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들어 은수가 부쩍 탐 내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은수엄마의 화장품인데요, 그러다 보니 가끔 은수엄마와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해요. 이제는 화장품의 뚜껑을 누구의 도움 없이도 맘대로 열 수가 있기 때문에 자칫 다 쏟기도 하고요....

얼마 전에도 입술에 바르는 루즈를 갖고 놀다가 똑 부러뜨려 놓아서 은수엄마 화가 단단히 났었는데 말이죠.

은수

부엌에서 어떻게 알았는지 "은수아빠, 은수 화장품 못 만지게 해!" 당부를 합니다.

"응,알았어!" 
그리곤 컴퓨터를 하다 말고 잠깐씩 은수 뭐하나 고개를 살짝 돌려봅니다.

은수

뭐 별일 있겠나 싶어 방심하면 어느새 또 화장품을 만지작거리더군요.

"은수야, 엄마 화장품 만지면 안 돼!~~"

은수

하지만, 들은 척도 안 해요.

딸

아내는 그런 남편이 못미더웠는지 가끔 와보고는 은수를 단단히 말려 놓고 갑니다.



"알았어,,,잘 볼 테니까 걱정 마!" 

은수

이런,이런....
꼭 이럴 때 걸린다지요.. 
이제 막 꺼냈을 뿐이고...
이제 막 돌아봤을 뿐이고...
다만, 딱 걸렸을 뿐이고....

은수

은수, 엄마한테 혼쭐이 났드랬죠.
불똥이 저한테도 튀었구요.

그래도 이런 일이 매일 일어나는 일이 아니라 다행이지요.^^

  1. 용용 2013.01.01 19:27

    ㅎㅎ 너무 귀엽네요 딸아이라 화장품에 관심이 많나봐요
    다행히 울 집엔 화장품엔 전혀 관심없는 애라 화장품이 망가질 일은 없지만..
    그래도 요런 이쁜 딸이 있음 좋겟어요.ㅋㅋ

    • 도랑가재 2013.01.01 22:07 신고

      엄마랑 옥신각신 할 때는 지켜보는 저도
      배꼽이 빠질만큼 웃기기도 해요..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