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호 태풍 볼라벤이 지나간 후 오랜만에 보는 맑은 날씨였습니다. 한창 수확중인 고추를 건조기로 말리고 하루 정도는 볕에 보여야 하는데 오늘이 절호의 기회였지요.

하늘

파란하늘을 언제 봤던가싶네요.

볕도 따가워서 고추를 말리기엔 더없이 좋은날이었어요.

할머니

14호 태풍 덴빈이 곧 한반도로 따라 올라온다고 하니, 이때다 싶어 그동안 창고에 넣어두었던 건고추들을 
꺼내어 몽땅 쏟아 부었지요. 은수는 그늘에서 할머니와 놀다가 다리 아프신 할머니의 등에 업혔습니다.

건고추

건조기로 말려도 덜 마른 고추가 있기 때문에 볕에서 다시 한 번 말려주어야 해요. 
또 50근씩 자루에 담기 전 선별작업도 해야 하기 때문에 이렇게 널어놓으면 오후에 일하기가 한결 쉬워집니다.

건고추

전기건조기로 말린 고추, 정말 예쁘지요?^^

고추

마당에서 모두 말릴 수 없어 300근 정도는 옥상으로 올렸습니다. 

낑,낑!~~ 다리가 후들,,,,ㅎ

딸

해가 지려고 할 때 온 식구가 옥상으로 올라왔어요.

어둡기 전에 50근씩 자루에 담아야 하거든요.

깜찍

이런,,,ㅋ

들고 가던 고추를 내려놓더니 아빠를 화악 녹여버리는 깜찍한 포즈 한방 날리는 은수.ㅎ


은수


딸


은수

간만에 옥상에서 웃음꽃이 피었네요.^^

놀이

깜찍한 포즈는 잠시, 또 온 사방에 뿌리고 밟고,,,

은수

은수야, 그만좀 하라고!~~~ㄷㄷ

건고추

물 만난 물고기처럼 아주 신이 났어요.



매운 고추였다면 은수 혼 좀 났을 텐데,,,,,,ㅋ

옥상


볕


건고추

다행히 해가지기 전에 마무리할 수 있었어요.
다시 들고 내려가는 게 남았지만,,,ㅋ

  1. 하 누리 2012.09.01 06:15 신고

    그곳은 날씨가 좋은가 봐요..
    잘 말랐네요~~
    제값주고 잘 되셔서 기분좋은일이 생기면 좋겠습니다.
    은수가 많이 컸네요..

    9월한달도 힘내시구요,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도랑가재 2012.09.01 20:22 신고

      운좋게도 그날은 하루종일 파란하늘이었어요.
      소나기도 겁났지만, 모험을 걸었지요.ㄷㄷ 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