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와 달리 일이 일찍 끝이 나서 정오가 되기 전에 집에 왔습니다. 비가 내려 촉촉한 세상 속에서 편안한 휴식시간도 가져보았어요. 둘 모녀는 하우스에 물을 준다며 함께 올라갔고 장인어른과 저는 삽이며 낫자루가 아무렇게나 방치되어 있어 잠시 연장을 정리했어요. 제때 치우지 않으면 나중엔 찾는 것이 스트레스가 됩니다.

마당이 한결 시원해 보였습니다. 그런데, 물 주러 올라간 둘 모녀는 내려올 생각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베트남 모녀

하우스 쪽을 올려다보니 베트남 모자를 눌러 쓴 둘 모녀가 보였어요. 거긴 나이 깨나 먹은 음나무가 외롭게 서있는 곳이었어요.

음나무순

무얼 하고 있나 자세히 봤더니 음나무 순을 따고 있었습니다. 


모녀

음나무 잎도 따고 있었고요. 저는 예전에 삼계탕이 먹고 싶을 때 가끔 가지 한두 개 잘라서 인삼 대용으로 사용해본 적이 있지만, 이렇게 잎까지 아낌없이 따는 건 처음 봤어요.

음나무

음나무를 만질 땐 늘 조심한다고 하지만, 꼭 한두 번은 그 가시를 피해가지 못하고 찔리고 맙니다.

그림

가시에 한번 찔리고 나면 음나무 다시는 만지기 싫어져요.


음나무

가시가 정말 날카롭고 딱딱합니다. 


음나무잎

그런 음나무 가시에 찔리는 아픔을 감수해서라도 아내와 장모님은 잎과 순을 푸짐하게 장만하고 있었어요.

두릅

주위에 있던 앳된 두릅까지 푸짐하게 따 놓았습니다. 그런데, 음나무 주위에 두릅나무가 있다는 건 전 오늘 처음 알게 되었네요.

아무튼 음나무잎과 음나무 순 그리고 두릅까지 집으로 모셔와 점심식사 시간에 참 요긴하게 잘 먹었습니다. 상에 둘러 앉아 점심을 함께 먹을 때였어요. 갑자기 궁금한 게 생겼답니다.

"여보,베트남에도 두릅나무와 음나무가 있어?"

"아니,왜?"

"응, 장인장모님께서 꼭 베트남 토종음식 드시는 것 같아서.."

옆에서 지켜본 사위의 느낌엔 베트남 토종음식처럼 보였답니다.

우리나라는 사계절이 뚜렷해서 그런지 봄에 나는 나물이 참 맛있는 것 같습니다. 비단 우리나라 사람만 좋아하는 것이 아닌 것임을 알았어요.

  1. 참교육 2015.05.01 09:04

    사람 사는 게 다른 곳이 없나 봅니다.
    우리나라는 여러가지로 축복받은 곳이지요

  2. 로키. 2015.05.01 16:11 신고

    봄나물이 외국에도 널리 알려졌으면 ㅎㅎ

  3. *저녁노을* 2015.05.02 09:30 신고

    ㅎㅎ요즘 두릅과 엄나무...제철이지요.
    노을이두...봄나물 먹는 재미...솔솔하답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요

  4. Countrylane 2015.05.02 13:46 신고

    베트남 요리에 싱싱한 채소가 많이 들어가더라구요.
    혹시 그래서 좋아하시는게 아닐까요? ㅎㅎ
    두릅 먹고싶어요^^

  5. *저녁노을* 2015.05.04 06:00 신고

    바쁘신가 봅니다.ㅎㅎ

    즐거운 한 주 되세요

  6. 비엣남 2015.05.07 10:43

    베트남 교민입니다 베트남에는 향채가 많아 장인 장모님께서 두릅이나 음나무의 향을 좋아하시는것 같네요

  7. 즐거운 검소씨 2015.05.19 01:29 신고

    예전에는 두릅이 상위에 올라오면 손도 안댔어요. 그런데, 자라서 한 두번 먹기시작하니 그게 또 입맛에 그리 맞더라구요. 많이들 그러시던데, 저도 나이가 한 두살 먹어가면서, 나물이나 저런 채소류들이 제일 좋더라구요. 고기를 안 먹고 살 수는 없지만, 아주 가끔만 고기 먹고, 평상시에는 저런 채소랑 나물들만 해서 밥먹고 싶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