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토요일(27일) 한국 시간으로 오후 5시,
베트남 시간으론 오후 3시에 AFC U23 
결승전이 있을 때입니다. 우리나라는 
이미 4강전에서 우즈벡한테 졌기 때문에
맥이 빠진 상태로 베트남과 우즈베키스탄의 
결승전을 지켜볼 수밖에 없었을 텐데요, 
저에겐 꼭 우리나라 선수들이, 우리나라가
결승전을 치르고 있는 것처럼 가슴을 쓸어
내리며 지켜봤습니다. 그리고 거기엔 두 가지
행복한 이유도 있었고요..

베트남축구

결승전이 치러지고 있는 중국 현지엔
많은 눈이 경기 내내 내리고 있었지요.
축구장의 푸른 잔디밭 대신 하얀 눈밭에서 
뛰어야 하는 상황이 되고 말았네요.

결국 후반전이 시작되었을 땐, 하얀색의
유니폼을 입은 우즈베키스탄 선수들 모두
푸른 색의 상의 유니폼으로 갈아입고
입장하는 웃지 못할 상황이 펼쳐졌습니다.

베트남 축구 결승전

결승전의 결과를 떠나 이미 베트남의 
영웅이 되어버린 박항서 감독..




그분이 일본이나 중국사람이 아닌 
우리나라 분이었기에 베트남을 응원하는
건 당연지사겠지요?~

그것이 이번 AFC U23 축구 결승전을 보며
행복했던 첫 번째 이유였습니다.

베트남 축구 결승전

그럼 두 번째로 행복했던 이유는 뭐였을까요?

베트남축구

베트남의 천금같은 동점골이 터지는 순간..

베트남 축구 결승전

이 장면을 옆에서 지켜보고 있던 아내가
환호성을 지르며 처갓집에 전화를 하더군요.
베트남 하이퐁에 살고 있는 처남이 TV 속의 
해설위원보다 더 생생하게 베트남의
분위기를 전해주었습니다.

2002년 월드컵이 치러지던 그때의 
우리나라 분위기 못지 않은 것 같았어요.

베트남 결승전

이날 최종 결과는 연장전 후반까지
1:1로 팽팽히 맞섰지만, 추가 시간이 
주어지고 그 시간도 거의 끝날 무렵,
마지막 1분을 남겨 놓고 통한의 추가골을
허용한 베트남의 실점으로 인해
1:2로 지고 말았네요.

하지만, 처음에도 말씀드렸지만, 박항서
감독은 이 경기 결과와 무관하게 이미
베트남의 영웅이 되어있었습니다.

우리나라가 2002년 월드컵때  4강전에서
패하고 3,4위전에서 마저 패했지만, 
모두가 승리한 것처럼 기뻐했고 히딩크
감독이 영웅이 되었듯이 말이지요.

아내는 못내 아쉬웠는지 눈물을 훔쳤습니다.
그래도 그 중엔 이번 시리즈에서 베트남
선수들이 이루어낸 위대한 발자취에
응원을 보내는 눈물로 보입니다.

아내의 나라 베트남이 뜻밖의 결승전까지
진출하며 긴 시간 행복에 겨워했던 아내..
그것이 제가 두 번째로 행복했던 이유였습니다.

  1. 공수래공수거 2018.01.29 07:34 신고

    박항서 감독이 완전 베트남의 축구 영웅이 되었네요
    한국의 히딩크가 되어 버렸습니다 ㅎ

  2. 참교육 2018.01.29 12:27 신고

    베트남 국민들이 열광하게도 됐네요.
    우리도 박항서코치님의 열정에 함께 기뻐해야 하고요.
    저는 이 경기를 못 보고 놓쳤네요.

  3. 2018.01.29 18:19

    비밀댓글입니다

  4. 이리데샤 2018.01.29 18:55 신고

    박항서 영웅 중에 영웅이 되었네요

  5. 새 날 2018.01.29 21:53 신고

    ㅎㅎ 정말 기쁘셨겠어요. 아내분까지 덩달아 말이죠. 겹경사가 따로 없군요

  6. 프라우지니 2018.01.30 02:18 신고

    가끔가는 아시안 식료품가게의 주인여자가 인터넷으로 베트남-중국 축구경기를 보다가 베트남이 한골을 넣으니 악~거리면서 소리를 지르는지라 안에 있던 사람들이 다 놀랬었습니다. 덕분에 그 여자의 출신국이 아리까리하던 차였는데, 베트남으로 확인되는 순간이었죠.
    베트남이 대 중국을 상대로 전반전을 이겼다니 베트남 사람들의 대단한 정신력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역시나 대단한 나라입니다. 미국이 유일하게 이기지 못한 나라, 베트남.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