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이란 마치 오는 듯 마는 듯 조용하게 시작되어야 하는데,몸살을 앓듯 고된 두통 속에 오는 것 같습니다. 이번만 보더라도 10월 끝무렵에 영화 4도까지 떨어지는 바람에 겨울이 드디어 시작되었구나 했지만,다시 완연한 가을로 돌아갔어요.

풀

그날 들녘과 산간의 모든 풀잎들이 서리와 혹한에 검게 그을린 자국으로 삶겨버렸습니다.

담쟁이넝쿨

삶긴 잎들은 우후죽순으로 떨어져 누가 봐도 겨울이 왔음을 의심할 수 없었어요.

배추

진작에 겨울채비를 마쳐준 김장용 배추의 겉 잎사귀도 푹푹 삶겼답니다.
하지만,,

들풀

그 와중에 봄날처럼 꽃을 피우기 시작한 이름 모를 풀꽃이 있었어요.



그 꽃은 너무 작아 자세히 안 봤다면 모르고 지나쳤을 정도입니다.

잡초

11월 7일,비가 시간을 끌던 날이었어요.
3일 연짝 내렸는데 이 풀꽃에겐 큰 위안이 되었겠습니다.

풀

그 옆에 생김새랑 색깔은 달라도 또 다른 풀이 노오란 꽃망울을 터트리며 갑작스러운 혹한을 함께 맞이하고 있었어요.

풀꽃

품앗이를 갚으러 며칠 다녀야 했기 때문에 지금은 어떤 상태가 되었는지 알 수가 없습니다. 내일 확인을 해봐야 알겠지만,그 풀꽃들이 이미 졌거나 만발한 상태로 있든 간에 그건 제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부분이 아니에요. 자세히 들여다봐야만 알 수 있었던 아주 작은 풀꽃을 바라보며,추위가 찾아오면 편하게 쉴 수 있겠구나 생각했던 나태함을 벗어던진 계기가 되었으니까요.

잡초도 버틸 수 있는 만큼 버티며 끝내 꽃을 피우고야 마는데,내 어찌 벌써 편한 생각을 다 했을까..
마음을 다시 다잡아봅니다.


  1. *저녁노을* 2015.11.12 17:12 신고

    계절을 잃어버렸군요.
    에효...^^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