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서안동에 위치한 농협공판장에 다녀왔습니다. 집에서 말린 제 물건을 제대로 평가 받아보고 싶어서..^^
농사일이 바쁜 이유로 늘 마을을 찾아온 상인들한테 앉아서 팔곤 했었는데, 이번에는 큰 맘먹고 안동까지 찾아가 봤지요.


안동농협공판장

서안동 톨게이트 바로 아래에 위치해 있어서 찾아가기는 쉽더라구요.

고추경매장

건고추만 경매하는 줄 알았더니 홍고추도 여기에서 경매를 보더군요.

홍고추


건고추


고추경매장

포대에 주소,이름,전화번호를 적고 내려 놓으면 경매 순서 번호와 갯수, 계근(알무게)을 표시합니다.

공판장

홍고추 경매가 끝나고 11시부터 건고추 경매를 시작했어요. 



기다리는 동안 고추의 작황과 시세전망에 대해 귀동냥도 얻구요.

농협공판장

어느덧 건고추의 경매가 시작되었습니다. 

고추경매장

어떤 물건이 어느 정도의 가격이 나오는지 
경매사 분들의 등 뒤에서 지켜보기도 하구요.  

서안동농협공판장


건고추

예전에는 경매사 분들의 손가락이 분주히 오갔지만, 이제는 버튼을 누르는 것으로 대신하네요. 최고가만 컴퓨터에 표시되더군요.

고추경매장

경매가 끝난 물건은 노끈으로 다시 봉합되구요.

안동농협고추공판장


이날(9월27일) 화건(건고추) 최고가는 13,,400원이 나왔구요. 
제가 말린 고추는 12,230원이 나왔어요. 
이렇게 공판장에 물건을 내어 놓고 보니 이제야 저희 집 고추의 품질이 어느 정도인지 대충 감이 잡혀집니다. 사정 상 앉아서 팔게 되는 경우가 있더라도 더 이상의 손해 보는 일이 없을 듯 해요.

  1. 욱호(몽실아빠) 2012.08.29 08:10 신고

    고추농사의 결실을 맺으셨군요. 뿌듯하셨겠어요~

  2. 윤중 2012.08.29 08:40

    각 가정마다 일정량의 고추가 필요할텐데...
    농사과정은 잘 모르지만 수요자 입장에서는 가격도 만만치 않더군요

    • 도랑가재 2012.08.29 21:05 신고

      소비자 입장에선 분명 꽤나 비싼 시세일거라
      고추농사 짓고있는 저부터도 느끼고 있습니다.

      하지만, 기름으로 만들어지는 비닐가격부터
      고품질처럼 느껴지는 어마어마하게 들어가는 비싼 농약까지...
      나아가 고추의 결실이 다시 기름으로 말려져야 한다는 과정,,,

      기름값과 농약값을 잡지 않고서는 결코 농산물이 비싸다 할수 없겠어요.

  3. 고양이두마리 2012.08.29 09:51

    파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군요
    그냥 결실만 맺어주면 끝난 거라
    멀리 있는 사람은 생각하기 쉬운데 말입니다

  4. 부지깽이 2012.08.29 11:45 신고

    키우기만 잘 한다고 끝나는게 아니었군요.
    커다란 자루들을 보니 제 맘이 괜히 뿌듯하네요. ^^

  5. 대한모 황효순 2012.08.29 14:39 신고

    오~~
    고추도 공판장에서
    이리 팔수 있나봐요.
    몰랐어요.ㅎㅎ

    • 도랑가재 2012.08.29 21:09 신고

      예전에 공판장에서 불신이 생긴이후 오래도록
      찾지않다가 올해 첨 가봤는데, 이제는
      물건만 보고 가격을 흥정하는 것 같아
      자주 발길을 옮겨봐야겠어요.

  6. 하누리 2012.08.30 09:58

    저희 시골누나네서는 만구천원에 판매를 하더라구요..
    고추농사라도 잘 되서 천만다행이에요..
    지금 한창 판매를 하던데요 별석님네도 제값 잘 받고 파시면 좋겠네요..
    힘나는 하루 보내세요 ^^

    • 도랑가재 2012.08.30 10:21 신고

      소매는 꽤나 비쌀거에요.ㅎ

      저희는 50근씩 담아서 공판장으로 넘기는 것이
      속편하고 좋아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