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집 닭장에는 네 마리의 닭이 오순도순 지내고 있어요. 토종 수탉 한 마리를 비롯해 오계닭 한 마리 그리고 미종 육계 두 마리..

토종닭


따뜻한 봄날이 되었으니 장날이 되면 예쁘고 멋진 종자용 닭을 몇 마리 더 넣어야겠어요. 조금 허전해 보입니다.

달걀


아내는 달결을 품어 병아리가 태어나는 모습을 지켜보고 싶었는지 손을 대지 못하게 했어요. 저는 아직 까지 유정란이라고 장담을 못하겠는데 말이죠.


그동안 달걀을 몇 개나 모아 놨는지 닭장에 올라가 봤어요. 와,, 제법 그럴싸하게 보이더군요. 하나하나 세어보니 총 10개! 이런 모습을 보니까 저도 덩달아 암탉이 품는 모습을 하루빨리 보고 싶어졌어요. 그런데, 자세히 살펴보니까 그 중에서 유난히 큰 달걀이 눈에 띄었습니다. "어랏,, 유별나게 큰 녀석일세!"


달걀


전자저울에 올려봤습니다. 보통 크기의 달걀은 80그램이었어요. 그렇다면, 유별나게 컸던 달걀의 무게는?

계란


우와,, 1백 20그램입니다. 

달걀


그냥 봐도 크기가 보통 달걀과 차이가 많이 나지요?

달걀


아내는 틀림없이 쌍둥일 것이라고 했어요. 노른자가 두 개 들었단 말씀..
정말 노른자가 두 개인지 확인 들어갑니다.

노른자


아내의 말 대로 노른자가 진짜 두 개였어요. 껍질이 얇아서 예쁘게 벗기지 못했습니다. 마치 종잇장을 찢는 기분이 들었거든요. 아무튼 집에서 키우는 닭에서 나온 달걀은 껍질이 매우 얇은 것이 특징이라면 특징입니다.

  1. 뉴론♥ 2016.04.06 08:36 신고

    이건 가격을 2배 받아야 겠어요
    계란도 신선하니까요

  2. 공수래공수거 2016.04.06 09:33 신고

    ㅎ 그렇군요
    쌍동이 달걀..가끔 봅니다
    그런데 크기가 구분 안될때도 있더군요

  3. 광제 2016.04.06 11:11 신고

    오~~쌍란이로군요...
    시장에선 이런 쌍란만 모아놓고 팔기도 하드라구요^^

  4. *저녁노을* 2016.04.08 06:13 신고

    ㅎㅎ크...쌍란...
    어릴때가 생각나요.
    횡재한 기분...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