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2014년의 마지막 달에 도착했군요.~
1년 동안 마신 일회용 커피의 숫자가 만만치 않게 느껴져요. 
그래서 올해도 준비해봤습니다. 커피와 함께 다음 한해를 책임져 줄 오미자차 만들기!

오미자

9월 달에 담근 오미자예요. 1:1로 담은 설탕이 아직도 다 녹지 않았어요.
뒤늦게 생각이 나서 꺼냈더니 이 모양!~~~

오미자

설탕이 녹으라고 뒤집어줘도 금방 녹지 않더군요.



이렇게 한동안 뒤집어 놓아야 하겠지만..

오미자

뚜껑의 손잡이 부분에서 오미자가 술술 새버리는 탓에 뚜껑을 열고 일일이 저어주어야 했다는..


오미자

10L짜리 큰 용기를 만원 정도에 사와 새것이라고 방심했던 게 실수..
잘 기억해 놨다가 다시 써먹을 땐 꼭꼭 밀봉해야겠어요.~

  1. 드림 사랑 2014.12.01 12:47 신고

    맛있어 보여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