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산바가 물러간 가을 자리엔 상처도 많이 남았습니다. 다이아몬드보다 값진 농부들의 땀방울이 한순간 물거품이 되는 순간이 된 것 같아 착잡하기 그지 없구요. 하루라도 빨리 부서진 상처들이 치유되시길 바라면서 저는 오늘의 이야기를 할까 합니다....

태풍 산바가 동해로 빠져나간 아침, 공기는 거짓말처럼 가을이 되어 있었습니다. "여보! 산에 올라간 지 며칠 된 것 같은데, 오늘은 꼭 올라가 보자!"라는 아내의 말에 차일피일 미루던 전, 은수를 어린이집에 태워주고는 가을인 듯 나부끼는 낙엽을 가르며 송이가 나는 산을 향해 발걸음을 내디뎠습니다.

뒤따라 산을 오르는 아내에게 "아직은 딸 것도 없을 테니, 비닐팩만 들고 가자!" 
조금이라도 짐을 덜어볼까 싶어 아주 가벼운 비닐팩 한 개만 달랑 들고 산에 올랐습니다. 그리고는 얼마 가지 못해 그렇게 말했던 제가 저주스러웠지요.ㅎㅎ

송이

산에 오르자마자 저희 부부랑 첫 인사를 나눈 송이 한 쌍입니다.

송이

손맛은 아내에게 양보를 했어요.^^

송이

센스있지요?ㅋ
이제는 말하지 않아도 포즈를 잡아줍니다.^^~~~~룰루.....ㅎ

송이

잘나가던(?) 아내, 갑자기 요동도 않고 멈춰 섰어요.

왜 그런가 봤더니 카메라 위치에서도 훤하게 들어온 노다지?

송이

뭐라고 표현해야 할지...

저는 그냥 잉카문명이 떠오르던데요.ㄷㄷ ㅎ

송이

고산 지대의 주택처럼 보인 게 원인이었나 봐요.~~ㅎ

송이

저주스러운 비닐팩 한 개가 보이네요. 

아내, 내팽겨쳐 놓고 정신을 잃습니다.^^~~

송이

태풍 전에 왔을 땐 이렇게까지 팰 송이가 없었는데....



오늘 이런 송이 다 따내도 내일 다시 산에 오르면 이런 송이 꼭 있어요.~~~

송이

요렇게 예쁜 송이님은 내일 다시 인사할 거예요.

밤새 어디 가지 마세요.^^~~~~

송이

바로 작업 들어갑니다.~~~

송이

또 아내에게 양보했어요.

저 은근히 착한 남편이지요?^^~~

송이

그리고 센스 넘치시는 사모님이구요?^^

송이

이런 걸 보고 길가다 횡재 한다는 말이 나온 듯....~~

송이

횡재 중에서도 대박인가요?^^~~~

송이

이건 뭐랄까?...

거물 낚았다?~~~~~

송이

거물 여럿 낚은 건가?... 
잘 모르겠어요.
아내의 발에 밟히는 송이 갯수 만큼이나 이름 짓기도 어렵네요...ㅋ

송이

산적 두목?~~~

송이

키다리 아저씨, 반가워요.^^~~~

사진의 압박으로 남은 사진은 낼 산에 올라서 찍은 거랑 다시 올려보겠습니다. 아참,,,
송이에 관한 이야기는 채취가 끝나는 날까지 틈틈이 올릴 계획이에요.~~

올해는 송이가 풍년입니다. 처음 입찰을 본 17일을 시작으로 송이 입찰가가 최고상품이 20만 원 아래인 건 근래 보기 드문 현상일 만큼, 넘쳐 난다고 봐야겠지요. 

열흘쯤 지나면 한물(생산량 최고조)에 접어 드는데, 그 땐 아마도 서민의 식탁에도 쉽게 오를 만큼 가격이 내려가지 않을까 기대합니다. 마지막으로 월요일(17일) 첫 입찰가를 공개하며 낼 뵙도록 할게요. 늦은 시각, 잠이 와서 서둘러 마치는 점도 양해바라구요.ㅋ

송이 시세

  1. *저녁노을* 2012.09.19 06:59 신고

    딱 한번 먹어봤습니다. 직접 딴 것....ㅎㅎㅎ
    그 향기 아직도 잊을 수 없네요.

    • 도랑가재 2012.09.19 07:04 신고

      어제는 차에 싣고 산림조합으로 가는데,
      전형적인 가을날씨라 솔향기가 진동했지요.
      송이는 선선할수록 더욱 짙은 솔향기뱉거든요.^^~~

  2. 부지깽이 2012.09.19 07:30 신고

    오호호호호호호~~~~

    보기만 해도 감탄이 나오네요. ^^

    • 도랑가재 2012.09.19 07:34 신고

      ㅎㅎ
      한물 때 되면 위 가격의 1/3까지도 내려갈 듯...
      그땐 마음껏 드셔보세요.^^~~~

  3. 고양이두마리 2012.09.19 09:58

    아이고야~
    비닐팩 저주할 꺼 머 있습니까
    고쟁이라도 벗어서 싸오시면 되지!!!

    가격이 내려도 서민 식탁에는 아직 좀...
    내다 파시는 가격과 식탁 가격은 하늘과 땅 차이니까요.

    도저히 흉내낼 수 없는 저 향기...
    나도 한 입만~~~

  4. 벼리 2012.09.19 12:17

    넘 부럽네요ㅡ, 전 아직 직접구경을 한적이 없어서요.
    저기가 어딘가 구글 지도를 펴놓고 찾아봐야겠군요,,,ㅎㅎ
    그래서 어제 남겨놓으신거 제가 댈고와야겠어요.

    한 물이 지나면 그 때 좀 맛 좀 볼 수 있을까요?,,,,계속 주시하겠습니다.

    • 도랑가재 2012.09.19 19:49 신고

      송이는 반짝 생물이라 어느 순간 멀어지기도 해요.ㅎ
      등외품이 3만원 갈 날이 곧 오리라 봅니다.~

  5. 대한모황효순 2012.09.19 14:35

    꺄~~~
    맛나 보여라.ㅎㅎ
    수고 많으셨어요.^^

  6. 초록샘스케치 2012.09.19 17:30 신고

    올해가 특히 송이가 많이 채취된다고 하네요.
    서민들 밥상에도 오를수 있다니 반가운 소식이네요.

  7. 장수골 2012.09.19 22:37

    송이 밭이라고 해야겠네요
    어릴때 형들과 가라골산에 송이따러 갔다가 길을잃고 안개속을 해매다 온적도 있었지요.
    날은춥고 안개비는 내리고 그래도 지금은 아련한 고향의 추억이 되었답니다.
    송이밭은 아무에게도 알려주지않는다고 독송이밭이라고 불렀지요.많은수확기대할께요.
    갑자기 송이사러 가고싶어지네요^^

    • 도랑가재 2012.09.19 23:14 신고

      올해는 송이나는 시기가 추석과 물려있네요.
      풍성한 추석이 되시길 바랄게요.^^~~~

  8. 누리나래 2012.09.20 19:20 신고

    귀한 송이가 지천이네요..^^
    그나마 가격이 많이 내린다고 하니 올 가을에는 맛을 좀 볼수 있지 않을까 기대합니다..^^

    • 도랑가재 2012.09.20 20:00 신고

      올해는 많은 분들이 송이요리로
      행복한 시간을 맞이하면 좋겠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