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여름날 농산물 축제 때 쭌이 손잡고 구경 갔다가 쭌이의 마음을 홀딱 반하게 만든 놀잇감이 있었는데요, 그건 다름 아닌 유아 자동차였어요. 아무리 다른 곳으로 가자고 해도 울 쭌이를 꼼짝도 하지 않게 만들었던 무시무시한 자동차였답니다. 그게 가슴 한켠에 자리 잡고 있었는지 엊그제 읍내 나가는 길에 때마침 길거리에서 판매되고 있는 유아 자동차를 본 아내가 꼭 사 주어야겠다며 저를 설득해왔어요. 

유아자동차


오늘 큰맘 먹고 구입한 유아 자동차예요. 비닐을 벗기고 보니깐 제 화물차보다 더 뽀대
나더군요.

유아자동차


키를 돌려 시동을 걸어봤어요. 그러자 LED조명들이 삐까번쩍... 생긴 모양만큼 화려한 조명들이 눈을 즐겁게 해주었어요.

유아자동차


유아 자동차를 구입할 때 사장님께서 요건 무슨 차종이다 그랬는데, 진열해 놓은 차마다 차종을 물어봤던 것이 괜히 더 헷갈리고 말았습니다. 

유아자동차


LED조명은 앞쪽 뿐만 아니라 차의 뒤쪽에도 있었는데, 파란 빛과 빨간 빛이 조화를 이뤄 화려해 보였어요.

유아자동차


제가 구입한 유아 자동차는 쭌이가 직접 악셀레이터를 밟아 주행을 할 수도 있고 옆에서 리모컨으로 대리운전(?)을 시켜줄 수도 있습니다.

잭


이건 유아 자동차 내부에 있는 12볼트 밧데리를 충전할 때 사용하는 잭이에요. 보통 7~8시간 충전해서 1시간은 넉넉하게 사용하고 2시간은 좀 버겁게 느껴졌어요. 밧데리가 약해지면 리모컨이나 악셀레이터를 밟아도 느릿느릿 움직이다가 멈춥니다.

유아자동차


드디어 아빠 뒤에서 마음 졸이고 있던 쭌이가 차에 다시 탑승하는 순간이에요. 
처음엔 좀 어리둥절해 하더군요.

유아자동차


안전벨트를 매긴 했지만, 어떻게 작동 시켜야 하는지 아직은 모르고 있는 쭌이.. 
아빠가 차근차근 설명해주었어요. 

유아자동차


이제부턴 제가 구입한 유아 자동차의 특징과 기능에 관해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우리 쭌이가 차를 타면 꼭 앉아야 할 시트예요.



가격이 좀더 저렴한 제품은 시트가 플라스틱으로 되어있었고 어느 정도 이상부터는 이렇게 푹신푹신한 가죽 시트가 옵션으로 들어가 있었습니다. 한두 번 타고 끝낼 게 아니라 장기적으로 이용한다고 보고 이왕이면 무리해서라도 고급 기종으로 선택했답니다.

유아자동차


파란 원 안의 버튼을 누르면 문이 열립니다. 버튼만 누르면 열리는 게 아니라서 어른이 당겨주어야 해요. 하지만, 그닥 필요 없어 보이더군요. 아래 사진 보시면 이해가 갈 겁니다.

유아자동차


그냥 문짝을 타 넘고 다니는 것이 더 편한 쭌이..

유아자동차


양쪽 문을 다 열어 놓은 상태.
고급차종 답게 문짝이 열리는 방향도 세련되어 보이지요?


유아자동차


운전석에서 바라본 유아 자동차 실내 모습..
핸들의 왼쪽 버튼은 경적이 요란한 클랙션이고요, 오른쪽 빨간 버튼을 누르게 되면 경쾌한 음악이 쉴 새 없이 쏟아져 나옵니다. 축제나 행사장의 
놀이터에 가면 흔히 들을 수 있는 그런 음악이에요.

유아자동차


11.9 요건 속도계.. 

유아자동차


빨간 원 안의 조절 기능은 경쾌한 음악이나 클랙션의 소리를 올리거나 낮추어주는 역할을 합니다.

유아자동차


요게 가장 중요한 스위치예요. 빨간 스위치는 전.후진 기어 역할을 하고 그 옆의 녹색 버튼은 직접 운전할 것인지 리모컨으로만 움직이게 할 것인지 선택하는 기능입니다.

유아자동차



유아자동차


시동이 꺼져 있거나 오랫동안 작동이 멈춤 상태로 있을 땐 LED조명이 자동으로 꺼지고요,,

유아자동차


다시 시동을 걸거나 작동을 하게되면 LED조명이 화려하게 들어온답니다. 마지막으로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특징이 또 하나 있는데요, 그건 일반 자동차처럼 충격을 흡수할 수 있는 쿠션 기능이 있어요. 비 포장지 같은 야외에서 타고 놀 때도 편안하게 탈 수 있겠지요? 무게는 최대 30Kg까지 견딘다고 하지만, 좌석이 하나 뿐이라서 둘이 탈 수는 없답니다. 가격은 15~40만 원까지 다양하게 진열되어 있었습니다.

  1. *저녁노을* 2015.12.22 04:44 신고

    오호...좋은데요.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