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 따라 흥하고 쇠하는 사업이 있었다면, 시골에서 자리 잡았던 이발소들은 뚜렷하게 쇠퇴의 길을 걸어야 했던 비운의 사업이었습니다. 80년대 초반부터 이어진 급격한 학생 수의 감소와 90년대 들어 초등학교마저 줄줄이 폐교 하면서 덩달아 견디지 못하고 도미노처럼 문을 닫고 사라졌지요. 이제는 시골에서 이발소의 흔적을 찾기가 그리 쉽지 않습니다. 

저희 젊은 세대야 도로가 포장이 되고 집집마다 화물트럭 한 대 정도는 있어서 마음만 먹으면 아무 때고 머리를 깎을 수 있었지만, 발걸음이 힘드신 어르신들께는 다소 아쉬움이 클 겁니다. 아무튼 그런 와중에도 30년간 꿋꿋이 산골 마을을 지켜온 이발소가 있습니다. 

경북 영주시 문수면 와현 이발소가 바로 그곳인데, 머리를 깎으러 시내까지 가야 하는 불편함을 다소 해소해 주는 곳이죠. 저 또한 5년 전 귀농을 하면서 바쁜 농사철에 이곳을 자주 이용하곤 했습니다.

오늘은 비가 내리려 하는지 하늘이 잔뜩 찌푸려져 있습니다.그런 흐린 날씨 속에서 저는 겨울 동안 길어진 머리카락을 깎기 위해 이곳을 다시 찾았습니다. 평소와 다른 것이 있다면 오늘은 양손에 카메라를 들고 문을 두드렸다는 거겠지요.

와현

영주시 문수면을 통틀어 이곳이 유일한 이발소입니다. 이곳을 지나 변두리에 사시는 분들한테는 매우 소중한 곳이죠. 참고로 주인 아주머니께서는 구멍가게를 운영하세요. 시대의 모진 풍파를 견뎌낸 것이 어쩌면 작은 구멍가게의 후원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하지 않았을까 혼자만의 생각을 해 봅니다.

와현이발소

1980년에 개업을 하셨다네요. 

이발소

머리를 감는 곳입니다. 오른쪽은 물을 받는 곳이구요. 

이발소

이발소를 찾은 시간이 오전 11시쯤인데 제가 첫 손님이었지요.



학교 다닐 때의 이발소 풍경을 그대로 보는 듯했어요.

이용실

방을 데우는 연탄보일러 위에 놓여진 양동이가 바로 온수 역할을 대신합니다.
 

이발소

거울 가운데는 주인 아저씨의 소박한 일상이 보입니다. 여가로 등산과 낚시를 즐기신다고 하네요.
월척 붕어는 탁본도 떠 놓았고요. 오시는 손님들께는 이야기 소재가 되겠지요.^^


이발소

이발사의 가운 또한 세월의 때가 고스란히 베여있어요.

와현 이발소

1970년에 이발소 면허를 받고 10년 뒤인 80년에 이곳 와현에 정착을 하셨다고 합니다. 
정식 경력은 42년이지만, 면허를 따기 전부터 이발소 업종에 종사하셨다고 하니, 진정 외길 인생을 살아 오신 분이지요. 다행히 아직도 정정하셔서 오래도록 시골마을을 지키실 것 같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영주시 문수면 | 와현이발소
도움말 Daum 지도
  1. 티런 2012.03.06 09:04 신고

    와우~요즘 찾아보기 힘든 풍경인데...
    삼십년을 그자리에서.... 느낌이 너무 좋습니다^^

    • 도랑가재 2012.03.06 11:04 신고

      와현이발소 앞에는 폐교된 와현초등학교가 있는데,
      예전에 그 학교를 다녔던 많은 학생들이 이 이발소에서
      머리를 깎곤했겠지요.^^

  2. 모닝뷰 2012.03.06 12:39

    달력도 시계도 다 시골에서 볼 수 있는 것들이네요.
    저렇게 오랫동안 마을을 지키셨으니 저 분이 안계시면
    마을분들 많이 허전하실 것 같아요.
    요즘은 소박한 일상을 담은 사진에 더욱 눈이 갑니다.^^

    • 도랑가재 2012.03.06 13:09 신고

      인기에 연연하지 않는 소박한 일상을 고집하는 건
      능력의 한계도 있겠지만, 뭐니뭐니해도 나를 되돌아 볼수 있는 거울이 될거라 확신하기 때문입니다.ㅎ
      언젠가는 하얀 백발이 될거고, 잊어버렸던 기억들이
      이 블로그에서 한페이지 한페이지 넘길때마다 주옥같기를 바랄 뿐이죠.^^
      오늘도 좋은 하루되세요.^^

  3. 참교육 2012.03.06 15:27 신고

    추억의 모습들...
    사라져 가는 풍경입니다.

    • 도랑가재 2012.03.06 15:39 신고

      그러게요.
      다행히 이곳은 예전
      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하고 있어,
      저에겐 훈훈한 이발소같은 곳이죠.^^

  4. 호빵마미 2012.03.06 15:27

    요즘 보기 어려운 이발소네요~~
    30년이상을 지켜오셨다니 대단하시네요~~^^
    요즘은 다들 남자분들도 미용실을 가시거든요~~

    • 도랑가재 2012.03.06 15:40 신고

      저도 도시생활 할때는
      미용실이나, 더 업그레이드 된
      헤어샾을 이용하곤 했었죠.^^

  5. 세개일주 2012.03.06 15:33 신고

    또 하나의 이발소를 알게돼 기쁩니다. 조만간 찾아가봐야겠군요~

    • 도랑가재 2012.03.06 15:42 신고

      에피소드 하나 알려드릴게요.ㅎ
      작년에 이 와현이발소가
      단막극 영화제 출품작의 배경이 되었다고 사장님께서
      귀뜸하셨어요.^^

  6. 대한모 황효순 2012.03.07 15:42 신고

    저랑 나이가 똑같은 곳이네요~
    옛스럽고 좋은걸요.^^

  7. 하 누리 2012.03.07 17:49 신고

    정말 오래된 것들이네요..
    소박한 일상이 오래된 추억을 말해주는 것 같습니다.
    오래 오래 건강하시길 기원드립니다.^^

    • 도랑가재 2012.03.07 19:26 신고

      저도 주인아저씨가
      가위를 놓기전까진
      계속 이용할겁니다.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