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사일로 한창 바쁜 시기에 토요일이 걸리면, 제 딸 은수도 어쩔 수 없이 차에 태우고 밭으로 갑니다. 다행히 날이 갈수록 혼자서 지내는 것에 익숙해지고 있어요. 그런데 요 녀석 오늘은 큰 사고를 치고 말았습니다. 새차를 산지 1년도 안된 아빠의 애마를....ㅠㅠ


딸

저의 애마입니다. 대우가 달린 1톤 4륜 더블캡(6인승)이지요.^^ 
농사일을 하다보면 가끔 사람을 태워오고 태워가야 할 때가 있어요. 화물칸이 큰 3인승보다 많이 유용하고 특히 실내 공간이 커서 은수가 마음대로 놀 수도 있구요.^^

은수 차안에서 어떻게 지내나 몰래 와봤더니, 저어기 밭에서 일하고 있는 엄마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아이

아빠를 닮아서 그런가 뒤의 인기척을 잘도 느끼네요. 사진 한 장 겨우 찍고 들키고 말았습니다.^^ 
은수야, 아빠를 닮아도 너무 닮아서 엄마가 그런다, 얇은 입술까지 닮았냐고!..ㅋ

감기

날이 더워도 바람이 강해 이렇게 기침을 할 때가 있어요. 감기가 얼른 떨어져야 할 텐데...

과자

흐미...
이렇게 어지럽혀 놓으면 어떡해..ㅠ

차

오늘은 정도가 살짝 지나친 것 같습니다. 다행히 창밖으로 던진 것이 없어서 주워 담기만 
하면 되었지요.

미터기

컥....ㅠㅠ



흙 먼지 듬뿍 쌓여있어도 아직 1만 2천 킬로밖에 타지 않은 새차인데, 여러 가지 작동 기능이 있는 스위치를 똑 부러뜨려 놓았어요...ㅠㅠ

포즈

"은수, 넌 차안에서 있으면 도저히 안 되겠다!" 양말을 신기고 밖에 내려놓았어요.

신발은 왜 안 보인데....ㅋ

은수

이 녀석 아빠의 새차를 헌차로 몰락시켜 놓고도 발걸음이 이리 가볍습니다.
으.... 이제 새차 타는 기분은 오늘로서 마감해야 할 것 같아요.ㅠㅠ

놀이

은수는 다리위에서 돌을 집어 물에 던지고 노는 사이 아빠는 무엇을 했을까요?

아기

은수야, 이것 봐라!~~~

도랑

전 은수 뒤쪽으로 내려가 잠시 올갱이를 주웠어요.ㅎ

올갱이

은수야, 올갱이다! 신기하지?

잉???
갑자기 카메라 렌즈에서 올갱이를 담은 종이컵이 사라졌습니다.

카메라에서 눈을 떼는 순간, 이미 은수의 손아귀에 잡힌 종이컵은  허공을 가르며 도랑물에 퐁당 빠지고 있었지요.ㅠㅠ

  1. 퍼피용 2012.04.29 07:40 신고

    헉 ㅋㅋㅋㅋ 무서운 은수군요. ㅎㅎㅎㅎㅎ
    예쁜 얼굴에 이런 과격함이 ㅎㅎㅎ

    • 도랑가재 2012.04.29 12:13 신고

      온 식구가 저녁을 먹는데,
      제 핸드폰 어떻게 찾았는지 들고 와서는
      핸뽄..핸뽄..
      그러더니,
      받기도 전에 된장속에 집어 넣어 버리는...ㅎ

      은수가 좀 합니다.^^

  2. 티런 2012.04.29 07:53 신고

    올갱이가...있군요.
    아깝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올갱이니...ㅎ

  3. 욱호(몽실아빠) 2012.04.29 10:29

    은수에게 한 순간도 눈을 떼어서는 안되겠어요!!!

    • 도랑가재 2012.04.29 12:11 신고

      제 비싼 카메라도 잠시 잠깐 시야에서 벗어나니 꽝!,,,,ㄷㄷ
      지금은 반 병신짜리 카메라 겨우 쓰고 있어요.ㅠㅠ

  4. *저녁노을* 2012.04.29 15:04 신고

    한창 손이 많이가는 나이이지요.

