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과 1월은 연중행사가 많아서 저에겐 1년 중에 식당을 가장 많이 찾게 되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또 식당에 가게 되면 한번쯤은 이용하고 가는 것이 식당에 딸린 화장실이 아닐까 싶어요.

새해 들어 첫 모임에 나갔을 때의 일입니다. 영주 경북전문대학 강 건너편에 있는 단체 모임이 가능한 오리요리 전문식당인데, 식당으로 들어서자마자 급한(?) 나머지 화장실부터 찾았어요.

공중화장실

이곳 식당도 여느 식당과 다를 바 없이 깔끔하게 청소해 놓고 손님을 맞이하고 있더군요. 

화장실

하지만, 화장실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서자, 가곡과 같이 느리지만 편안한 음악이 귀를 쩡쩡 울릴 정도로 크게 울려 퍼지고 있었어요. 어째서 이 식당의 주인은 음악을 이렇게 크게 틀어 놓았을까 싶을 정도로 볼륨이 꽤 높이 설정되어 있더라는...



일행이랑 함께 화장실에 들어갔는데, 서로 간의 대화를 알아듣기 위해 평소보다 톤을 올려야 할 정도였답니다. 어디에 스피커가 설치되었는지 호기심에서 찾아보았는데, 처음엔 스피커를 찾느라 한참을 헤맸어요. 파란색 원 안의 것을 보고 공기청정기로 오인하는 바람에요.

만약에 빠르고 경쾌한 음악이 흘러나왔다면 나이트클럽이나 다를 바가 없지 싶었습니다. 하지만, 화장실을 이용하고 나서야 이해가 갔습니다. 사장님의 배려가 담겨져 있었다는 것을..

손님들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장소이다 보니 가끔 마음 편하게 볼일(?)을 볼 수 없을 때가 생기기도 합니다. 화장실을 이용하는 손님들이 불편해 하지 않도록, 다른 손님들의 출입에도 신경이 덜 쓰이도록 하기 위해 볼륨은 높지만, 시끄럽지 않은 조용한 음악으로 이곳을 찾은 손님들의 마음을 편안하게 만들어주고 있었어요.

저한테는 이런 작은 배려 하나가 음식점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인 미각의 기준에도 영향을 끼쳤던 하루였어요. 

작은 배려 만으로도 상대를 녹일 수 있다는 것!
생활에 녹여내도 좋을 듯 합니다.

  1. *저녁노을* 2015.01.16 05:50 신고

    화장실에까지..신경쓰고 있는 것 같아
    좋아 보입니다.ㅎㅎ

    잘 보고 갑니다.

  2. 민경아빠 2015.01.16 13:20 신고

    아... 음악이 시끄러운데 왜 가장 편안하게 느끼셨을까...? 라고 생각했는데, 그런 이유가 있었군요.

    어떤 화장실은 중요한 순간(?)에 단추를 누르면 새소리, 시냇물소리 등등 이용자가 숨기고 싶은 소리를 가려줄 소리가 나온다고 하더군요.
    주로 여자화장실에 있다고들 하던데, 그래서인지 전 아직까지 한번도 못봤네요. ^^

  3. 伏久者 2015.01.16 13:42 신고

    야외로 나가면 자주 사용하는 화장실내에는 잔잔한 음악이 흐르는데..
    볼륨상태도 차분하게 가라앉는 정도이고,곡의 레퍼토리도 세미크래식한 멜로디가 나오더군요.
    그런데 목청을 높여야 대화가 가능할 정도면 음이 약간은 높은 것이 아닐까요?

    • 도랑가재 2015.01.16 13:48 신고

      네, 보통은 잔잔한 음악이 조용하게 들려야 하는데,
      너무 크게 켜 놓아서 볼륨조절을 잘못한 줄 알았어요.첨엔..
      근데, 가만히 있다 보니
      그 볼륨 덕분에 마음이 편해졌던 순간을
      풀어봤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