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황새는 우리나라에서 좀체 만나보기 힘든 희귀종으로 천연기념물 제 200호로 지정되어 있어요. 1900년 이래 1963년 3월에 경북 안동군 도산면 가송동 일대에서 유일한 번식지가 알려진 이후, 2년 뒤인 1965년 6월 부화한 새끼 두 마리를 확인했지만, 그마저도 사람으로부터 피해를 입고 자취를 감추고 말았습니다. 그로부터 시간이 흘러 1983~84년 함경북도 무산군에서 번식기 동안 한 쌍이 발견되었지만, 둥지는 결국 확인하지 못한 상태였다고 하네요.

한반도에서는 1979년 대성동 자유의 마을에서 북한 지역을 왕래하는 먹황새 한 마리를 시작으로 해에 따라 한 마리의 개체 정도가
 한반도에 가끔 모습을 보일 정도로 매우 희귀한 야생 조류입니다.

그런 희귀종을 오늘 제가 목격했습니다. 이른 아침 서리가 사뿐히 내려앉아 있는 내성천 지류에 발을 디뎌 놓고 긴 부리로 물속의 무엇인가를 연신 입 속으로 가져가고 있었습니다.

먹황새


차에서 내려 문을 닫으니까 경계를 품고 있던 먹황새가 이내 날개짓을 시작했어요. 거리는 먹황새로부터 불과 2~30여 미터의 거리.. 차를 세우지 않고 그냥 지나쳤더라면 아마도 그 자리에 그대로 있었을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먹황새


지난 10월 달에도 모래 알갱이들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이 내성천에서 조용히 여가를 보내고 있던 먹황새를 목격한 적이 있었어요. 그때는 너무 멀리 떨어져 있어서 사진 찍는 것을 포기하고 다음을 기약했는데, 오늘에 와서 딱 그런 날이 찾아왔습니다.
 

먹황새


지금껏 이 먹황새를 본 것도 손가락에 꼽을 정도지만, 이렇게 가까이에서 또 사진으로 확대해서 자세히 볼 수 있었던 것도 처음이었어요.

먹황새


날개를 쭉 펴고 그 큰 몸을 공중으로 띄워 물 흐르는 쪽을 따라 다리 아래 방향으로 내려가기 시작했습니다.

먹황새


차에서 내리기가 무섭게 날개짓을 하며 날기 시작했기 때문에 카메라 셋팅이고 뭐고 정신이 없었습니다. 그저 날아가고 있는 먹황새를 제 카메라 뷰파인더에서 놓치지 않으려고만 했지요. 오늘이 아니면 언제 이런 기회가 또 오겠어요?

먹황새


제가 서있는 다리 밑을 통과해서 아래쪽으로 훌훌 날아가는 모습입니다. 조금만 더 시간을 주고 날아 갈 것이지.. 아쉬움이 크게 다가오는 순간이었어요.

천연기념물200호


"너 어디까지 날아갈 거야?"
제 마음 같아선 거기에서 멈추라고 소리 지르고 싶었어요. 

먹황새


아무튼 부드러운 날개짓으로 유유히 물 위를 날아가던 먹황새가 여기 정도면 안전하겠다 싶었는지 그렇게 멀지 않은 곳에 다시 안착을 했어요.

먹황새


제가 다리 위에서 물 속을 봤을 땐, 피라미 한 마리 눈에 띄지 않았는데 도대체 무엇으로 배를 채우는 걸까요?

먹황새


위에 나열한 사진들을 찍은 순서에 맞게 애니메이션 형식으로 바꾸어봤어요. 



아래는 먹황새와 저와의 거리를 간접적으로나마 알아볼 수 있도록 제가 찍은 원본 사진들의 일부를 세 장 선정해서 참고용으로 올립니다. 

먹황새


먹황새


먹황새


먹황새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되어 있는 천연기념물이에요. 멸종 위기 1급과 2급의 차이가 궁금해서 검색을 해봤더니, 1급은 멸종 위기에 처해진 상태, 2급은 현재의 위협 요인이 제거되거나 완화되지 않을 경우 가까운 장래에 멸종 위기에 처해질 수 있는 상태. 군더더기 없이 줄이면 이 정도로 요약할 수 있겠네요.

