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을 키우다 보니 아기자기하게 재미난 일들이 많이 일어납니다. 오늘 저녁엔 은수엄마가 은수의 손톱을 예쁘게 만들어 놓았어요. 은수도 마음에 들었는지 아빠한테 달려와 연신 "아빠, 사진 찍어줘!~~"^^

저는 아내가 화장하는 거 보면 그 시간이 왜 그렇게 아깝고 참을성이 사라지는지...ㅋ
그런데, 오늘 저녁 은수의 손톱을 보니 요로코롬 깜찍하고 예쁠 수가 없었네요.ㅎ

은수아빠도 은근히 기분이 상기되어 셔터를 마구마구 누르는데, 갑자기 귀에 거슬리는 소리가 들려왔어요. 은수엄마 왈, "손톱은 날 닮아 예쁜데, 발톱은 아빠 닮아 왜 저렇게 못 생겼노!"...ㄷㄷ

평소 제가 아내에게 자주 쓰는 말을 오늘은 역으로 당해버렸어요....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아빠 복사판이라 얼마나 예쁘노?" 
아내에게 핀잔을 주고 싶을 때 가끔 썼던 말인데...ㅠㅠ

손톱

손톱에 힘을 받은 은수, 아빠에게 다가와 "아빠, 예뻐!...아빠, 예뻐!" 재차삼차 아빠의 응답을 기대하며 대답을 
들을 때까지 예쁘다고 하네요.ㅋ
"응, 그래~! 예쁘네~~!"

손

"사진 찍어줘!~~~"


평소 정말로 아빠의 복사판이라 할 정도로 아빠를 쏙 빼닮은 은수, 그런 은수였기에 손톱발톱에는 영 자신 없었던 아빠는 예쁜 은수의 손톱을 보고는 안도를 하면서 사진을 팡팡 찍었드랬죠.~~

고사리손

이제야 은수의 손톱이 예쁘다는 걸 알았어요.ㅎ

아기손

아기들 손은 고사리 손...정말 깜찍하지요?ㅋ

손톱

사진을 찍어주니까 아빠보다 더 빠르게 자세를 잡아주네요...ㄷㄷ

은수

"은수야, 그만 찍자!~~" 그랬더니, "나, 예뻐?~~~~"
그러던 중에 옆에서 상당히 귀에 거슬리는 소리가...ㅠㅠ




그래서 확인해봤습니다. 
은수의 발톱을.....

발톱

그렇게 나쁘지 않는데...

은수엄마의 입술에서 나온 묘한 어감이,,,
은수아빠는, 아빠 닮아 예쁘다고 생각했던 은수에게 흠집을 준거 같아 못내 
찜찜하네요.ㅋ

딸

허억~~~~~~~~~!

  1. *저녁노을* 2012.09.06 06:08 신고

    ㅎㅎㅎ이긍...이쁩니더.

    • 도랑가재 2012.09.06 21:08 신고

      저는 고슴도치라 어찌할 수 없는 자식사랑에
      모든게 예뻐보이겠지만,
      저녁노을님께서 예쁘다하시니,
      다행이다 싶습니다.ㅎㅎ

  2. 우리밀맘마 2012.09.06 07:23 신고

    이 발은 울 남편의 발인디..ㅎㅎ
    울 남편 어렸을 때 작은 신발을 신고 다니다가 발가락이 굽어졋다고 하더군요.

    • 도랑가재 2012.09.06 21:07 신고

      저랑 똑같네요.ㅎㅎ

      없는 살림이어서 발이 크는 걸 신발이 무시했었지요.ㅎ

      처음 신을 땐 넉넉했는데 결국 옆구리가 터져야
      3천원짜리 새신발 신었어요.
      어머니는 5천원 주고 샀다고 명품이라고 그랬는데.ㅠㅠ

  3. 대한모황효순 2012.09.06 14:17

    은수손 무지 이뽀라~~
    발은.ㅎㅎ
    귀여워요.^^

  4. 부지깽이 2012.09.06 14:35

    손, 정말 귀여워요.
    나의 손도 저랬었겠지...; ㅜㅜ

    은수가 쑤욱 자란것 같네요. ^^

  5. 벼리 2012.09.06 22:22

    아빠를 쏙 빼 닮았으면 그럼,,,,"발가락이 닮았다"네요,,,ㅎ
    은수의 까만 눈이 무척 매력적이네요.

  6. 하결사랑 2012.09.07 11:18 신고

    ㅋㅋㅋ 아 진짜 손톱 예쁘네요.
    요만한 아이들 손톱 이쁘기 쉽지 않은데...
    그나저나 발톱에서 빵터졌네요.

  7. TikTok2 2012.09.07 22:22 신고

    잘 보구 갑니다~!!
    신나는 주말 보내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