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가 되어 얼마 지나지 않아 또 농사의 시작점이라 할 수 있는 고추 품종 선택과 파종까지.. 
설 대목 아래 겨우 마쳐볼 수 있었어요. 2016년 올해 제가 선택한 일반 고추 품종과 청양 고추는..

고추품종


먼저 일반 고추입니다. 품종은 <홍가네>와 <강심장>.
  

고추품종


여긴 청양고추 품종인 <신초롱>과 <대열>.

해마다 수많은 고추 품종 중에 한두 품종을 선택하는 것도 생각보다 쉽지는 않더군요. 조금이라도 더 많이 달리는 고추를 고르기 위해서 입니다.

<홍가네>와 <강심장>, <신초롱>은 지난해 이 지역에서 재배되었으며 홍고추와 건고추로 말렸을 시에도 품질이 우수했던 다수확 품종이었어요. 되도록 같은 지역에서 재배된 품종 중에 선택하는 것이 여러 모로 유리한 면이 많습니다. <대열>은 신초롱과 비교해보기 위해 두 봉만 따로 구입했답니다. 

고추 씨


고추 씨는 물에 담아 놓았다가 24시간이 지나면 건져 내어, 보드라운 면 행주 같은 곳에 싸서 따뜻한 바닥에 두면 2~3일 안에 이렇게 촉을 틔웁니다.

고추파종


하루 정도 더 놔두었다가 파종을 할까 하다가 내일은 설 하루 전날이라서 오늘 부랴부랴 서두르기로 했어요.


보관해두었던 스치로폴 상자에 보습력을 높이기 위해 짚을 바닥에 깔아주었습니다.


고추 파종


상토도 넉넉하게 부어주었고요.

고추씨 붓기


상토 위에 고추 씨를 균일하게 깔아주고 있어요.


고추 파종작업


저희는 매년 맨 위에 고운 모래로 덮어주는데, 이유는 고추 씨가 올라올 때 상토를 떠 들고 올라오지 못하게 하기 위함이에요. 그 외에도 고추 씨를 코팅한 부분이 지상부로 올라오면서 모래에 걸려 잘 벗겨지도록 하는 잇점도 있습니다.

전열판


어린 새싹이 보이기 전까지는 수분이 증발하지 않도록 속 비닐까지 덮어주고 전열선으로 야간의 기온 하락을 대비한 모습이고요.

전열기


새싹이 올라올 때까지는 야간 기온을 23도로 관리할 겁니다.

올핸 설 연휴와 겹쳐 쫓기는 마음으로 고추 파종작업을 하게 되었어요. 그래도 순조롭게 파종작업을 마쳤으니 설 연휴 즐겁게 보내야겠지요?

이 글을 보고 계시는 분들도 모두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 *저녁노을* 2016.02.07 05:21 신고

    올해도 대풍 드시길....

    명절 잘 보내세요

  2. 2016.02.07 07:15

    비밀댓글입니다

    • 도랑가재 2016.02.07 07:33 신고

      복을 듬뿍 담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설명절엔
      모든 걸 내려놓고
      여유와 대화를 많이 가져볼게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Recent posts