10월 달에 이 먹황새를 봤을 때 "왜 혼자라니?" 가뜩이나 없는 종이라서 이왕이면 한 쌍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단 생각이 들었어요. 기러기나 천둥오리처럼 떼를 지어 사는 것이 아니라지만, 큰 덩치가 홀로 노니는 모습은 못 봐주겠더군요. 

우리나라에서 9월과 10월, 12월과 1월에 찾아온다고 하지만, 그나마 이 먹황새를 볼 수 있는 곳은 현재 내성천 뿐일까요? 저는 그 장소에 서있고 다음에 운 좋으면 다시 볼 수 있을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때가 되면 한 마리가 아닌 암수 한 쌍을 보고 싶군요. 

  1. *저녁노을* 2015.12.28 08:26 신고

    귀한 새...잘 보고가요.
    행복한 한 주 되세요

  2. 참교육 2015.12.28 09:56 신고

    와~ 행운이네요.
    어떻게 이렇게 잡을 수 있었지요?
    내년에는 좋은 일이 있을것 같습니다.

  3. 비키니짐(VKNY GYM) 2015.12.28 16:50 신고

    오우~~~ 천연기념물을 보고 오시다니...행운이 있으시겠어요^^
    내년에는 뭔가 좋은일이 있으실듯^^
    잘 보고갑니다.

  4. 신기한별 2015.12.28 22:26 신고

    정말 귀한 새 잘 보고 갑니다..

    • 도랑가재 2015.12.29 09:31 신고

      전국을 통틀어 한두 마리
      있을까 말까 한 새니까
      귀하긴 엄첨 귀한 새죠.^^~

  5. 먹황새 2016.08.23 10:15

    아, 축하합니다. 오늘 우연히 이 창에 들어 왓는데 너무 귀한 자료를 보게 되어 기쁨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저도 먹황새를 너무 너무 좋아하는 사람입니다. 그래서 제 닉네임을 '내성천 먹황새'라고 하고 있습니다. 이 글을 언제 보실지 모르지만 동지를 만난 듯 흥분입니다. 이야기를 하자면 길어집니다만 저는 경남 김해 장유에 있는 사람으로 '김해양산환경운동연합' 운영위원의 봉사활동을 하는 사람입니다. 저도 올해 1월1일 해 보러 가는대신 먹황새를 볼 수 있으려나 싶어 내성천을 갔었지요. 저도 보았습니다. 해가 질 무렵이었는데 정말 흥분을 감추지 못하겟더군요. 님의 글을 보니 바로 그대의 제 상황과 너무나 같았습니다. 안타갑게도 저는 사진을 찍지 못햇습니다. 그래서 아쉽게 생각하고 눈만 감고 그 모습을 상상만 하고 있는데 님의 글과 사진을 보고 너무 반가워서 이렇게 글을 쓰고 있습니다. 그리고 엊그제 8.20-8.21일 1박2일간으로 이곳 김해와 양산 두 지역 사람들 80여명이 버스 2대하여 내성천을 탐방하고 왔습니다. 그 뒷정리 하는 중에 별석님의 글을 보게 되었고 너무 반가워 글 띠웁니다. 우선 이 정도만하고 시간나는대로 들러 보겟습니다. 영주의 '내성천보존회' 회원으로도 가입 되어 있습니다.

    • 도랑가재 2016.08.25 21:23 신고

      아,,그날 저희 마을을 다녀가셨군요?
      저녁에 잠깐 참석하려고 했지만,
      저희도 문경으로 야유회를 가는 바람에 구경 못했어요.

      좋은 시간 되셨길 바랍니다.^^~

  6. 먹황새 2016.09.08 17:16

    이글 원본을 받고 싶습니다. 복사가 안되네요. 96syh@hanmail.net
    난별석 뜻이 무엇이죠?

  7. 도랑가재 2016.09.08 17:22 신고

    핸폰으로 확인해서 어떻게 도와드릴 수가 없네요. 저녁에 메일 드리겠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