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 쭌이는 무엇을 주던지 간에 잘 먹는 체질이지만, 첫째 은수는 입맛이 까다롭지는 않은데 잘 먹지 않으려고 해요. 한마디로 먹는 것에 취미를 갖고 있지 않은 것 같습니다. 이런 모습을 보인 건, 젖 때던 시기까지 거슬러 올라가야 해요. 이유식을 시작할 때부터 소식가의 기질을 타고 났었나 봅니다.
 

결국 서너 살 때, 어린이집에 보내면서부터 감기를 쭉 달게 되는 원인이 되더군요. 유치원 가서도 나아지는 기미가 없어 큰 맘먹고 체질 개선 탕약을 먹인 이후로는 조금씩 밥을 많이 먹기 시작했어요. 그리고 나서는 지난 가을부터 이때까지 감기 한번 걸리지 않고 건강하게 유치원을 잘 다니게 되었습니다.

날씨가 추워 집에만 있어서 그런지 괜히 서두가 길어졌네요. 

점심 때, 아이들에게 볶음밥 메뉴를 셋팅하신 마눌님, 작은 상 위에 은수꺼랑 동생 쭌이꺼랑 볶음밥 두 공기와 김치 그리고 땅콩 반찬을 얹어 거실로 들고 나왔어요.

아이들 반찬

위에 설명한 그대로입니다. 은수밥, 쭌이밥...

그리고 아이들 잘 먹지 않는 김치와 쭌이가 무지무지 좋아하는 땅콩 반찬...
이건 뭐 지켜봤던 아빠가 봐도 초라하기 그지없는 상처럼 보였어요. 손님들 오면 찻잔 올리는 용도의 작은 상에 올려졌는데도 그렇게 보였습니다. 

땅콩볶음

쭌이 손입니다. 엄마가 옆에서 볶음밥을 떠 먹이기 위해 숟가락을 잡고 있는데, 벌써 땅콩 반찬에 손을 얹더니,,


식성

메롱!~~
순삭해 버렸어요.

은수

밥이라면 끼니용으로 생각하고 억지로 먹던 첫째 은수가 밥 먹을 때 이렇게 좋아하는 모습도 오랜만인 것 같아요.


밥

둘째는 식성이 좋아 두말하면 잔소립니다.

그렇다면 둘 남매가, 아니 은수가 식성 좋은 동생처럼 맛나게 먹으면서 "우와, 맛있다!"고 아빠한테 해맑은 모습을 보이며 먹었던 이유는 무엇이었을까요?



저도 궁금해서 그 이유를 아내한테 물어봤습니다.
그랬더니,,


시레기밥

볶음밥으로 아이들을 매료 시켰던 것은, 다름 아닌 시래기를 넣은 밥이었어요.

아내가 "시래기밥으로 볶음밥을 만들었더니 이렇게 잘 먹더라!" 라고 해서 바로 확인해봤습니다. 이왕 포스트 할 내용이라 아무런 양념 무치지 않고, 전기밥솥의 시래기밥만 한숟갈 떠 먹어봤어요. 
"으음,,, " 찰밥처럼 쫀득한 것이 간장만 있으면 한 그릇은 쥐도 새도 모르게 해치우겠더랍니다.

김치

지난 10월 말에 담은 김치예요. 오랫동안 맛의 변화 없이 먹으려면 간을 적게 넣는 것이 기본인가 봅니다. 처음엔 맛없다고 많이 투덜거렸었는데...


김치맛

아이들 김치 잘 안 먹는 것을 봐온 터라 저희는 아이들 입맛에 맞게 맵지 않고 싱겁게 만들곤 했습니다. 그래야 아이들한테서 맵다거니, 짜다거니 하는 핑계로 김치를 멀리하게 되는 것을 예방할 수 있겠단 생각이 들었거든요.

은수

결과는 대 만족입니다. 울 은수 이젠 아빠가 제일 아끼는 총각김치마저도 넘보고 있어요.

시레기국

점심때 시래기밥으로 만든 볶음밥 때문에 아내는 아이들로부터 점수를 왕창 올리게 되었습니다. 거기에 낮에 여운이 깊었는지 저녁에는 낮에 먹었던 볶음밥에 시래기국까지 업그레이드시켜 들고 나오더군요. 

시래기

<오늘 온 가족의 인기를 독차지했던 시래기입니다. 시래기는 일반 무청과 단무지 무청이 있는데, 단무지 무청으로 만든 시래기가 질기지 않고 더 부드럽습니다.>

가족 간에도 이렇게 눈에 보이지 않는 경쟁을 하고 있었을까요? 아내가 아이들로부터 점수를 왕창 따면 아빤 질투도 생기고 만회해야겠단 생각까지 하게 되더랍니다.

  1. aquaplanet 2015.02.09 13:21 신고

    시래기밥!! 고슬고슬하니 맛있겠어요~
    저도 만들어먹어봐야겠습니다 ㅎㅎ

  2. 아이셋 2015.02.09 15:05

    시래기로 열심히 국만 끓였는데 시래기밥은 생각을 못했군요.배우고 갑니다

  3. 저녁노을 2015.02.09 18:11

    ㅎㅎ아이들이 좋아했다니...다행이네요.
    시래기..몸에 좋잖아요.

  4. 장수골 2015.02.11 00:38

    콩가루 시래기 무우국 좋지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