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다니고 있는 시골 도로가 일 년 중에 가장 예쁜 철을 맞이했어요. 동네 앞엔 가로수로 벚꽃나무가 심어져 있는데, 요즘 절정에 이르렀습니다. 

벚꽃


만개 직전의 벚꽃 잔치..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뽀얘지는군요. 그리고 도로에는 벚꽃이 아직 떨어지지 않고 있습니다. 

벚꽃길


들녘에 나가거나 읍내 나가면 꼭 돌아와야 하는 길이에요. 그래서 요즘은 차를 몰고 나가는 것이 즐겁기도 해요.

산수유도로


여긴 산수유가 가로수로 심긴 도로..
아직은 조금 어린 산수유예요.

산수유가로수


노란 산수유꽃이 핀 도로를 건너다 보면 아침에 나왔던 하얀 벚꽃길이 보입니다.

사실 저희 마을에 가기 위해선 벚꽃길을 달리던지 산수유길을 달리던지 연결되어 있어서 입맛대로 드라이브를 즐기면 됩니다.

벚꽃가로수



산수유길


이렇게 내리막길을 내려가면 저희 마을이고요, 마을 앞 다리를 건너면 다시 벚꽃 가로수길이 나타나지요.

벚꽃길


마을 안에도 몇몇 벚꽃나무가 있었군요.

  1. 참교육 2016.04.10 16:03 신고

    예술적인 안목이 만드는 마술입니다.
    같은 벚꽃길이라도 더 멋지게 보입니다.

  2. 공수래공수거 2016.04.11 10:02 신고

    산수유도 조금 더 자라면 아주 멋들어지겠습니다^^

  3. 즐거운 검소씨 2016.05.05 07:13 신고

    정말 예쁜길이네요. 봄기운 느끼고 싶을땐, 꽃이 다 져버리기전에 하루에 열두번도 왔다갔다 하고 싶었을 것 같아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