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삿일은 대부분의 작물이 겹쳐지기 때문에 바쁠 땐 혼을 빼놓습니다. 5월 초의 농촌 일상이 여간 만만하지 않네요. 고추와 수박을 심고 나면 뒤이어 참깨와 콩, 벼농사까지 가면 갈수록 사면초가가 됩니다.

초석잠


뒤처지는 일손에 잠시 손을 놓고 짬을 내어 작물이 들어간 밭을 돌아보기로 했어요. 그동안 산짐승이 발자국을 얼마나 남겼는지 대비는 해야 하는지 보기 위해서요.

그러다가 만난 텃밭..
묵혀질 뻔했던 작은 평 수의 밭을 3월에 쬐금 부지런을 떨어 이것저것 심어 놓았던 밭인데.. 

초석잠


뭘 심었는지도 기억이 나지 않을 만큼 이게 뭔고 했었답니다.

"이게 뭔 나물이지?"

이런이런,,

올 초에 누님께서 한 움큼 심어보라고 보내주신 <초석잠>이었어요.

이렇게 대면하는 것이 처음이기도 했지만, 말로만 듣던 초석잠의 싹이 제가 상상했던 것과는 하늘과 땅 차이보다 컸기에 더욱 몰라봤답니다.

땅콩잎


그 옆 줄엔  땅콩도 배토해 놓은 흙을 뚫고 이렇게 싱싱한 잎을 내놓았네요. 땅콩잎도 가만히 들여다보면 원시적인, 태고적인 느낌이 물씬 풍기는 식물이에요. "안 그러면 말고!"요.



토란


그런데,,
또 하나 공룡시대에나 존재했을 법한 식물이 아랫텃밭에서 또 용솟음치며 올라오고 있었어요. 
외대궁에 곁가지 없이 잎 한 장 덜렁 세상에 나오는데, 그 잎은 너무 크고 우스꽝스럽게 까지 보입니다.

전 이 토란잎을 볼 때마다 코끼리 귀를 보는 듯해요.



토란잎


비가 내리자나요?

빗방울이 이 토란잎 위에 떨어지면 구슬이 되어 데굴데굴 굴러갑니다..

토란


기계도 오일이 없으면 마찰이 일어나는데..
이 토란잎은 태고적부터 윤활유를 멋드러지게 사용하는 법을 터득한 것 같습니다.

그런 기분을 짤막한 시간에 상상을 해봤어요. 언제 심었는지 깜빡했던 곳에 이렇게 재미있는 이야기가 만들어지고 즐거울 수가 있었습니다. 불과 5분도 머무르지 않고 자리를 떠났지만,,

하지만, 그 누구라도 실감해봤으면 좋겠어요.

  1. 참교육 2016.05.10 05:47 신고

    대량재배는 그래도 숨쉴 틈이라도 있는데... 이렇게 여러가지 심으면 더 손이 많이 가지 않나요?
    부지런도 하십니다.

  2. *저녁노을* 2016.05.10 06:04 신고

    뽀족하게 땅을 뚫고 나오는 싹을 보면 신기하지요.ㅎㅎ

  3. 공수래공수거 2016.05.10 09:30 신고

    시인의 감성이 느껴집니다^^

  4. 농사일도 회사일처럼 만만치 않겠어요 ㅠㅠ

  5. 광제 2016.05.11 11:00 신고

    잘보고 갑니다^^
    힘내십시오~~^^

  6. 즐거운 검소씨 2016.05.12 05:27 신고

    다른 건 몰라도 토란대는 알겠어요. 어렸을 때, 할머니가 화분에다 몇 개 심어놓으셨거든요.^^ 제가 토란국을 참 좋아하는데, 그거 먹어본지 한 10년은 넘은 것 같네요.ㅠ

  7. 라오니스 2016.05.12 08:53 신고

    요즘 막 뜨고 있는 초석잠도 자라고 있군요 ..
    토란대에 관한 말씀은 한 편의 시입니다 ..
    이 아이들이 무럭무럭 쑥쑥 자랄 수 있기를 응원합니다 .. ^^

  8. IT세레스 2016.05.13 03:00 신고

    힘내세요.!
    힘들지만 자라나는 싹을 보면 항상 신비롭습니다.

  9. Deborah 2016.05.18 11:56 신고

    오...이런 재미로 채소를 가꾸나 봅니다. 물론 농사이지만, 어린시절 아버님이 가꾸시던 야채들과 곡식이 생각나요. 그 당시는 왜 그러니 그런 농사일이 싫었던지 모르겠네요. 지금은 그래도 그때가 좋았던것 같습니다. 그때는 고민도 없었죠. 그냥 하루 밥먹고 일하는게 일이였으닌까요.

  10. 하누리 2016.05.19 10:34

    잘 지내셨어요?
    농번기라서 많이 바쁘시죠
    저는 직장 옮기고 이래 저래 적응하느라 바쁘고
    가족들과 여행다니느라 즐거운 나날이었습니다.
    블로그 인사 다닐 시간도 없이 보냈네요..
    더위에 건강 조심하시고 언제나 행복하세요 ^^

  11. 2016.06.24 05:32

    비밀댓글입니다

  12. 비키니짐(VKNY GYM) 2016.06.24 11:11 신고

    저도 어렸을적에 농사 많이 지어봤는데, 이제는 서울에서 사는지라. ㅎㅎ
    저도 이번주는 고향가서 일손좀 도와드리고 올라오려고 합니다.
    잘 보고갑니다.

  13. 2016.06.29 11:55

    비밀댓글입니다

  14. 김치앤치즈 2016.07.02 05:30 신고

    씨앗이 싹을 티워 저렇게 땅을 뚫고 나오는 것을 보면, 정말 신기하기도 하고 동시에 자연의 위대한 힘이 느껴집니다.
    농사 지을 때 잘 자라는 작물만큼 위로가 되는 것이 없을 것 같습니다.
    아무쪼록 모든 농작물이 무사히 잘 자라기를 바랍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