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만히 누워 있는 둘째의 모습이 천사 같아 사진에 담으려다가 그만 울음을 터트리게 만들었어요. 아무래도 눈앞에서 얼쩡거리니깐 안기려고 했던 모양입니다. 

아들

우리 둘째는 우는 소리도 예뻐요. 머슴아인데도 곱고 차분하게 웁니다.

딸

옆에서 밥을 먹고 있던 은수가 "나도 찍어주세요!" 하는 바람에 지나는 길에 한 장..

남매

동생이 울자 옆에서 밥을 먹고 있던 은수가 부리나케 쫓아왔어요.
마치 자기가 엄마라도 된 것처럼..

동생

우는 동생을 달래는 모습이 꽤 실감나지요?^^



그렇다고 매일 사이좋은 남매의 모습만 있는 것이 아니랍니다.^^~

은수

얼마 전에는 "울지 말라니깐!~~" 콱 지어 박을 것처럼 말하고는 딴짓하던 은수가 오늘은 웬일로 다정하게 달래는 걸까요?~

하지만, 그런 누나의 심정을 알 턱이 없는 동생 쭌이는 결국...
울음의 강도를 더욱 올리고 있었습니다.

그러자 우리 은수, 다음 행동이 기가 막히더라는....

남매

동생의 울음소리가 더욱 커지자, 자포자기하는 것인지 아직 까지는 연약하기 짝이 없는 동생의 배 위에 퍽 쓰러지는 것이었어요.

헉, 은수야!~~
동생 숨 막히겠다, 얼른 안 비키나?~~~

  1. 참교육 2014.02.21 09:21

    은수 표정이... 이제 조금 있으면 아기를 은수가 보살 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2. +요롱이+ 2014.02.21 12:23 신고

    동생 달래주는 모습이 너무너무 보기 좋은걸요^^

  3. S매니저 2014.02.21 13:01

    아~ 너무 귀엽네요 정말.ㅎ
    행복한 하루 되세요~

  4. 굄돌* 2014.02.21 13:06 신고

    얼마나 난감할까요?
    제 나름은 동생이 귀엽기도 하고
    책임감도 있고 그렇겠지요?

  5. Q의 성공 2014.02.21 14:06

    너무너무 사랑스럽네요~ ^^
    행복 가득한 하루가 되셔요~

  6. 자칼타 2014.02.21 16:39

    누나가 참 대견하네요.^^
    앞으로 동생 잘 보살펴줄 것 같아요 ㅎㅎ

  7. may 2014.03.15 16:25

    아궁 귀요들이내요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