제삿밥과 귀하게 보관해두었던 송이를 찢어 넣은 탕국.. 얼마나 생각났겠어요? 

베트남 쌀국수


설 명절 기간이 끝나고 일상으로 돌아왔습니다. 아이들마저 각자 가야 할 곳으로 보내진 뒤에 라면 박스 크기의 종이 박스에 무언가 사 갖고 오는 아내, "그건 뭐야?" 물어봤더니 쌀국수 해 먹을 재료라고 했어요. 그리고는 집에 돌아와서 부엌에서 분주하게 움직이더니 덩그렇게 한 상을 차려왔습니다.

베트남 쌀국수


"당신은 못 먹을 거야!"
라고 말하는 아내,, 이유는 완전 베트남 식이라고 했어요. 그런데, 젓가락은 왜 두 개였을까요?


쌀국수 옆의 갖은 야채를 넣어 만들어 놓은 육수가 이번에는 베트남에서 해 먹던 방식과 똑같아 입맛이 안 맞을 거라 예상했었나 봐요.

베트남 쌀국수


"그래, 혼자 
많이 드세요!"
저도 별 관심 없이 분주했던 집안이 갑자기 텅 비어진 듯한 분위기를 이겨보기 위해 텔레비전 볼륨을 잔뜩 올렸어요. 하지만, 후루룩 들이켜는 소리에 가끔 시선이 쏠리긴 하더군요.

베트남 쌀국수


아내가 저더러 이 쌀국수는 못 먹을 거야 했던 것은 바로 국자 안의 육수 때문인데요, 베트남에 처음 갔을 때 식당에서 마주쳤던 톡 쏘는 듯한 향내와 본토의 맛이 강했기 때문이었어요.


베트남 쌀국수


베트남에 가서 며칠 굶고 나서는 마지 못해 먹기 시작했던 쌀국수였습니다. 그런 베트남 향토 내음이 진하게 묻어 나오는 쌀국수를 이번에 다시 차려 나왔던 아내한테 
"나도 한 그릇 먹어보자!" 자신 있게 대답하고는 한 그릇 싹 비워버렸지요. 

더 이상 굶어서는 안되겠다는 신념으로 먹었던 베트남 쌀국수였지만, 한국으로 돌아올 땐 그 맛에 어지간히 적응해있었던 걸 아직 까지 아내는 모르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1. *저녁노을* 2016.02.14 08:18 신고

    ㅎㅎ고향이 그리웠던가 봅니다.
    맛나게 드셨을 듯...

    잘 먹고 갑니다.

  2. 참교육 2016.02.14 08:41

    저도 저 쌀 국수는 구미에 안 맞던데요..ㅎㅎ
    전통문화 특히 음식문화도 예외가 아닌 것 가습나다.

  3. 뉴론♥ 2016.02.14 11:11 신고

    베트남 쌀국수는 집에서 먹어보았는데 난별석님은 집에서 드시네요
    잘보고 갑니다.

    • 도랑가재 2016.02.14 18:34 신고

      네, 가끔 집에서 해 먹을 때가 있는데
      이번에는 본토 향과 맛이었어요.^^

  4. 개발자와코더사이 2016.02.15 00:50 신고

    너무 맛있겠었요 ^^
    사모님께서 본토 칼국수를 해주시다니 너무 부럽습니다. ^^

  5. jshin86 2016.02.15 04:31 신고

    여기서도 베트남 음식이 아주 많이 유행하고 있어요.

    그 특유의 독한향은 좀 그렇지만. ..월남쌈은 아주 좋던데요.

    • 도랑가재 2016.02.15 07:33 신고

      쌀로 만들어진 국수는
      또 다른 매력이 있더라고요.

      이제는 그 톡 쏘는 듯한 향도 제법
      참을 만 합니다.^^

  6. SoulSky 2016.02.15 06:17 신고

    정말로 지인분들이 좋아하는 음식중에 하나가 베트남 쌀국수죠!! 저는 아직 그 맛을 모르겠습니다 ㅎㅎ

    • 도랑가재 2016.02.15 07:36 신고

      맛으로 시작하면 무리가 있을 듯 해요.
      어쩔 수 없는 환경에서 꾸준하게 먹어야 했던 것이
      훗날 적응이 쉽더군요.

  7. 공수래공수거 2016.02.15 12:22 신고

    쌀국수 육수에도 향채를 쓰는가 보군요
    저는 아직 향채를 극복못했습니다 ㅡ.ㅡ;;

    • 도랑가재 2016.02.16 07:11 신고

      베트남 가서 일주일 동안
      어쩔 수 없이 먹었던 게
      도움이 된 것 같아요.^^

  8. 새 날 2016.02.15 17:31 신고

    그래도 젓가락을 두 벌 준비해놓은 아내님의 마음 씀씀이가 매우 곱네요^^

  9. 프라우지니 2016.02.18 07:22 신고

    마눌의 마음입니다. 음식을 하면 항상 남편도 생각해서 2인분을 하게되는 마음!
    "안 먹겠다면 혼자 먹으면 되지!" 하는 마음이지만..그래도 같이 먹어주면 고맙죠.^^

    • 도랑가재 2016.02.18 07:41 신고

      2인분을 하게 되는 마음을
      미처 헤아려보지 못했어요.
      그래도 같이 먹어서 다행이었군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