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맘 때 아이들에겐 제대로 성한 게 없을 정도로 난장판을 만들어 놓습니다. 화장대의 화장품들은 모두 피신을 해야 했고 서랍장 한 칸은 은수의 발 아래 무참히 파괴되고 말았지요. 이번에는 장롱의 서랍장을 열더니 수리를 맡기려고 오래전에 넣어둔 아빠의 카메라를 찾아내었습니다. "아뿔사!~~" 할 틈도 없이 벌써 어깨끈까지 둘러 매고 아빠가 그랬던 것처럼 사진을 찍는 흉내를 내고 있었어요.

카메라

뺏으려는 아빠와 뺏기지 않으려는 은수의 실랑이가 한순간 긴장을 탔었지요. 하지만 고장난 카메라여서 아빠가 한발 물러서고 말았습니다. 
그래도 행여 떨어뜨리기라도 할까 봐 카메라 앞에 다가가 만약에 사태에 대비해야 했지요.

딸

그러다 보니 은수가 카메라를 갖고 노는 모습을 자세히 볼 수 있었고, 그
 모습이 꽤나 진지한 사진작가처럼 보여서 웃음이 나왔습니다.^^

은수

이건 뭐 은수사진 찍어주고 보여줄 때의 영락없는 아빠의 모습입니다.^^

카메라

ㅋㅋ!~~

이래서 아이들에게 항상 조심해야 하나 봐요.



본 대로, 말한 대로 따라하는 건 여사고 숙달 능력이 어른들의 상상을 초월하니까요.
하지만, 아직까지 렌즈 마개는 열지 못했네요.^^


아이

사진도 안보이고 세상도 안보이니 어떻게 된 걸까? 아웅......

은수

헉,,
렌즈를 무참히 돌리고 있어요.
또 한번 급박해진 아빠는
 다급하게 외쳤지요.  "은수야, 그거 만지면 안돼!~~~~"ㄷㄷ
아픈 렌즈 더 아파질까 봐 가슴 졸인 순간이었습니다.

딸

다급했던 아빠의 목소리에 다행히 다른 방법을 찾고 있어요. ㅋ
애초에 밧데리가 없는 카메라를 붙들고 심심치 않게 씨름 했던 은수, 곧,,,

은수

아빠, 이거 어떻게 하누?^^

비록 고장은 났어도 고가의 금액을 주고 샀던 카메라가 은수의 손아귀에 들어간 순간은 살얼음판을 아슬아슬하게 건너고 있는 기분이었어요. 그런 마음을 오늘은 은수도 알았는지 던지거나 충격을 주지 않고 나름 신중하게 갖고 놀더군요.^^

  1. 저녁노을 2012.08.28 06:08

    ㅎㅎㅎ
    가슴졸였겠어요.

    은수야...장난감 아녀.........ㅋㅋㅋㅋ

    • 도랑가재 2012.08.29 05:52 신고

      자주 사진을 찍어주곤 했더니, 카메라가
      많이 신기했나봐요.ㅎ

  2. 누리나래 2012.08.28 06:59 신고

    아이들의 호기심은 끝이 없지요.. 어른들 흉내내는것도 귀엽기만 하구요..

  3. 올포유(햇살씨) 2012.08.31 04:45

    한동안 못와봤는데 ... 오랜만에 들어와보니 은수 키가 훌쩍 자란느낌이랄까요 ^^
    더 예뻐진거같기도 하고 ^^
    은수보면 조카들이 생각나서 ... ^^
    태풍피해는 많이 없으셨는지 걱정되네요 ...
    저희 친정집은 하우스가 뒤집혔다는 소식을 전해들어 마음이 쓰이더라구요 ...
    좀 잠잠해지면 다녀올까해요 ..
    카메라 .. ㅎ
    저도 좀 된 카메라지만 .. 당시 고가에 데려와서인지 .. 조심스러워요 ㅎ
    사진찍는 분들이라면 다들 공감하실부분 ㅎㅎ
    은수야 ~~~ 조심해 ㅎㅎㅎ
    아빠도 남자지만 엄마랑 은수 안보이는곳에서 슬피우실꺼얌 ㅋ ~
    은수네가족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

    • 도랑가재 2012.08.31 05:56 신고

      여기 예천은 15,14호 태풍에 별피해 없이 넘어갔어요.
      서해쪽과 충청도 쪽에서 농작물 피해라든가 하우스 피해가
      크다고 하네요.

      따뜻한 손길을 받아서 얼른 회복이 되었음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