몹시 뜨거웠던 8월 초, 수박 작업을 함께했던 다섯 가정에서 아이들을 데리고 울진의 작은 해수욕장을 찾았습니다. 텔레비전에 바다가 나오면 "아빠, 저기 고래 있어?"라고 늘 묻곤 했던 은수가 실제 바다를 보자 또 묻습니다. "응! 바다엔 커어~~다란 고래가 있단다.^^"

은수

방금 막 도착했어요. 
여장을 풀기 바쁘게 아이들의 엄마는 준비해온 수영복을 꺼내고 아빠들은 튜브에 바람을 넣기 시작했지요. 바람 넣는 기계를 아무도 준비해오지 않아서 눈알이 빠지는 줄 알았습니다.

은수

"은수야, 수영 잘해야 돼?"

"네!~~~"
아주 씩씩하게 대답하더군요. 은수엄마는 자외선차단제를 발라주고 있어요.

은수

씩씩하게 걸어오던 은수가 고통을 호소합니다.

백사장이 뜨거워서 안겨 와야 했지요.

딸

허걱,,,,아슬하다, 은수야....

바다

드디어 바닷물에 입수...

하지만, 눈이 큰 은수는 겁이 많았어요. 작은 파도에도 놀라곤 했습니다.
결국 오래 버티지 못하고 물 밖으로 나왔지요.

다른 아이들처럼 놀지 못한 탓에 아빠는 많이 속상했습니다.
"은수는 바다를 무서워하니깐 내년부턴 바다에 오지 말자?^^"
그랬더니, "아니,아니!~~~~~~~~~~~"
소리를 지르더군요.

은수

이웃집의 동갑내기 친구예요.

오랜 시간이 흘러 은수가 이 사진을 다시 본다면 어떤 기분이 들까요?^^

은수

아!~~~

제 딸이라서 자랑하고 싶지 않지만 날아갈 것 같은 이런 포즈는 정말 환상적입니다.^^

은수

은수가 초등학교 갈 때쯤이면 큰언니 역할을 해 줄 두 꼬마 숙녀분들!~~

딸

제가 어렸을 땐 카메라 앞에 서면 쫄아서 얼굴이 굳고 차렷 자세 밖에 하지 못했는데..ㅋ



은수가 사진 찍을 때 만큼은 아빠와 너무 대조적입니다.^^


은수

다양한 포즈를 친절하게 표현해주는 덕분에 한 장 더 살려봅니다.^^~~

세상 밖으로 나와서 모험을 즐기는 네 살 딸 옆에 아빠란 이름으로 함께할 수 있어서 행복했던 여름날의 추억이었습니다.~~



  1. 포장지기 2013.09.24 08:18

    은수의 지난 여름 바다....
    즐거움과 행복감이 묻어나는 이미 추억이 되어버린 사진 ...
    잘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 고양이두마리 2013.09.24 10:15 신고

    은수양 흘러내린 어깨끈, 호모나~ 섹시해유~~ ㅎㅎ

    • 도랑가재 2013.09.24 12:41 신고

      ㅎㅎ
      올릴까말까 했던 그런 사진이에요.
      이 다음에 은수가 그 사진을 보고
      아빠 미워!~~할까봐요.^^

    • 고양이두마리 2013.09.24 12:51 신고

      아이고 이 때 아니면 은수 벗은 어깨를 언제 보겠어요
      잘 올리신 거예요~

  3. 하 누리 2013.09.24 13:10 신고

    포즈를 잘 취하네요 기질이 있어요..
    은수의 활짝 웃는 미소가 아름다워요 ~~^^

  4. *저녁노을* 2013.09.24 16:00 신고

    귀여운 은수....많이 자랐꾼요.ㅎㅎ

    • 도랑가재 2013.09.24 19:30 신고

      헛,
      진작에 찾아뵈었어야하는뎅,,
      글올리는 것도 빡세서요.ㅎㅎ

      댓글이 노가다성이 있어서 조용조용하게 넘어가고 있었는뎅,
      반가운 노을님 뵈니 넘 죄송해지네요.^^

  5. 2013.11.27 12:57

    비밀댓글입니다

    • 도랑가재 2013.12.14 19:19 신고

      하루이틀 블로그를 방치하다보니
      어찌 긴 시간 비워두게 되었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