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백이들도 어려워하는 고추장 만들기에 베트남 댁이 도전을 합니다. 된장은 이미 마스터했지만 고추장은 이번이 처음이라 배운다는 의미가 컸지요. 오늘의 강사는 고추장 만큼이나 어려운 시어머니입니다.

고추장

저도 배워서 블로그에 포스팅해야 하는데, 이런,,,,

한 발 늦었습니다. 아무래도 내 년을 기약해야 할 것 같습니다. 만약 내 년에 또 만든다면 말이지요.

아내

제대로 배워서 다음 번에 꼭 써 먹야 할 텐데요.....




단지

올 여름에 사두었던 새 단지입니다. 단지가격도 만만치 않더구만요. 
한꺼번에 필요한 만큼 사기엔 큰 부담이라서 여유가 될 때 한 개씩 장만해야겠어요. 

고추장이 저 예쁘장한 단지 안에 들어갔을 때 아내 왈; "너무 어려워!~~"ㄷㄷ
아무래도 다음 번에도 시어머니의 도움이 필요할 것 같네요.^^ 

  1. 장수골 2013.12.21 08:07

    고추장 담그셨군요. 그거 쉽지않을 건데요.
    우리집도 된장 고추장을 직접 담아먹지만 맛은 별로지요.한때는 사다가 먹어도 보았지만 옛날맛이 않나더군요
    그런거보면 장독대있고 김장독 묻을수있는 시골이 좋지요.

    • 도랑가재 2013.12.21 18:31 신고

      많이 어렵다하더라구요.ㅎ
      고추장 된장만큼은 직접 만들어 먹어야 제맛인데 말이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