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도 은수가 두 살 때였을 겁니다. 그래봤자 작년이지만,,,,,ㅎ
저희 면소재지에는 도롯가에  수박작목반을 상징하는 큼지막한 수박 모형물이 있는데, 그곳을 지날 때면 은수는 늘 "수박, 수박" 말하곤 했습니다.

"아빠가 내년에 수박농사 잘 지어서 수박 많이 줄께!~~^^"  그렇게 대답하곤 했지요. 다른 한편으론 수박 모형물을 보기 전에 그곳에 가까워지면 먼저 수박이라고 말한다는 것이 신통하기도 했구요.

해가 바뀌어 은수가 세 살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한 달,한 달이 왜 이렇게 빠른지 곧 유턴하는 유월이 되었습니다.

아직 은수에게 익은 수박을 주기에는 조금 더 버텨야 합니다. 
하우스에서 작업하다가 미처 발견하지 못해, 따내지 못했던 수박이 은수 머리만큼 커져 있어서 갑자기 은수 생각이 났습니다. "이 녀석 일년 내내 수박노래 부르곤 했었는데 이거 보면 신기해 하겠지?^^"

못 쓰는 수박을 따는데도 갑자기 웃음이 귀에 걸렸습니다. 그리고 집으로 가져갔어요. 장모님과 둘이서 엄마아빠를 기다리던 은수가, 아빠가 들고 들어간 수박에 생전 듣도 보도 못한 춤을 추기 시작했어요.
"은수야, 수박 봐라!~~~ㅎㅎ"
그랬더니,,

수박

수박을 가까이 두고 반원을 그리며 왈츠 같기도 하고, 탱고 같기도 하고,,,,

이상한 춤을 추기 시작했어요.ㅎ 

은수


수박

이상하다 싶어 두 장의 사진을 겨우 찍은 직후,,
스텝이 빨라지기 시작하더니,,,
저 부엌까지 스텝을 재빠르게 옮기더니 휑 돌아섭니다.

수박

가까이 와서도 몸의 율동이 멈추지 않았어요.

이번엔 좀 코믹했어요.
아빠의 머릿속에는 아프리카 추장이 생각났거든요.

수박

은수 혼자만의 수박맞이 춤이 끝났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환희에 찬 표정으로 수박의 외피를 감상하기 시작했어요.ㅎ

수박

만져보기도 하고...ㅋ

딸

들어보기도 합니다.

수박

생기다 만 수박인데도 은수가 들기엔 벅차 보였어요.

은수

한번 들어보더니 아니다싶었는지 무릎위에 올려놓더라구요.^^

수박

무릎은 안 아픈지 한참 동안 저렇게 가지고 놉니다.

수박

속이 어떻게 생겼는지 텔레비전으로 봤으면 몰라도 아직 실물로는 보지 못한 은수입니다.

  1. 몽실아빠 2012.06.20 09:18

    은수는 수박의 어떠한 것이 좋은걸까요? ㅋ

    • 도랑가재 2012.06.20 20:36 신고

      속을 열지 않아도 아는듯 했습니다.ㅎ
      아마도 빨간 살을 먹고싶어 했겠지요.ㅎ

  2. 고양이두마리 2012.06.20 10:15

    저렇게 격한 세레모니 뒤에 수박을 휙 겉어 차거나
    들어올려 던져버리는 건 아닌가 조마조마~~^^
    저게 맛 있다는 걸 정말 알고 있는 것 같아요

    • 도랑가재 2012.06.20 20:37 신고

      맛있는 것이라고 판단했는지,
      데굴데굴 굴리거나 험하게 다루지 않더라구요.ㅎ

  3. 모닝뷰 2012.06.20 15:08

    애들은 작은 거에도 잘 웃고 순수하고 천진하고 그렇지요.
    공처럼 동글동글한 수박이 맛까지 시원하고 달달하니까
    더 좋아하는 것 같기도 하네요.ㅎㅎ

  4. 하누리 2012.06.20 16:49

    작은것에도 잘 웃고, 저래 좋아하는 모습을 보니 귀엽습니다.
    달콤함을 아는 것일까요~~

    커가는 모습을 옆에서 지켜보는 재미도 솔솔합니다.
    남은 오후 시간도 더위와 싸워서 이기시구요, 홧팅 하세요 ^^

    • 도랑가재 2012.06.20 20:41 신고

      제가 지은 하우스 수박이 빨리 익어서
      은수한테 맛보여주고 싶어요.ㅎ

      아직 20일은 있어야 할텐데...

