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는 방학 기간 중이어도 아동센터에서 하루 종일 놀다가 오지만, 남동생인 쭌이는 아직도 후두염 치료 중이어서 어린이집을 일주일째 나가지 못하고 집에서만 시간을 보내고 있어요. 그렇다 보니 네 살짜리 어린이라고 해도 스트레스가 쌓이고 있었는지 전과 다르게 짜증을 많이 내고 있습니다.

남매


오늘도 하루 종일 엄마를 못살게 굴었던 쭌이.. 

봐줄 만큼 봐주다가도 한번씩 따끔하게 한마디 하면 누나의 등 뒤에서 풀이 죽어있습니다. 

종이접기


동생이 혼나면 은수라고 마음이 편할 리 없지요. 조용하게 색종이를 접으며 놉니다.

색종이


분위기가 왜 이래?



자연스럽게 분위기를 바꾸어주는 건 아빠의 몫!

"우와, 은수 색종이 잘 접네!"
"뭐 만들고 있는 중이야?"


은수


이렇게 한마디 던지고 나면 자연스럽게 다시 거실에 웃음 꽃이 만발해지는 화목한 가정으로 돌아옵니다. 

  1. 참교육 2016.01.30 18:36 신고

    보기 좋습니다. 아이들이 그래요. 천사의 모습입니다.

  2. *저녁노을* 2016.01.31 06:00 신고

    ㅎㅎ환한 웃음..보고 갑니다.

  3. 하 누리 2016.01.31 07:50 신고

    은수가 예쁘게 잘 자라고 있네요~^^

  4. Deborah 2016.01.31 23:20 신고

    은수가 넘 예뻐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