    ㅎㅎ

    오늘 종일 악성코드로...몸살을 앓았네요.
    지금도 뜨는지 좀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ㅎㅎ

    • 도랑가재 2012.04.29 18:19 신고

      네, 밭에서 방금 왔습니다.ㅎ
      금방 확인 해 보고 댓글 드릴게요.^^

  5. 모닝뷰 2012.04.29 16:19

    엄마 아빠 일할때 은수가 다치지 않고 잘 놀아야 할텐데 말입니다.
    아직 어려서 뭐가 위험하고 나쁜건지도 잘 모를테니 항상
    주의깊게 보셔야 할 것 같네요.
    자연속에 자라는 아이라 건강하게 클 것 같아요.

    • 도랑가재 2012.04.29 18:18 신고

      어디에서나 건강이 최고지요.
      이번 감기는 마라톤이네요.ㅠㅠ

  6. 행복 2012.04.29 17:51

    자연속에서 크는 은수는 복받은 아이네요..^^
    항상 행복하세요.

    • 도랑가재 2012.04.29 18:17 신고

      이 아빠가 할 수 있는 건 자연에서 맘껏 놀 수 있게 하는것
      밖에 없어요.^^
      감사합니다.^^

  7. 소인배닷컴 2012.04.29 23:39 신고

    헉... 은수 무섭네요. ㅋㅋㅋ
    이럴수가... ㅠㅠ

    • 도랑가재 2012.04.29 23:42 신고

      은수의 예쁘장한 모습뒤의 어마어마한
      펀치는 계속돼요.ㅎ
      반갑습니다, 저도 곧 찾아뵐께요.^^

  8. 우힝힝 2012.04.30 00:38

    그래도 딸이 너무 예쁘네요. 저런 딸만 있다면 새차 쯤이야 얼마든지..ㅎㅎ

    • 도랑가재 2012.04.30 01:06 신고

      딸한테 내색은 안했지만, 정말정말 속 쓰렸습니다.ㅎㅎ
      말씀대로 새차쯤이야....ㅠㅠ

  9. 김태 2012.04.30 01:15

    애기 몇개월이예요? 너무 귀엽네요..ㅎㅎㅎ 은수 덕분에 올갱이들은 납치된줄만 알았던 엄마 아빠 오빠 동생 형을 다시 만나게 됐네요..ㅎㅎㅎ 요즘 바람 많이 부는데 은수 건강 조심하세요...*^^*

    • 도랑가재 2012.04.30 01:23 신고

      네.ㅎ
      그러고보니 납치된 가족들이 다시 만나게 되었군요.
      미처 생각치 못한 부분입니다.^^

      은수는 25개월을 달리고 있습니다.^^

      결과는 은수가 탈출을 시켰군요?^^

  10. 낭만 2012.04.30 01:25

    아이가 너무 이뻐서 반칙~!! 우리 딸도 저렇게만 자라 준다면.. 차를 부숴도 웃어주리라...ㅎㅎㅎ

    • 도랑가재 2012.04.30 01:26 신고

      ㅎㅎ, 설마요?^^
      세상에서 제일 못난 사람의 자식이 이 정도이니 낭만님의 자제분은 어마어마하게 눈부실거에요.^^

  11. 하누리 2012.04.30 10:55

    깜찍이가 따로 없네요..
    몇일 안본사이 더 많이 예뻐진거 같아요..
    별석님 주말 잘 보내셨지요?
    사진여행 다녀왔습니다.
    건강한 한주 보내세요 ^^

    • 도랑가재 2012.04.30 20:04 신고

      멋진 풍경 기대하겠습니다.^^
      세상풍물 많이 보시고 많이 소개해주세요.^^

  12. 부지깽이 2012.05.01 08:29 신고

    흐미~
    의자에 밴 요구르트 냄새는 어떻게 없애셨나요?
    냄새가 오래 가던뎅.. ㅎㅎ

    은수야, 괜찮아 괜찮아.
    건강하게만 자라면 되는거야, 알았지? ^^

    • 도랑가재 2012.05.01 12:38 신고

      워낙 어설프게 사용하는 차라서
      냄새 그런거 몰라요.ㅎㅎ
      날이 너무 화창하죠?^^
      좋은 하루되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