      요즘 너무 가물어서 걱정이 짙어갔는데,
      또 없던 비가 만들어졌네요.
      아침까지 대지를 푹 적셔주었으면 하는 바램이에요.^^

    • 하 누리 2012.06.24 20:26 신고

      날도 더운데 주말 잘 보내셨을까요?
      저만 다니는거 같아 죄송하네요..
      한창 시골은 바쁠텐대, 저희도 시댁 내려가봐야 하는데
      남편이 자꾸만 안가려고 해요..
      이럴때는 아내가 욕먹는데 말이죠..ㅎ
      저는 오늘 푹 쉬었답니다.
      어찌나 잠을 많이 잤는지요.. 하루가 다 가버렸네요..
      주말 밤 마무리 잘하시구요, 행복한 저녁시간 보내세요 ^^ 살짜기 댕겨 갑니다.^^

  5. [재호아빠] 2012.06.20 23:21 신고

    은수의 댄스 댄스 잘보고 갑니다. 얼른 아빠의 수박 맛을 봐야 할텐데요....
    비가 살살 그리고 꾸준히 필요한만큼만 와줬으면 합니다...^^

  6. 퍼피용 2012.06.21 02:22 신고

    신나는 은수의 댄스가 기분을 좋게 하네요 ㅎㅎㅎ
    얼마나 좋았으면 ㅎㅎㅎ 어서 수박을 쪼개 주시어요!! ㅎㅎㅎㅎ

  7. Zoom-in 2012.06.21 13:12 신고

    수박 댄스인가요?ㅎㅎ 동영상으로 봤으면 재미있었을텐데 아쉬워요.
    은수야~ 수박 먹고 무럭무럭 자라거라~

  8. 부지깽이 2012.06.28 11:37 신고

    먹지 못할 수박이란 걸 아나봐요, 먹으려고 하는 것 같지 않네요. ^^
    역시 은수는 농부의 딸! ^^

  9. 대한모 황효순 2012.06.28 14:49 신고

    ㅎㅎ똑똑한 은수~~
    먹을껀 애나 어른이나
    다다 좋아라 하지요.
    본능적으로.ㅎㅎ

  10. 모닝뷰 2012.07.03 16:15

    요즘 어찌 지내시는지 궁금하네요.
    혹시 농사철이라 바쁠 시기여서 그런건가요?
    별일 아니면 좋겠네요. ^^

    • 도랑가재 2012.07.11 07:47 신고

      ㅎㅎ
      별일이 있겠습니까?ㅎ
      수박농사가 여럿사람 잡더라구요.ㄷㄷㅋ
      그동안 쌓인 댓글들 훑어보고 곧
      찾아뵙겠습니다.^^

  11. 2012.07.05 11:42

    비밀댓글입니다

  12. 하 누리 2012.07.06 23:17 신고

    잘 지내시지요?
    은수사진이 안올라 와서 궁금해서 들렸다 갑니다.
    은수가 어디가 아픈가요?
    농번기라 바쁘셔서 그런거면 좋겠네요, 아무쪼록 건강하시구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도랑가재 2012.07.11 07:45 신고

      ㅎㅎ
      그동안 잘 지내셨지요?^^

      저희도 별일없이 잘 지내고 있어요.ㅎ
      다만 그동안 너무 바쁜데다 녹초가 되어
      집에 돌아오다 보니, 컴터 켤 엄두가 안났어요.ㅎ

      간만에 블로그 들어오니 낯설어 보입니다.ㅋ
      조금씩 조금씩 친숙해지면 예전처럼 포스팅하고 그럴거에요.^^
      파이팅!!^^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