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0일을 전후로 해서 생강밭을 장만하고 밭에 심어야 하는데, 하늘이 자꾸 방해를 하고 있는 2016년도입니다. 비가 오기 전날 하루 심고 나머지는 흠뻑 젖은 땅이 말라야 어떻게 해볼 수가 있을 것 같아요. 마음 같아선 대형 선풍기로 밭을 말리고 싶은 심정..

생강


4월 10일쯤 저온 창고에서 잠자고 있던 생강을 가지고 왔어요. 올핸 중국산 생강 가격이 비싸지 않기 때문에 더 유리할 수도 있어요. 저흰 국산 1세대 생강 종자를 구입했습니다. 가격은 10킬로 한 박스에 중국산은 5만 7천 원, 국산은 5만 원이에요.

생강


가지고 온 생강은 눈을 확인하며 손으로 일일이 쪼개주어야 합니다.

생강


쪼갠 생강종자를 그물 자루에 담는 건..



생강종자


소독을 원활히 하기 위해서 예요. 베노람 수화제를 물에 희석해서 네 시간 침지하는 과정을 거쳐야 하거든요.

생강


그런 생강종자를 밭장만을 마친 곳으로 가지고 가서 이렇게 심었어요. 두둑의 폭은 90센치가 나오도록 대나무 잣대는 1미터 40센치미터로 맞춰 놓고 관리기로 골을 타주었습니다.

'농사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해도 시작한 수박농사  (8) 2016.05.08
고추밭 장만하고 고추심기  (10) 2016.05.03
4월의 생강심기  (4) 2016.04.22
고추모종 물관리 주의할 점  (8) 2016.04.01
고구마 심고 20일 후의 모습  (13) 2016.03.23
  1. *저녁노을* 2016.04.23 06:37 신고

    올해도 풍년이길 기원드려요^^

  2. 공수래공수거 2016.04.23 09:05 신고

    올해 날씨가 생각보다 안 좋네요
    봄 날씨가 좋아야 될텐데말입니다

  3. IT세레스 2016.04.28 14:54 신고

    부디 올해는 풍년이길 바래요.^^

  4. 즐거운 검소씨 2016.05.19 06:52 신고

    포스팅 보면서 나도 텃밭에 생강을 심어봐야겠다..라고 생각했는데, 소독하는 과정도 거쳐야 된다는 글을 보고는 바로 맘을 접었어요.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