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년의 겨울 날씨만 생각하고 먹을 것들을 장만했던 이번 겨울은 참으로 암담하기만 하군요. 저 같은 경우엔 소량 판매까지 생각했던 단무지시래기와 호랑이를 쫓기 위한 겨울철 영양 간식 곶감을 하나도 건질 수 없게 되었습니다. 그렇지만, 어디까지나 겨울철 좋아하는 기호식품을 취미 삼아 장만했기에 경제적인 손실은 따질 필요 없었지만, 곶감 주 생산지 같은 곳은 경제적인 타격을 많이 받지 않았을까 염려스러운 추측을 해봅니다.

단무지시래기


먼저 저희 집 시래기부터 
보여드릴게요. 마당 한켠에 널어 놓은 시래기가 정상적으로 마르지 못하고 누렇게 황변이 일어났습니다. 가까운 곳이 이 모양이니 뒷마당에 있는 창고엔 올라가고 싶지도 않더군요.

시래기


시래기는 얼었다 녹았다를 반복해야지 황변이 일어나지 않고 밭에서 채취할 때의 상태인 파릇파릇한 상태로 마릅니다.



올핸 단무지 수확기 때부터 서리가 내리지 않은 날들이 이어졌고 
그 와중에 11월엔 비가 자주 내리면서 춥지도 덥지도 않은 눅눅한 날들만 계속 되었어요. 그런 날씨 덕에 저희 집 시래기는 시래기가 아닌 쓰레기가 되어버렸습니다. 하필 장인장모님께서도 도와주시고 한국을 나가셨기 때문에 그 양이 어마어마하다는...

시래기


치워도 치워도 끝없이 떨어지는 잎줄기들... 하루 빨리 정리해야겠어요. 
올핸 이 시래기로 이벤트를 열어볼까 계획하고 있었는데 아무래도 물 건너 간 듯..

곶감


곶감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밤기온과 아침기온이 낮으면 낮을수록 상품 가치성이 올라가겠지만, 사진에서 볼 수 있듯 눅눅했던 날씨의 결과물로 곰팡이가 자리 잡고 말았어요. 겨울 간식용으로 부지런하게 따다가 만들어 놓은 올해의 곶감 또한 폐기 수순을 밟아야 할 것 같아요.


  1. *저녁노을* 2015.12.14 10:16 신고

    에공..어쩌나요.ㅠ.ㅠ

    • 도랑가재 2015.12.14 11:09 신고

      사람이 아닌 날씨가 원인이니
      뭐라 할 수도 없고..
      올핸 즐겨 먹지 못하게 되어
      많이 서운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