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2014 갑오년(말띠)이 지나고 새해 을미년(양띠)을 맞이했네요.~

저희는 새해를 맞이해서 그동안 동전을 모아둔 돼지 저금통을 오늘 개봉하기로 했어요.
단 1원의 이자도 붙지 않는 돼지 저금통에 너무 오래 놔두는 것도 손해이기 때문이죠. 

동전

이 큰 돼지의 주인이 저 혼자라면 얼마나 좋겠습니까마는 은수도 동전을 넣었고 아내도 넣었고 또 저도 넣었기 때문에 권리 주장을 할 수가 없겠네요.


돼지저금통

"오, 마이 갓!~~"

동전이 와르르 쏟아져서 일까요, 아니면 이렇게 많은 동전을 생전 처음 봐서 일까요?
놀라버린 쭌이의 표정이 재미있었어요.


돼지저금통

사진 찍으려고 뒤로 물러난 사이, 둘 모녀가 무슨 수작을 부리고 있었던 건 아니었겠지요?


동전

계산하기 좋게 하기 위해서 만 원 단위로 끊었어요. 
남는 동전은 다시 원래의 자리로 돌아갈 겁니다. 



500원짜리 동전이 의외로 적게 나왔어요. 합이 3만 원.
제가 틈틈이 꺼내 썼던 게 원인 같아요. 

100원짜리 동전이 6만 원.

그리고 50원짜리와 10원짜리는 쭌이의 방해 공작으로 인해 자투리 동전과 함께 돼지 저금통으로 되돌아가야 하는 운명을 맞이했어요.

지폐

이래서 권리 주장을 펼쳐야 하는데요.
지폐의 총 합은 10만 원..

여기엔 은수가 친인척 분들로부터 받은 용돈이 압도적으로 많았어요.


우체국통장

그래서 을미년 새해에 뜯은 돼지 저금통의 소유주는 은수로 결정 났습니다.흑~
총 액수는 19만 원.~

돼지 저금통에 동전을 넣을 땐 치우기 위한 수단으로 밖에 생각하지 않았는데,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꽤 큰 거금이 만들어져 있었어요.

티끌 모아 태산이라는 말을 오늘 제대로 실감해보네요. 앞으로는 습관이 아닌 희망으로 돼지 저금통에 동전을 넣게 될 것 같습니다.

  1. *저녁노을* 2015.01.06 04:59 신고

    ㅎㅎㅎ만원짜리도 돼지밥이었군요.
    그럼요.
    티끌모아 태산이지요.

    잘 보고갑니다.

  2. 꾸러기아저씨 2015.01.06 13:26 신고

    놀이도 돼고, 경제공부도 돼구요. 이렇게 크면 돈에 대한 개념이 더 생기지 않을까요?
    따님이 크는만큼 통장도 함께 커 나가겠네요.^^

  3. 짱구 2015.01.12 10:51

    저희집도 딸래미 돼지 키우기 시작 한지 어언 1년째 됐는데 돼지가 큰 돼지라 ㅋㅋ 잘 안크네요.
    틈틈히 잔돈이나 천원짜리 넣는데 ㅋㅋ
    아버지 집에 있는건 ㅋㅋ 통상 1년에 70만원정도 나오더라고요.
    대중교통 및 마트 장 보시는 돈 잔돈짜리 다 털어 넣으시고 ㅋㅋ 간혹 잔돈 없으실땐
    돈 500원으로 바꾼후에 넣으십니다 ㅎㅎ

  4. 짱구 2015.01.12 10:52

    근데..잔돈 이나 지페 정말 더럽습니다.
    애들한테 꼭 동전 만지거나 할때 입 주위로 손 가져 가게 하시면 안되요~~
    세균 득실 득실~~

  5. 2015.01.12 12:10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