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집 겨울 풍경이 바뀌었어요. 예전 같으면 조용히 쉬고 있었겠지만, 지금은 일부러 고생길을 선택했거든요. 단 몇 푼이라도 벌어서 아이들 입을 즐겁게 해줄 수 있다는 생각을 하면 춥고 힘들어도 행복감에 웃음이 절로 납니다.~

닥

저희가 선택한 것은 한지의 주원료인 닥나무 껍질 생산이에요. 산 근처의 밭둑에 주로 분포해 있는데, 아내와 저 둘이 나무를 베어와 다듬고 삶고 벗겨서 판매를 해본들 푼돈에 지나지 않지만, 한 달을 보면 적지 않은 돈이기 때문에 하루 일당은 생각하지 않는답니다.


닥나무

잔가지를 다듬는 이유는 솥에 넣기 편하게 하기 위한 수단이기도 하지만, 한지 생산 과정에서 나무가 들어가면 안되는 이유이기도 해요.


딸

아내와 추위에 맞서가며 바깥에서 일을 해도 추위를 이겨낼 수 있는 비결입니다.



딸이 유치원에서 집에 오는 시간은 늘 일정한데도 왜 이렇게 안 오나 싶어 시간이 되면 고개는 황새 목처럼 길게 빼서 마을 밖을 향한다지요. 

아들

그런 데다가 그런 녀석이 또 하나 있습니다.

자식을 낳으면 고생한다는 이야기를 심심찮게 들어봤습니다만, 그런 자식이 있어 이렇게 행복할 수 있구나! 란 것도 진작 알았으면 더 좋았을 것 같네요.

  1. 하 누리 2015.01.01 16:20 신고

    ㅎㅎㅎ 기다려지는 토깽이들을 엿봅니다.
    새해가 밝았네요, 2015년에도 술술 풀리는 한해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2. *저녁노을* 2015.01.01 16:56 신고

    ㅎㅎ자식으로 행복한 부모마음 보고갑ㄴㅣ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