뽀로로와 타요, 추추 같은 에니메이션만 볼 줄 알았던 은수가 동화책 한가득 들고 와서는 읽어 달라고 제 앞에 탁 내려놓았습니다. 다행히 두꺼운 책이 아니라서 짧은 시간에 다 읽어 줄 수가 있었어요. 그랬더니 방에 들어가서 또 들고 나옵니다.

허걱!..(갠히 재미있게 읽어 주었나 보다! ㅠ)


"은수야, 엄마한테 읽어 달라고 하렴!~~" 

싫다고 하는 아내, 저 보고 계속 읽어 주라는 걸, "나도 이젠 더 이상 못 읽어!~~"고집을 피웠더니 결국 동화책이 아내의 손에 들렸습니다.

동화책

와이프는 한국 생활이 5년째 접어들었지만 선생님을 통한 한국어 공부는 2년 밖에 하지 못했어요. 나머지 3년은 남편과 이웃 분들의 대화를 통해 귀동냥으로 배운 것이 전부입니다.


한글을 갓 깨우친 초등학생 수준(저 어릴 때의 기준)으로, 더듬 더듬 읽기 시작했어요.
옆에서 듣고 있자니 웃음이 흘러나왔는데 우리 은수는 어떤 반응을 보이는지 딸의 표정을 훔쳐봤습니다.




아빠가 동화책을 읽어 줄 땐 눈빛이 초롱초롱 빛나던 딸이 엄마가 읽어 줄 땐 시큰둥한 표정으로 지켜보다가 동화책을 다시 돌려받고 저한테 왔어요.

"아빠가 읽어 줘!"

"싫어! 엄마한테 계속 읽어 달라고 해!"
"엄마 재미없어!"ㄷㄷ


사실 제 딸은 다섯 살이라서 동화책의 글자를 그대로 읽어 주면 지루해 합니다. 글자는 눈으로만 읽고 아이한테는 머릿속에서 완성된 그림을 이야기해 주어야 재밌어 하지요. 

위에 사진에 있는 것을 예로 들자면,


(과장된 어투로) "도깨비가 벽장 속에 숨어 있어요!~~"

"왜?"
(놀래를 강조하며) "할아버지, 할머니 놀래 주려고.."
"왜?"
(그렇다는 듯이) "도깨비는 장난을 좋아하니깐..."

은수가 궁금한 부분은 <왜?> 이렇게 묻는데, 그걸 대답해 주어야 다음 이야기를 이어 나갈 수 있습니다.

다시..

할아버지께서, (놀란 어투로) "너 누구냐?" 물었어요.
"왜?"
(도깨비는 원래 장난꾸러기인 마냥) "도깨비가 장난치니깐..."

"도깨비처럼 은수도 할머니, 할아버지한테 장난치면 안 되겠지?"
"네!~"
그럼, 다음 장으로 넘깁니다.

뭐 이런 식으로 읽어 주니, 아이도 깊이 빠져들어요.^^

글을 쓰다 보니 제 자랑글이 되고 말았네요.ㄷ

동화책은 글자 전달이 아닌, 아이의 눈높이에서 놀이 형식으로 읽어 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게 하면 글자를 읽어 주는 것보다 훨씬 재미있게 이야기를 전달해 줄 수 있어요.^^

  1. 저녁노을 2014.02.17 08:02

    눈높이에 맞춰. 읽어주시는군요ㅎㅎ

    얼른 엄마도...잘 읽어주길 바래봅니다.

    행복하세요

    • 도랑가재 2014.02.17 08:07 신고

      아무래도
      유치원가는게
      더 빠를 것 같습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 비너스 2014.02.17 10:29

    ㅎㅎㅎ 질문 많은 은수가 더욱더 풍부한 세계를 누리게 되길 바랍니다^^

  3. 자칼타 2014.02.17 11:01

    있는 그대로 읽는 것 보다는...
    마음으로 느낄 수 있게 전달을 해 주는게 중요한 거군요..^^

  4. Q의 성공 2014.02.17 11:25

    행복이 느껴지는 순간이네요~ ^^
    웃음 가득한 한 주가 되세요~

  5. +요롱이+ 2014.02.17 12:16 신고

    행복함이 느껴져서 너무너무 좋은걸요^^
    잘 보구 갑니닷!

  6. 한석규 2014.02.17 15:01

    잘 보고 갑니다^^
    주말을 푹 쉬어서 그런지 월요일이 반갑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한주를 시작하는 월요일 힘차게 시작해야겠죠^^ 즐겁고 행복한 오후와 한주 보내세요^^

  7. 회색도서관 2014.02.17 16:37 신고

    책 읽어 주는 것이 좋다는 것을 알면서도, 꾸준하게 되지가 않더라구요. ㅠ.ㅠ 잘 보고 추천 드리고 갑니다~

    • 도랑가재 2014.02.17 19:29 신고

      책은 아무리 읽어도 과하지 않는
      세상의 몇 안 되는 품목 중에 하나인 것을 알면서도,
      저 또한 자주 읽어 주게 되면,
      스트레스 받더군요.

      읽어 주는 횟수가 중요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한번의 기회가 왔을 때, 아이의 눈높이로 재미있게 전달해 주시면 좋은 효과 있을거에요.^^~

  8. 탐선골 김영길 2014.02.17 22:36

    정말 자상하고 행복한 아빠네요.
    멋쟁이십니다.
    근데 동화책 읽어주다 보면 끝이 안난다는...
    경험담입니다.

    참 제가 오픈 캐스트 발행했는데 가끔 은수네 것도 링크 한번씩 걸어보겠습니다.

    • 도랑가재 2014.02.17 23:06 신고

      끝이 안 난다는 말씀 공감합니다.
      어거지로 끝내야지요.ㅎ

      네이버 오픈 캐스트에 관해선
      공지로 올리려고도 했는데,
      누가 보려나 싶어 그냥 있었어요.

      제 블로그의 모든 글은
      네이버 오픈캐스트에 관한 한
      자유롭게 가져가시기 바랍니다.^^
      추가로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네요.^^~

  9. 굄돌* 2014.02.17 22:47 신고

    ㅎㅎ
    아이들도 누가 재밌게 읽는지 다 알거든요.
    우리 아이들 어릴 때 생각나서
    싱긋이 웃었네요.
    저는 구연동화를 따로 공부했었기 때문에
    실감나게 읽는데
    남편은 대충 읽으니 영 재미가 없지요.
    아빠한테 읽어달라고 해, 라고 하면
    시무룩해지던 아이들의 얼굴이 떠올랐어요.

    • 도랑가재 2014.02.17 23:11 신고

      아핫..
      시간과 공간이 달라도
      결국 사람 사는 모습은
      드러내 보면,
      다 비슷하군요.^^

      그래도 제 글 때문에
      한번 웃고 가시니,
      넘 기분 좋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