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농사, 마라톤으로 치면 35킬로미터를 통과했다고 할까요. 모를 심고 우렁이 넣고 논이 말라 풀이 우후죽순처럼 올라와서, 비 오는 날 아내와 둘이 풀을 메던 적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막바지에 이르렀어요. 이제 남은 일거리라고는 논둑의 풀 관리와 논 말리기 작업(도구치기)만 잘하면 됩니다.

이 지방에서는 보통 5월 15일 경부터 말일 사이에 모를 심는데, 저희는 조금 늦은 30일 경에 심었드랬죠. 그래서인지 남들보다 조금 늦게 이삭이 올라왔어요. 보통 8월이 시작되면 이삭도 피기 시작하는데, 저희는 10일 경부터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때마침 많은 비가 연이어 내려서 늦게 심은 것을 다행으로 여겼는데, 어쩐 일인지 그 비가 저희 논의 이삭들이 고개를 숙이는 날까지도 멈추지 않았지요.

벼

저와 아내의 구슬땀이 맺혀있는 논입니다. 
이 논 위에 고추밭과 생강밭도 있어서 늘 지나다니곤 했지요. 길에서 보면 이삭들이 너무나 예쁘게 올라와 있었어요. 

논

이삭이 핀지 엊그제 같은데 벌써 고개도 숙이고 있었구요.

이삭

하지만, 약을 살포하러 논에 들어갔더니 쭉정이가 될 이삭이 많이 보였습니다. 
이삭이 올라오면서 함께 시작된 8월 장마가 자마구(벼꽃)를 힘들게 한 탓이지요.

쭉정이


벼

수정된 이삭이라도 영글게 키우기 위해 오늘 영양제 듬뿍 뿌려주었드랬죠.ㅠㅠ

올여름 너무 가물어 밭작물이 타들어 갈 때, 벼이삭거리는 많겠구나 싶었는데, 뜬금없이 나타난 8월 장마에 많은 사상자가 나왔지요. 비가 필요할 땐 그렇게 가물어 놓고 정작 비가 방해되는 벼 수정기간에는 아주 정확하게, 긴 시간 확인사살까지....
하늘의 뜻을 거스를 순 없지만 얄미운 건 얄밉네요.

이렇듯 농사란 것이 주인의 수고로움만으로 되지 않음을....
풍작이 될지 흉작이 될지는 주인의 손이 아니라 저 높은 하늘에 달려있다는 것을 깨달으며 1년 농사의 막바지를 향해 뛰어가 봅니다.

  1. *저녁노을* 2012.09.02 06:06 신고

    에공...농사도 하늘에 뜻이지요.
    잘 보고가요.
    풍년 들기를 바래봅니다.

    • 도랑가재 2012.09.02 21:03 신고

      ㅎㅎ
      추수의 계절이 다가오니
      그저 즐겁기만 합니다.

      풍성한 가을만큼이나 노을님의
      가정에도 웃음꽃 만발하시길 바랍니다.^^

  2. 출가녀 2012.09.02 09:36 신고

    풍성하게 영글기를 기원해 봅니다~*^^*ㅎㅎㅎ
    벌써 9월 이네요~ 세월 참 빠른거 같아요~ㅠㅠ
    즐거운 휴일되시고요 자주 놀러 올께요~*^^* ㅎㅎㅎ

    • 도랑가재 2012.09.02 21:04 신고

      곧 단풍소식도 들리고 하겠지요.ㅎ

      아침저녁 기온이 저에겐 참 좋은 시간입니다.^^

      항상 즐거움 넘치시는 9월되시길 바랄게요.^^

  3. 욱호(몽실아빠) 2012.09.02 11:32 신고

    농사도 하늘이 도와야 하는 일이군요. 많은 수확 하시길 바래요~~

    • 도랑가재 2012.09.02 21:05 신고

      많이 해야 겨울이 따뜻할텐데요.ㅎ

      부유하지 않아도 풍족한 가을이네요.

      늘 즐거운 일 가득하시길 바래요.^^

  4. 벼리 2012.09.02 20:12

    제발 더이상의 피해는 없기를 바랍니다.

    • 도랑가재 2012.09.02 21:08 신고

      농사가 좀 그렇네요.ㅎ

      농사가 아니더라도 날씨 자체가

      열대 우림지역처럼 실컷 가물다가

      폭우가 쏟아지는 그런 형태로 변하고 있으니...

      그래도 구름 달은 떠내려 가지 않고 있으니,

      근심걱정 없는 9월로 작은 즐거움 찾아야겠지요.^^

  5. 소국 2012.09.02 22:44

    늦게심은 모가 피해가 많다고 하는군요...
    얼마 남지 않는 농사임에도 수고가 아깝다 애타는군요...

    • 도랑가재 2012.09.03 21:11 신고

      그러게 말에요.ㅎ
      우얄꼬.....

      적게 먹더라도 최선을 다해봐야죠.~~~

  6. 머니뷰 2012.09.04 21:43 신고

    마음이 넉넉한 블로그네요. 벼들이 영글어 가는것을보니 가을이 다가왔구나~~생각이드네요.
    한알 한알 정성이 엿보이네요.^^

    • 도랑가재 2012.09.04 23:47 신고

      이삭이 영글어 가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도 참 즐겁더군요.^^

      논마다 이삭의 갯수가 시시각각이라
      비교해보는 재미도 있구요.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