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막바지 추위일까요, 오늘 아침 기온도 영하 12도를 가리키고 있네요. 그런데, 날씨 정보를 찾아보면 뉴스 정보와 저희 집 마당에 세워둔 차가 가리키고 있는 온도와는 하늘과 땅만큼 큰 차이를 보이네요. 우리나라의 온도계는 아마도 보일러실에 있나 봐요.ㅋ

하이퐁 날씨


베트남은 우리나라보다 나라가 더 길쭉해서 남부와 북부의 기온 차가 심할 것 같아 제가 관심을 가지고 있는 하이퐁 지역의 날씨를 훑어봤어요. 보통 아침 기온이 영상 18도에서 한낮 최고 기온이 20도 안팎이네요. 2월에 접어든 베트남 하이퐁에서의 생활은 그야말로 별천지일 것 같습니다. 

하이퐁 못자리


그래서일까요, 오늘 아침에 아내의 핸드폰에선 아내의 친정 올케로부터 몇 장의 사진이 전송되어 왔어요. 지난 11월 말까지 처갓집에 있을 때만 해도 논이 허허벌판이었는데, 벌써 못자리에서 모가 파랗게 올라와 있더군요.


볍씨뿌리기


논 한쪽에 못자리를 할 터를 만들고 물을 대고 볍씨를 뿌렸겠죠. 또 그 중에 한 곳엔 비닐이 모자라서 설치를 안 한 건지 볍씨를 뿌리고 자연 상태에 놔둔 모습입니다. 한국처럼 보온이 안되면 얼어 죽고 하는 그런 상태는 아닌 것 같아요. 비닐 속보다 더디지만 싹이 노랗게 올라오고 있자나요?^^


모


베트남 하이퐁에서 논 농사는 이렇게 시작되고 있는 듯합니다. 그런데, 좀 이상하지 않나요?



이양기 판에 볍씨를 뿌려야 논에 심을 때 옮길 수 있어 쉬울 텐데, 논 바닥에 그냥 볍씨를 뿌려 놓았어요. 


못자리 준비


무얼 하고 있는 모습일까요?
못자리할 터를 다듬고 볍씨를 뿌린 후 물을 대고 있는 모습이에요.


논에 물데기


양수기로 돌리거나 도랑물을 따서 논에 대는 것만 보다가, 그 큰 못자리에 사람 손으로 물을 떠 넣는 모습이 신기하게 다가왔습니다.

베트남 못자리


포스트 작성 중에 또 사진이 전송되어 와서 함께 올려봐요. 이번엔 처갓집의 못자리 풍경이 아니라 마을 전체가 못자리를 한 모습이네요.

못자리


논에 심을 때 어떻게 떼려고 맨 바닥에 심었는지 몰라요.

우리나라보다 아랫쪽에 위치한 베트남 하이퐁에선 벌써 마을 전체가 못자리를 한 모습이지만, 우리나라는 앞으로도 세 달을 더 기다려야 볼 수 있는 풍경입니다.^^

  1. 참교육 2017.02.02 19:28 신고

    봄이 기다려지는 풍경입니다. 이제 우리도 한달만 지나면 이런 모습을 볼 수 있겠네요..

  2. *저녁노을* 2017.02.03 05:37 신고

    일찍 시작되는 논농사이네요.
    볍씨..우리 어릴땐 논에 그냥 뿌렸는데....
    손으로 쪄서...묶어 던지고...그랬어요.ㅎㅎ
    어릴때 생각나는걸요

  3. 공수래공수거 2017.02.04 08:03 신고

    오늘이 입춘이로군요
    저녁에 비소식이 있습니다
    "입춘 대길 건양다경" 하시옵소서^^

  4. 2017.02.22 21:27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